All posts tagged “Mac

comment 0

Can you buy me now? Apple and the war for the mobile market



The short history of the computer industry is dominated by two well-known stories of business triumph and defeat. The first is the story of how mainframe makers failed to take the personal computer seriously until it was too late. Most of them faded away, and those that didn’t still failed to dominate the PC industry.


The second is the story of how Apple Computer, Inc. refused to license its innovative new operating system to other hardware makers in the early days of the PC revolution and ended up ceding the market to Microsoft, which licensed its operating system far and wide.


The temptation to fit every new computer industry business conflict into one of these two molds is strong, and frequently surrendered to. For a modern example, look no further than the current battle for the mobile market between Apple, Google, RIM, and others. The first story may end up applying in the case of RIM, which might have waited a bit too long to recognize the primacy of the touchscreen and the mobile application marketplace. Or perhaps it applies to Microsoft, which refused to let go of the idea of shoehorning Windows onto a phone until very recently (or not).


But I want to talk about the second story, the one about the company deciding not to license its operating system to third-party hardware makers. In the mobile-market version of this story, Google is Microsoft, Android is Windows, iOS is the Macintosh operating system, and Apple is, well, Apple. The pieces match up so well, it’s barely even an analogy. The lesson seems clear: unless Apple learns from its past mistakes and opens up its mobile platform, it’s going to end up with a Macintosh-like minority market share while Google licenses its mobile OS to all comers and the Android phone becomes the Windows PC of the new mobile computing era.


Maybe you’ve heard this sentiment expressed before, and maybe you’ve read the inevitable reactions to it from ardent Apple supporters explaining why the current situation is very different and how Apple will succeed this time around—or perhaps how it has already succeeded. I’m on board with the first part; I think the mobile market is very different from the PC market of old. On the second part, Apple’s prospects for success, I’m less sure.


But first things first.


Built to fail: Apple and the war for the desktop


To understand the differences between the war for the PC market and today’s mobile battlefront, consider the specifics of Apple’s historic failure against Microsoft. According to the story, Apple’s refusal to license its OS led to several insurmountable disadvantages.


First and foremost, Apple had to make and sell all the hardware that would run its OS. Microsoft, meanwhile, had an entire industry working to make hardware for its OS. PC makers fought for every last scrap of the market, building hardware to suit all sorts of customers: PCs for home use, education, gaming, point-of-sale, data centers, businesses, industrial use, you name it. In the heat of this competition, PC hardware prices were driven down and margins were cut to the bone; PC hardware was commoditized.


Even when its catalog of Mac products was at its most sprawling, Apple made a comparatively narrow range of products, with just a few half-hearted excursions into less-mainstream niches. It was clear that a single company couldn’t make and support enough different kinds of hardware to serve the entire PC market.


Since the margins on hardware are a lot lower than the margins on software, Apple was at a distinct profit disadvantage versus a software vendor like Microsoft. To compensate for this, Apple tried to stick to the sweet spot of profitability in the hardware market, avoiding the tiny margins of the very low end and the low volumes of the very high end. This further lowered the glass ceiling of Apple’s maximum potential PC market share.


To add insult to injury, Apple wasn’t even on equal footing when it came to hardware costs. While the IBM PC and its eventual clones used Intel CPUs, Apple chose Motorola—twice. The battle between x86-compatible CPU vendors pushed performance higher and prices lower, but Apple was left out of that virtuous cycle, making its Mac hardware more expensive and often slower than its PC competition.


The result was that Microsoft dominated the PC industry, achieving a bona fide monopoly and reaping huge profits, while Apple nearly went out of business.


Pattern recognition gone awry


Now let’s compare this to the contemporary mobile world, starting with the idea that a single company can’t profitably produce a wide enough range of hardware to serve an entire market. While that may have been true for the PC, I don’t think it’s true in the mobile space.


Consider the iPod. Apple started with just one, Mac-only iPod model, refined it for a while, expanded beyond the Mac market by making a Windows version, re-calibrated its aim for the mainstream and released the smaller iPod mini, then iterated confidently while also branching out into less profitable segments. The end result: Apple completely dominated the digital music player market.


Next up is pricing. By allowing hardware vendors to slit each other’s throats, Microsoft ensured that customers would have access to cheap PC hardware while not hurting Microsoft’s own (software-based) profits. At the height of the war for the desktop, PCs weren’t cheaper than Macs by a few dollars; they were cheaper by hundreds, sometimes thousands of dollars. That was a crushing blow to Apple’s sales prospects, and one that a company that made its profits from hardware sales had no way to retaliate against.


iPhone X-Wing

What does mobile phone pricing look like today? Well, the iPhone isn’t much more expensive than comparable phones. And since phones cost a lot less today than PCs did in the ’80s and ’90s, both adjusted for inflation and in absolute values, the differences are even smaller: tens of dollars, not hundreds or thousands. That kind of pricing differential is eminently surmountable with product features and design—an advantage Apple definitely enjoyed back in 2007 and arguably still has some of today.


A big reason for this price parity is that most of the cost of a phone isn’t in the phone itself, but in the contract with the carrier. An iPhone 4 may cost you $200 to buy, but the contract will cost you thousands of dollars.


This doesn’t mean that there’s no room for handset pricing to affect sales, but it does mean that those price wars will take place at a scale and in a realm where Apple has already proven itself able to win: portable consumer electronics that cost a few hundred dollars at most, dropping down to two-digit prices at the low end.


As for hardware costs and performance, Apple’s component suppliers are the market leaders. Even its “unique” ARM-based CPU uses the same instruction set as the CPUs in its competitor’s phones. For now, at least, Apple is on the right hardware train. And if the time ever comes to make a change, Apple is uniquely experienced in switching CPU architectures in a way that’s mostly transparent to customers.


