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tagged “Deutschland

comment 0

독일이 자랑하는 4대 연구소

독일에 있는 4대 연구소 막스플랑크, 프라운호퍼, 헬름홀츠, 라이프니츠.
이 유명한 4대 연구기관이 있고 보통 대학과 연결이 되어 있다. 독일 전역에 분산되어 산학연 체제가 잘 이루어져 있다. 홈페이지를 가보면 알겠지만 정말 다양한 분야가 독일 전역에 퍼져 있다.

독일의 연구소는 보통 학교와 연결이 되어서 같이 연구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실제로 연구소로 가서 학위를 받을 수 있고 학교에서도 연구소 과제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교수님이 연구소 연구원일 수도 있고 연구소 연구원이 학교에서 강의를 할 수 있다. 또한 연구소가 학위과정의 학생을 받고, 연구소 박사과정이 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는 형태도 가능하다.

*. Max-Plank Gesellschaft (막스-플랑크 연구소, MPI)
http://www.mpg.de/portal/index.html
 막스 플랑크는 물리, 화학, 생물 등의 기초과학 연구로 특화된 연구소이다. 우리나라는 기초과학을 상당히 소홀하게 대하는 경향이 많은데, 독일의 기초과학은 최고수준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굉장히 유명하고 이 연구소 출신의 노벨상 수상자도 다수 존재한다. 일명 노벨상 사관학교라고 불릴 정도.

*. Fraunhofer Gesellschaft (프라운호퍼 연구소, FhG)
http://www.fraunhofer.de/EN/index.jsp
 앞서 말한 탄탄한 기초과학을 바탕으로 전기, 전자, 기계, 금속, 재료, 그래픽스 등 산업 분야에 적용시키는 공학 분야 연구소. 유명한 독일 산업제품의 기반기술은 이 연구소에서 나왔다. 우리가 애용하는 MP3도 이 연구소에서 나왔고 MP3의 원천기술 특허