The right stuff


All of this is to say that the situation in the mobile space today is not analogous in a straightforward way to last millennium’s battle for the PC desktop. Now, without using history as a crutch, let’s reconsider Apple’s mobile prospects. Is the iPhone destined to be a minority player in this market, or will it come to dominate? If, as I propose, a single vendor can provide enough hardware diversity to cover most of the market, and if every player has similar hardware costs and roadmaps, what does it take to win this war for our palms? Where’s the edge, and who’s got it?


An idealist might say that having the better product will make the difference. As much as I’d like that to be true, I don’t think any company has a product that is so much better than its competition in the eyes of so many people that quality alone will decide things.


Critical mass is another factor. Are customers buying iPhones because their friends and relatives have iPhones and they want to video chat with them, use some of the applications they’ve seen, or just be part of the in-crowd? In other words, has Apple’s 2007 launch of the iPhone given it insurmountable lead? Again, I have to say no. Apple had a head start, for sure, but Google has closed the gap quickly with Android in terms of both product quality and sales.


Speaking of which, what explains Android’s recent rapid sales growth? Android is a good OS, but then, so was webOS, and look what happened to Palm. Quality is not enough. Android is available on a wide variety of hardware, but a menagerie of form factors has not stopped RIM’s market share slide. Handset variety also poses challenges to application developers who must target a fragmented platform. Hardware is not going to make the difference. So what will?


Carriers, carriers, carriers


Let’s revisit the Mac/PC analogy, with a twist. In the desktop era, distribution wasn’t much of a factor. Everyone had access to the same retailers, and, eventually, the same Internet. Retail margins were all very similar, and exclusive distribution deals were rare and usually inconsequential. Product features and pricing were the most important differentiators, and both were controlled by the hardware manufacturers.


Today’s mobile market is the polar opposite. Distribution is almost completely controlled by the carriers—albeit sometimes indirectly. A lack of decent coverage in a particular geographic area can eliminate a phone from consideration, regardless of how great the hardware is or how much it costs.


Carriers are also running the show on pricing. Carrying the vast majority of the cost of the phone in their contracts means that the carriers have the most leeway to move the market by, for example, lowering monthly bills, lowering or eliminating bandwidth caps, increasing subsidies (thus making phones appear “cheaper” to consumers), and negotiating how much of this money will be shared with phone manufacturers.


And, of course, the carriers decide whether to allow a phone on their network at all.


Distribution isn’t important when all competitors have the same access, but it’s incredibly important when the market is fenced-off into independent kingdoms, the choice of which can make or break a sale before the merits of the actual product are even considered. The way customers have been buying cell phones for the past few decades further minimizes the importance of the phone itself. Most (non-geek) people take a trip down to “the cell phone store,” choose a contract that fits in the budget and maybe includes some discount plan for friends and family, and then pick the handset that looks the best (or the one that’s suggested by the store clerk). Maybe things like ease of use and application availability are considered in that final step, but at that point, they’re not going to make or break the (contract) sale; the customer is walking out of that store with one of the phones that it sells.


Android sales are surging because there’s a pretty good Android phone—probably several, in fact—for sale in nearly every place that sells mobile phones. And as hard as it may be for some of the people reading this to believe, the Apple store is not where most people go to buy a new cell phone. All those Verizon, AT&T, and T-Mobile kiosks in the mall exist for a reason. Apple has 229 retail stores and a big marketing budget, but both are dwarfed by the combined retail presence and advertising spending of the carriers. And yes, I’m including AT&T in all this; AT&T sells Android phones too! It’s Apple on one side and an entire industry on the other…starting to sound familiar?


Leveling the playing field


Apple doesn’t need to license iOS to other handset makers. Yes, Android is starting to look a lot like the Windows of the mobile era, but not because it’s licensed to third parties. The contexts and uses for handheld devices like music players and cell phones are far more limited than for PCs; hardware diversity is not driving Android sales. The magic formula is simple: quality + availability. Android is ascending in the market because it’s good, it’s available where people want to buy it, and it runs on the networks people want to use.


Droid TIEs

The current carrier situation may end up being a transient aberration in the long run, an inefficient market created by the huge fixed costs of building and running a wireless data network. But if the comparatively more mature (wired) telephone, cable television, and Internet service provider markets have taught us anything, it’s that the road to a more competitive marketplace for infrastructure services is a long and hard one. Carrier segmentation will be a fact of life for Apple for the foreseeable future.


There’s only one thing for it. Apple needs to get the iPhone on more carriers as soon as possible. Nowhere is this more important than in the US, where the iPhone is available on just a single carrier—one that’s decidedly not the market leader. The only way for Apple to eliminate the distribution and marketing advantage currently enjoyed by Android is to make sure that everywhere an Android phone is for sale, there’s an iPhone sitting right next to it that will work on the same network. Only then will Apple get a fair shot at selling based on the things it can actually control: the hardware and software of the phone itself. At that point, it can—and should—diversify its iPhone product line just like it did with the iPod in the last decade.


Epilogue: market share matters


On a recent podcast, John Gruber spent some time musing about the inherent worth and actual relevance of market share, noting that “you can’t cash checks with it” and suggesting that it might just be a convenient way for industry observers to “keep score.” It’s true that Apple only needs some reasonable share of the market to sustain its platform. The Mac has had a market share well below 10 percent for decades, and that’s been enough to ensure that developers will still write Mac applications and customers will pay enough for Mac hardware to fund the development of future models.


Furthermore, in the mobile market as in the PC market, Apple’s share of the profits is considerably ahead of its share of the revenues. Analogies to luxury car makers inevitably follow. “Hey, BMW has only 7 percent market share, right?” The idea is that Apple either can be or should be happy with just “the most profitable portion of the market.”


Well, rest assured, BMW is not content with its current share of the automotive market, and Steve Jobs’ Apple will not be satisfied with anything less than the biggest piece of the pie that it can possibly take, in terms of profits, revenues, and unit sales. With the iPod, Apple has proven that all of those numbers can be well above 50 percent—without compromising product quality.


In the mobile market, the goal is the same. Apple is playing to win.

번역본은
http://kmug.co.kr/board/zboard.php?id=column&no=2273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1
comment 0

[Mac OS X] 기타 자잘한 응용 프로그램



6. 기타 자잘한 응용 프로그램

Mac OS X에 기본 포함되는 여러 응용 프로그램 중 상대적으로 외면(?)받는 자잘한 응용프로그램을 정리해봤습니다.



1. 서체 관리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체 관리자를 이용하면 사용자의 맥에 서체를 설치하고, 해당 서체가 어떤 모양인지 미리 볼 수도 있고 관리할 수도 있습니다.

새 서체 모음 만들기
메뉴 막대의 파일 > 새로운 모음을 선택하고 서체 모음 이름을 지정합니다.
새로운 서체 모음이 생성되면 다른 보관함을 클릭하여 그 속에 있는 서체를 새로운 서체 모음으로 드래그 합니다.
서체를 추가한다고 해서 서체 자체가 이동하거나 복사본이 생성되는 것이 아니라 경로만 지정하게 됩니다. 그래서 ‘모든 서체모음’에서 삭제하지만 않는다면 다른 서체 모음에서 삭제하여도 원본 서체는 삭제되지 않습니다.(경로만 삭제됩니다.)

서체를 추가하는 방법
서체를 더블클리하면 됩니다.



2. 스티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커를 실행하고 파일 > 새로운 메모를 선택하여 스티커 메모를 생성합니다.
이미지나 파일을 드래그 하여 스티커 메모 속에 넣을 수 있습니다.

스티커 메모 저장하기
1. 스티커 메모 상단 왼쪽에 작은 닫기 단추가 있습니다. 닫기 버튼을 누르면 저장할 것인지 묻는 대화상자가 나오는데 저장 단추를 클릭합니다. 포맷 팝업 메뉴에서 포맷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2. 파일 텍스트 보내기를 선택합니다.

저장할 수 있는 포맷의 종류
일반 텍스트 : 텍스트의 색상이나 단락 등 서식이 적용된 스티커 메모, 이미지나 파일이 첨부된 스티커 메모는 이 포맷으로 저장할 수 없습니다.
RTF : 서식이 적용된 스티커 메모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RTFD : 서식은 물론이고 이미지나 파일이 첨부된 스티커 메모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티 커 메모 사용자화 하기
– 마우스 포인터를 스티커 메모 위로 가져가면 잠시 뒤에 메모의 파일 정보가 나타납니다.
– 메모 > 반투명 윈도우를 선택하면 스티커 메모 윈도우가 투명하게 되어 뒤에 있는 것이 무엇인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 메모 > 색상에서 원하는 색상을 골라 스티커 메모 윈도우의 배경 색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 [Opt]+[Tab]을 누르면 목록을 만들 수 있고 [return] 키를 눌러 추가로 목록을 만들 수 있습니다. [return] 키를 두 번 누르면 목록을 완료합니다.



3. 계산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산기 보기 형식 바꾸기
[Cmd]+[1] :기본 계산기
[Cmd]+[2] :과학 계산기
[Cmd]+[3] :프로그래머 계산기

기본 계산기 키 사용하기
± : 입력된 숫자의 양수와 음수를 전환합니다.
C : 디스플레이 윈도우를 지웁니다. (delete 키는 숫자 뒤부터 하나씩 지웁니다)
MC : 메모리에 저장된 값을 지웁니다.
M+ : 계산 뒤에 클릭하면 메모리에 저장된 값에 디스플레이에 표시된 결과를 더합니다.(메모리에 저장된 값이 있다면 디스플레이에 표시합니다.)
M- : 계산 뒤에 클릭하면 메모리에 저장된 값에 디스플레이에 표시된 결과를 뺍니다.
MR : 계산기의 메모리에서 사용하고자 하는 값을 불러옵니다.

과학 계산기 키 사용하기
⇧(2nd) : 삼각법(sin, cos, tan 등) 버튼이 역 연산 기호로 바뀝니다. 다시 클릭하면 원래 버튼으로 돌아옵니다.
% : 퍼센트를 나타냅니다. 사용법) 500 x 8% = 40, $500 x 8% = $540
1/X : 역의 값을 10진수로 나타냅니다.
yx : 사용법) 54를 계산하려면 5 yx 4라고 입력합니다.
x√y : y의 x루트 값이 계산됩니다. 사용법 ) 5√43을 계산하려면 43 x√y 5를 입력합니다.
ln : 입력한 값의 자연 로그를 계산합니다.
ex : 숫자를 입력하고 클릭하면 상수 “e”를 입력한 값으로 제곱합니다.
Rad : 삼각 함수를 라디안으로 표현하도록 변경합니다.
Deg : 삼각 함수를 각으로 표현하도록 변경합니다.



4. ColorSync 유틸리티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lorSync 프로파일에 문제가 있을 때, ColorSync 유틸리티로 문제 여부를 판단할 수 있습니다.

프로파일 검사/ 복구 방법
ColorSync 유틸리티의 프로파일 검사/복구 탭에서 복구, 혹은 검사를 눌러 나오는 화면의 지시를 따릅니다.

출력물의 색상이 정확하게 표현되지 않을 때
프린터는 모니터만큼 정확한 색상을 표현할 수 없습니다. 프린트 대화상자의 색상 관리에 ColorSync를 사용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프린터 설명서를 참조하세요. 사용할 수 있다면 프린터 색상 관리에서 ColorSync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5. Graph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Grapher는 방정식을 그래프로 만들어 시각화 해주는 응용 프로그램입니다. 2차원, 3차원으로 대수학적인 순서관계, 양/음함수를 표시할 수 있으며 그래프의 모양을 사용자화하고 3차원 그래프는 애니메이션화 할 수 있습니다. 애니메이션은 동영상으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새로운 그래프 만들기
파일 > 신규 > 만들고자 하는 그래프 종류 선택

그래프에서 새로운 방정식 만들기
방정식 > 새로운 방정식 선택
기본적으로 “y=”으로 시작하지만 지울 수 있습니다. 방정식을 만드는 방법은 중고등학교 다닐 때 하던 그대로 작성해주면 됩니다.


상수 입력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먼저 중고등학교 때 배웠던 방법대로 방정식과 함수를 작성하세요.

2. 상수값을 입력하려면, = 또는 :=을 사용하세요. ex) k = 1 또는 k :=1
상수의 여러 값을 입력하려면, 괄호로 값들을 묶으셔야 합니다. ex) k = { 1, 2, 3 }
여러 범위의 값을 입력하려면 “…”을 사용하세요. ex) k = { 1…10 } 또는 k = { 0, 5, 10…15 }
여러 정의를 함께 결합시키려면, 콤마를 사용하세요. ex) x = 1 + cos(3k-y), k={ 1…5 }

특수 연산자 혹은 문자 입력
윈도우 > 방정식 팔레트 보기

미분 방정식 입력
방 정식 > “템플릿으로부터 새로운 방정식”을 선택하세요.
미분 방정식을 클릭하고 그래프로 만들 미분 방정식의 유형을 선택합니다.



6. 디지털 컬러 측정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우스가 가리키는 모니터의 색상 값을 찾아서 그래픽, 웹 디자인 프로그램에서 입력할 수 있도록 합니다.

색상 값 찾기
디지털 컬러 측정기를 실행하고 팝업 메뉴에서 원하는 색상 표준을 선택합니다.
측정하고자 하는 곳을 마우스로 가리킨 후 [Shift]+[Cmd]+[C]를 누르면 색상 값을 클립보드에 복사할 수 있습니다.



7. 활성 상태 보기

활성 상태 보기를 이용하면 실행 중인 응용 프로그램과 시스템에 사용되는 리소스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PU 탭
CPU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 지 알 수 있습니다.
CPU 사용량은 시간의 경과에 따른 그래프로 나타냅니다.
% 사용자 : 열려 있는 응용 프로그램에 의해 실행되는 프로세스입니다.
% 시스템 : 시스템이 사용 중인 프로세스입니다.
% Nice : 작업의 우선 순위가 스케줄링에 의해 변경된 프로세스입니다.

CPU사용 그래프를 더블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스템 메모리 탭
시 스템 메모리 탭에선 시스템의 메모리가 응용 프로그램에 어떻게 할당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시스템이 느려지면 여기서 메모리를 지나치게 많이 잡아 먹는 프로그램을 확인하고 종료 할 수 있습니다.

와이어드 : 사용 중인 메모리이고, 그렇기 때문에 디스크로 반환할 수 없습니다.
활성 : 와이어드와 같이 RAM에 있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 즉각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메모리입니다.
비활성 : 응용 프로그램을 종료하여 디스크로 캐시된 메모리입니다. 더 이상 사용되지 않지만 다른 응용 프로그램이 메모리를 필요로 할 때까지 RAM에 남아 있습니다. 한 번 종료된 응용 프로그램을 다시 실행할 때 빠르게 열리는 것은 하드 디스크에서 불러들이지 않고 비활성 메모리에서 불러들이기 때문입니다.
사용됨 : 와이어드 + 활성 + 비활성

VM 크기 : 가상 메모리로 사용할 수 있는 하드 디스크 공간입니다.
페이지 입/출력 : Mac OS X이 RAM과 하드 디스크 간에 정보를 주고받은 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스크 활성도
하드 디스크를 사용하기 위해 하드 드라이브에 접속한 횟수를 나타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스크 사용
하드 디스크의 사용된 공간과 남은 공간을 표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트워크
시스템이 네트워크를 통해 주고 받는 정보를 패킷으로 나타내며 나타내며 총 정보량은 MB나 GB로 나타냅니다. 현재 전송 중인 정보가 있다면 초당 패킷(데이터)으로 알 수 있습니다.



8. 오디오 MIDI 설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터와 연결된 오디오나 MIDI 장비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9. 시스템 정보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스템 정보 보기를 사용하면 IP주소, 네트워크 정보,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정보 등을 한 눈에 알 수 있습니다.



10. 콘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응용 프로그램과 시스템사이에 오가는 정보는 사용자가 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정보는 시스템의 로그 파일에 저장되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로그파일에서 워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 고래돌이 님
출처 : 네이버 맥북을 쓰는 사람들 :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1
comment 0

[Mac OS X] iChat

5. iChat 사용하기

iChat은 메신저 프로그램입니다. .Mac, AIM, Jabber, Google Talk 계정만 있으면 iChat을 사용할 수 있지요.

** Mac OS X Leopard 사용자는 아이챗 실행 후 10분 이상 지난 뒤에야 대화방 접속이 됩니다…ㅜㅜ

1. iChat의 화면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계정 만들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챗을 맨 처음 실행하면 계정을 설정하는 윈도우가 열립니다. [iChat 계정 얻기]를 클릭하셔서 닷맥에 가입하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닷맥 60일 무료가입 페이지로 이동하면 위에 나온대로 빈칸을 채웁니다. 잘못 입력한 부분이 있으면 재입력화면이 나옵니다. 닷맥은 무료로 사용 시 60일만 사용할 수 있으나 유일하게 아이챗만 계속 사용할 수 있지요.

3. 메시지 보내기

상대방의 아이챗 계정을 알고 있다면 AIM 대화상대 목록의 하단에 추가[+] 기호를 눌러 사용자를 추가하세요. 그리고 추가된 상대방의 계정을 더블 클릭하면 텍스트 채팅을 할 수 있는 윈도우가 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룹 대화 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사용자들과 그룹 챗팅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그런데 그룹 대화방을 일일이 만들지 않고 지정
된 대화방을 이용하여 아무나 접속할 수 있게 한다면 더욱 많은 사용자들을 만날 수 있고, 좀 더 편리하게 그룹
챗팅을 할 수 있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상대화 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문제 해결하기

Q : 파일을 수신하는 폴더를 변경하고 싶어요.
A : iChat 환경설정의 일반 > 수신된 파일 저장에서 바꿀 수 있습니다.

Q : 말풍선 색깔을 변경하고 싶은데요.
A : iChat 환경설정의 메시지탭에서 변경할 수 있습니다.

Q : 대화한 기록 저장이 안되는데요.
A : iChat 환경설정의 메시지탭에서 “다음에 자동으로 대화 기록을 저장”을 체크하셔야 합니다.

Q : 대화방 입장이 안됩니다.
A : iChat을 재실행 해보세요. 서버 불안정 때문인지 간혹 안되는 경우도 있는데, 몇 시간 뒤 다시 접속해보면 될겁니다.

Q : 카메라 아이콘이 1:1 대화만 할 수 있도록 표시됩니다.
A : iChat을 재실행 하면 카메라 아이콘이 원래대로 복구됩니다.

Q : 화상대화 접속이 안됩니다.
A : 맥북이나 아이맥에서 그런 증상이 생긴다면 카메라 아이콘이 다른 프로그램에서 사용 중인지 확인해보시고, 사용 중이 아니라면 iChat을 재실행 하세요.

Q : 다자간 화상대화 화질이 좋지 않습니다.
A : 화상 채팅을 개설한 사용자의 대역폭이 충분치 않았을 때 전체 사용자의 화질이 저하됩니다.

Q : 화상은 되는데 들리지도 않고, 다른 사용자들도 제 목소리가 안들린대요.
A : 스피커 볼륨 확인해 보시고, iChat 환경설정의 오디오/비디오 탭에서 내장마이크와 내장스피커로 잡혀있는지 확인하세요. 블루투스 헤드셋 사용자라면 해당 기기를 선택하세요.

Q : 저는 크게 말하는데 다른 사용자들이 제 목소리가 매우 작대요.
A : iChat 환경설정의 경고 탭에서 말하기 음량을 최대로 키워주세요.

작성자 : 고래돌이 님
출처 : 네이버 맥북을 쓰는 사람들 :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1
comment 0

[Mac OS X] iTunes

4. iTunes 사용하기

iTunes란
iTunes는 음악 CD를 재생하고, 인터넷 라디오를 들으며, MP3 등의 음악 파일을 재생하는 응용 프로그램입니다.

iTunes 를 처음 실행하면 설정 윈도우부터 나오며…

1. 인터넷의 MP3 파일을 재생할 때 iTunes를 이용할 것인지
2. 인터넷에 연결할 때마다 사용자에게 물어볼 것인지
3. 하드 디스크에 있는 MP3 파일을 모두 검색할 것인지

…의 과정을 거치면 iTunes가 실행이 됩니다.



1. iTunes 화면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복잡해 보이지만 단순하게 보면 크게 재생 메뉴와 사이드바, 재생 목록 리스트, 미니 스토어로 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단의 미니스토어는 iTunes 스토어가 없는 한국에선 딱히 필요가 없으므로 메뉴 막대의 보기 > MiniStore 가리기나 단축키 [Shift]+[Cmd]+[M]으로 닫겠습니다.



재생메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여기를 클릭하면 현재 재생되는 곡의 사운드 레벨을 다양한 주파수로 나타내는 VU 미터를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U 미터>

2. 노래나 시간 정보를 더 보려면 클릭하세요.
3. 다른 재생목록을 보고 있더라도 여기를 클릭하면 현재 재생목록의 현재 재생 중인 곡이 선택됩니다.



사이드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드바는 보관함과 iTunes 스토어, 재생목록이 있습니다.



재생목록 리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드바에서 선택한 재생목록의 리스트를 보여줍니다. 보관함의 음악이 선택되어 있을 땐 보관함의 모든 음악을 보여줍니다.현재 재생 중인 음악은 왼쪽에 스피커 기호나 나타납니다. 이름과 아티스트 앨범 옆의 화살표를 누르면 iTunes 스토어로 이동합니다. 곡이름 옆의 체크상자를 해제한다면 음악을 재생할 때 그 곡은 재생하지 않습니다.



2. 음악 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드바의 음악 보관함을 선택하고 파인더의 음악을 iTunes로 끌어다 놓습니다. 그럼 파일을 iTunes 라이브러리로 복사합니다. 음악 파일은 놔두고 경로만 가져오기를 원하는 사용자는 메뉴막대의 iTunes > 환경설정 > 고급 > 일반 탭에서 ‘보관함에 추가시 iTunes Music 폴더에 파일 복사’를 체크 해제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더 자체를 사이트바의 재생목록으로 추가하면 폴더 명으로 된 재생목록이 생성되고 파인더 속의 음악 파일이 추가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생목록을 생성하려면 왼쪽 하단의 추가[+] 기호를 눌러 새로운 재생목록을 만듭니다. 그리고 보관함의 파일을 재생 목록으로 끌어다 놓습니다. 재생목록이나 음악 파일을 삭제하려면 삭제하고자 하는 파일 및 목록을 선택 후 [delete] 키를 누르세요. 재생목록이나 그 속의 파일을 삭제할 때 보관함에 있는 원본 파일은 삭제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보관함에 있는 파일을 삭제하면 영구 삭제되니 주의하세요.


재생목록
재생목록 만드는 방법은 위에서 간략하게 설명하였는데 재생목록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알아보겠습니다. 재생목록이란 쉽게 얘기해서 음악이나 비디오를 모아둔 묶음, 혹은 폴더입니다. 재생목록을 만들어 비슷한 종류의 음악이나 선호도에 따른 음악을 분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재생목록에 들어있는 음악을 한꺼번에 CD로 구울 수도 있지요.

재생 목록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뉩니다.
일반 : 사용법은 일반 폴더처럼 원하는 음악을 직접 추가하여 만듭니다.
스마트 재생목록 : 스마트 폴더와 비슷합니다. 사용자가 설정한 규칙에 따라 보관함에서 자동으로 음악을 가져옵니다.
파티셔플 : iTunes 보관함이나 재생목록의 음악을 임의로 선택해서 가져온 것들로 구성합니다.



3. 음악 CD 만들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메뉴 막대의 iTunes > 환경설정 > 고급에서 굽기 탭을 선택합니다. 오디오 CD로 구울 경우 음약 자동 조절 사용을 체크하면 CD의 모든 음악을 동일한 음량으로 재생합니다. 권장속도와 디스크 포맷을 설정한 뒤 승인을 누르고 재생 목록(보관함 말고)에서 굽고자 하는 음악의 체크상자를 선택합니다. 그리고 빈 CD를 넣고 하단의 굽기 버튼을 누르세요.



4. 음악 재생

iTunes에서 음악을 재생하려면 재생 버튼을 누르거나 [Space]바를 누르세요. 재생 목록 리스트에서 체크상자가 선택된 곡들을 재생합니다.

영상 효과
음악을 재생할 때 멋진 영상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을 재생하는 중에 메뉴 막대의 보기 > 영상효과 켬을 누르거나 단축키 [Cmd]+[T]를 누르세요. 메뉴 막대의 보기 > 영상효과에서 효과를 바굴 수 있습니다. 영상효과를 켜면 음악과 영상이 완전히 동기화되어 음악에 따라 빛이 살아있는 것처럼 고동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Cmd]+[F]를 눌러 전체화면으로 보면 환상적이기 때문에 실제 파티에서 많이 사용하기도 합니다.



5. ID3 태그변환

윈도에서 사용하던 MP3 파일을 맥의 iTunes로 가져오면 파일명이 깨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unes에서 파일명이 깨지는 음악을 모두 선택 후 메뉴 막대의 고급 > ID3 태그 변환을 선택합니다. 그리고 체크 상자의 ‘텍스트 문자 변환’을 체크하고 ‘ASCII를 ISO Latin-1으로’를 선택하고 승인을 누릅니다. 이렇게 하면 맥에선 한글 파일명이 깨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다시 윈도우로 가져가면 깨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SCII를 ISO Latin-1으로’ 태그를 수정하고 그 파일을 다시 선택하여 메뉴 막대의 고급 > ID3 태그 변환을 선택합니다. 그리고 ID3 태그버전을 2.4로 맞춘 후 승인을 눌러 저장합니다. 태그 수정 후 다시 태그 버전을 맞춰야 맥, 윈도 모두 파일명이 깨지지 않습니다.



6. 팟캐스트

팟캐스트란 쉽게 말해 일종의 방송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라디오 방송과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방송을 통채로 다운로드 받아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청취할 수 있다는 것이 될 겁니다. iTunes에 방송을 등록해두면 iTunes가 실행될 때마다 갱신여부를 찾아 업데이트된 방송이 있으면 다운로드 받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드바의 iTunes 스토어를 클릭하면 재생 목록 리스트에 iTunes 스토어 웹사이트가 열립니다.(iTunes 스토어를 처음 실행하는 분들은 국가부터 선택해야 합니다.) iTunes 스토어 왼쪽의 메뉴에서 Podcast를 선택하면 다양한 팟캐스트 목록이 나옵니다. 여기서 원하는 방송을 골라 다운로드 받으면 됩니다.

팟캐스트 주소를 직접 입력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메뉴 막대의 고급 > 팟캐스트 등록을 눌러 주소를 입력하세요.

http://podstation.co.kr에서 한국인이 만든 팟캐스트를 많이 접할 수 있습니다.



7. 앨범사진 내려받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은 있는데 앨범 사진이 없으니 좀 허전합니다. (보기 형식은 iTunes 검색 필드 옆의 보기 아이콘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앨범 사진을 찾아보도록 합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앨범 사진 사이트인 http://www.coverholic.com/에 접속합니다. 앨범 이름이나 가수 곡명으로 검색하여 앨범 사진을 찾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앨범 사진 썸네일을 클릭하면 큰 사진이 뜹니다. 이때 2버튼 마우스의 오른 클릭 > 이미지 복사(혹은 클립보드로 복사)를 선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iTunes로 와서 해당 음악이나 앨범 사진이 들어갈 곳을 2버튼 마우스의 오른 클릭 > 정보 입수를 선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앨범 사진 탭을 선택하고 붙여넣기하고 승인을 누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앨범 사진이 적용된 모습입니다.

커버홀릭 정도면 어지간한 건 다 있지만 앨범 커버 찾을 수 있는 사이트를 더 알고 싶다면 이종환님께서 작성하신 http://cafe.naver.com/inmacbook/54514 게시물을 참고하세요.



아이튠즈 스토어에 가입하여 앨범 사진 자동으로 받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tunecore.com/freealbum에 접속하여 ‘CLICK HERE FOR CODE’를 누르면 위와 같은 코드를 얻을 수 있습니다.

1. 코드를 복사해도 되지만
2. 그럴필요 없이 Redeem at iTunes를 누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자동으로 Redeem 코드를 입력하고(이 과정은 보여지지 않습니다) 이와같은 윈도우가 열립니다. 이곳에 자신의 AppleID와 암호를 입력하고 Redeem Code를 누릅니다.
(AppleID 가 없으면 먼저 그것부터 만드셔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크 상자를 선택하고 Continue를 누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문 주소를 입력해야하는데 주소와 집코드가 맞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없으니 아래 주소를 복사해서 가입합니다.

Address : Apple Computer Inc. 1 infinite Loop
City : Cupertino
State : CA
ZipCode : 95014
Phone : 800 5007078
Credit Card : None

Done을 누르고 다음 단계에서도 Done을 누르면 가입이 완료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iTunes 메뉴 막대의 고급 > 앨범 사진 얻기를 누르면 자동으로 앨범 사진이 채워집니다. 한국 가요는 많지 않지만 외국곡은 많이 채워집니다.


작성자 : 고래돌이 님
출처 : 네이버 맥북을 쓰는 사람들 :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1
comment 0

[Mac OS X] 텍스트 편집기

3. 텍스트 편집기 사용하기

텍스트 편집기는 윈도에 기본 포함된 워드패드와 유사한 문서 편집기입니다. 윈도 사용자들은 간단한 문서작성에 메모장을 쓰고 그 외엔 전문적인 문서작성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어중간한 기능의 워드패드는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이와는 반대로 모든 사용자를 만족시키는 속 시원한 기능의 워드프로세서가 없는 맥에선 아이러니하게도 텍스트 편집기가 정말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텍스트 편집기는 전문적인 용도로 사용하기에 기능이 부족하나 기능이 부족한 만큼 배우기 쉽고, 개인용으로 쓴다면 텍스트 편집기가 가진 기능만으로도 얼마든지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먼저 사용법을 배우기 전에 텍스트 편집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포맷(확장자)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텍스트 편집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포맷은 아래와 같으며 이 포맷은 호환성이 매우 뛰어나므로 어떤 방식으로 저장해도 다른 운영체제에서 쉽게 열어볼 수 있습니다.

일반 텍스트(.txt)
리 치 텍스트 포맷(.rtf)
리치 텍스트 포맷 디렉토리(.rtfd)
HTML(.html)
웹 아카이브(.webarchive)
Open Document(.odt)
Microsoft Word 2007(.docx)
Microsoft Word 97(.doc)
Microsoft Word 2003 XML(.xml)

문서에 오로지 텍스트만 있을 때 .txt 포맷으로 저장할 수 있고, 서체 크기, 서체 종류, 단락 등 서식을 사용하게 되면 .rtf로 저장 해야 합니다. 또 .rtf에 그림이나 파일이 첨부되면 .rtf로 저장할 수 없고 .rtfd로 저장해야합니다. 물론 .rtf나 .rtfd는 서식이 없는 텍스트만 사용할 수 있지요. .odt는 오픈 오피스의 기본 포맷입니다. 텍스트 편집기는 .rtf를 기본 포맷으로 사용하고 그림, 파일 등이 첨부되면 .rtfd로 바꿔 저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텍스트 편집기를 배우는 가장 빠른 방법은 예제 하나를 똑같이 만들어보는 것입니다. 위에 미리 만들어둔 문서가 있습니다. 그냥 보기엔 별거 없는 것 같지만 사실 이 문서를 만들기 위해 텍스트 편집기의 중요한 기능을 여러 가지 사용했습니다. 이 문서를 만들다 보면 텍스트 편집기도 의외로 쓸만하다는 생각이 들게 될 것입니다. 그럼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메뉴 살펴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텍스트 편집기를 실행하면 문서 작성 윈도우가 열립니다. 그 윈도우의 상단에는 그림과 같이 간격이나 정렬 아이콘 등 서식을 지정할 수 있는 펼침 메뉴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아래에 눈금자와 여러 개의 삼각형이 있습니다. 문서 윈도우 양옆 가장 끝에는 아래로 향한 삼각형이 하나씩 있으며 중간엔 오른 쪽으로 향한 삼각형이 여러 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로 향한 삼각형 : 글자 입력 시 시작점과 끝점을 지정합니다. 끝 점을 지정한 뒤 글을 작성하면 지정된 곳을 넘지 못하고 줄이 바뀌어 쓰이게됩니다.
오른쪽으로 향한 삼각형 : 탭키를 눌렀을 때 한 번에 이동되는 간격을 표시합니다. 마우스로 끌어서 추가/제거할 수 있고 마지막 삼각형까지 탭이동이 되었을 때 탭키를 한 번 더 누르면 줄이 바뀌게 됩니다.


그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문서 하나를 만들어 봅시다. 우선 아래의 내용을 빈 문서에 복사해서 붙여 넣습니다.

——————————————————————–
받는이 : minju@mac.com
참고 : cafe.naver.com/inmacbook

세상을 아름답게 비추는 그대

저는 지금 조용한 창가에 앉아 있습니다. 달님이 은은하게 세상을 감싸 안고 있으니 이 세상은 더없는 포근함과 안락함으로 물들기 시작했답니다. 그리고 하늘에서 떨어지며 은빛으로 몸을 치장한 별들은 시냇물 아래로 숨어들어 한적한 밤의 정취 속에서 고요히 고른 숨을 내쉴 것입니다.


I am a boy.
I are a girl.

좋아하는 과일
pple
banana
——————————————————————–



2. 기본 서식 지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붙여 넣으면 됩니다. 뭔가 이상한 밑줄이 생기긴 했지만 신경쓰지 않으셔도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서를 작성할 때 가장 기본 적인 것은 서식을 지정하는 것입니다. 서식을 지정할 글자를 박스처리하고 메뉴 막대의 포맷 > 서체 > 서체보기를 선택하거나 단축키 [Cmd]+[T]로 서체 패널을 불러옵니다. 선택된 글자의 크기를 18로 변경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택된 글자의 색상을 변경해봅시다. 좀 전에 열어둔 서체 패널에서 연두색 네모가 그려진 아이콘을 클릭하면 색상 패널이 열립니다. 이 상태에서 변경하고자 하는 색깔을 클릭하면 바로 적용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서체 패널을 살펴보겠습니다. 서체 패널에선 선택된 글자의 종류 및 크기를 변경할 수 있고 패널 상단의 각종 아이콘을 클릭해서 밑줄과 중간 줄을 긋거나 글자 색상과 문서 배경 색상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3. 영문 철자 및 문법 교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과 내용의 첫 글자를 크게 하고 색상도 변경하였습니다. 그런데 내용 중에 요상한 점선이 표시되는군요. 녹색 점선은 문법이 바르지 않은 것을 표시하고, 빨간 점선은 철자가 틀린 것을 표시합니다. 다만, 영문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그래서 한글을 사용해도 제대로 된 문법이 아니라는 것으로 인식하여 녹색 점선이 길게 나타납니다.
하단 부분의 I are a girl. 은 문법이 틀렸다고 녹색 점선으로 표시합니다. 밑에서 둘째 줄의 pple는 철자가 틀렸다고 표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여간 보고 있기 부담스러우니 고쳐보도록 하겠습니다. 메뉴 막대의 편집 > 영문 철자 및 문법 > 영문 철자 및 문법 보기를 클릭합니다. 필드에 본문 중의 한글이 나오면 [무시]를 클릭합니다. 그럼 다음 한글로 넘어가는데 계속 [무시]를 클릭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하다 보면 ‘I are’라고 쓰인 곳이 나옵니다. 그리고 패널 밑에 수정된 글자가 표시되면 수정된 글자를 클릭하고 [변경] 버튼을 클릭하여 잘못된 문법을 바로잡아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pple’이 나옵니다. 제가 좋아하는 과일은 apple인데 철자를 몰라 pple로 썼더니 빨간 밑줄이 표시되네요. 패널의 아래 리스트 중 apple을 골라 [변경] 버튼을 누릅니다. 다 고쳤으면 패널의 닫기 버튼을 눌러 종료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줄을 모두 없애고 틀린 문법과 철자를 수정하니 깔끔하게 되었네요.



4. 스마트 링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웹 주소에 링크를 걸어보겠습니다. 링크를 걸 글자를 선택하고 메뉴 막대의 포맷 > 텍스트 > 링크를 선택합니다. 웹 주소를 “대상 링크” 필드에 입력하고 승인을 누르면 링크가 추가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자에 링크가 걸린 모습입니다. 일일이 웹 주소 지정하기 귀찮으니 문서 내의 웹 주소를 링크로 자동 변환할 순 없을까요? 스마트링크라 불리는 기능을 이용하면 됩니다. 메뉴 막대의 편집 > 대체 > 스마트 링크를 선택하세요.
www로 시작하는 웹 주소를 작성한 뒤 [return]키를 눌러 다음 줄로 이동하면 그 주소는 링크로 변환됩니다. 하지만 cafe.naver.com/inmacbook과 같이 www로 시작하지 않는 주소는 변경되지 않습니다.
mailto:를 먼저 입력하고 메일 주소를 써준 뒤 [return]키를 눌러 다음 줄로 이동하면 해당 주소로 메일을 보낼 수 있는 메일 프로그램이 열립니다.



5. 목록 만들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아하는 과일을 목록으로 만들어봅시다. apple과 banana를 선택하고 문서 상단의 서식 메뉴에서 ‘목록’이라고 쓰여진메뉴를 엽니다. ‘1. 2. 3.’을 클릭하면 apple과 banana 앞에 자동으로 숫자가 붙습니다. 그리고[return]키를 누르면 이어서 다음 번호를 순차적으로 생성할 수 있습니다.



6. 테이블 만들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맷 > 텍스트 > 테이블을 선택하면 문서 내에 테이블을 넣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이블 패널을 살펴볼까요? 행과 열을 얼마큼 만들 것인지 결정할 수 있고 테이블 내에 셀을 복수 선택하여 병합하거나 분리할 수도 있습니다. 테이블의 색상과 두께도 결정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테이블을 없앱니다. 테이블 바로 뒤에서 [delete]키를 눌러도 없어지지 않으니 테이블이 포함되도록 문서를 박스처리한 뒤 [delete] 키를 누릅니다.



7. 파일 첨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서에는 그림, 동영상, 파일을 첨부할 수 있습니다. 해당 파일을 마우스로 끌어다 두기만 하면 됩니다만 동영상과 그림의 크기는 원본 크기로 첨부되고 변경할 수 없습니다. 텍스트 편집기의 기본 확장자는 .rtf입니다. 하지만 그림, 파일, 동영상이 첨부되면 .rtfd로 변경되니 유의하세요.



8. 테두리와 배경 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서의 보기 형식을 변경해보겠습니다. 메뉴 막대의 포맷 > 페이지로 보기를 선택하면 문서 둘레에 테두리가 만들어져서 보기가 좀 더 편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맷 > 서체 > 서체보기나 [Cmd]+[T]로 서체 패널을 불러내어 패널 상단의 아이콘 중 하얀 네모가 그려진 아이콘을 클릭합니다. 여기서 문서의 배경 색상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자 하나의 문서가 완성되었습니다.



9. 윈도에서 만든 .TXT 파일 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텍스트 편집기를 처음 사용한다면 먼저 환경설정에서 손봐야 할 것이 있습니다. 열기 및 저장하기 탭에서 중간쯤 자동 저장하기는 반드시 설정하세요. 텍스트 편집기가 강제 종료되어도 문서를 다시 살릴 수 있습니다.
그 밑의 일반 텍스트 파일 인코딩에서 ‘파일 열 때’가 유니코드(UTF-8)로 되어 있습니다. 여기를 눌러 목록을 불러낸 뒤 ‘인코딩 목록 사용자화’를 누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패널이 열리면 스크롤을 아래로 내려 ‘한국어(Windows, DOS)’를 체크하고 닫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목록을 불러내면 목록에 ‘한국어(Windows, DOS)’가 추가되어 있는데 이것을 선택하고 환경설정을 닫습니다. 윈도에서 작성한 메모장 파일을 열 수 없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설정하면 잘 열립니다.


작성자 : 고래돌이 님
출처 : 네이버 맥북을 쓰는 사람들 :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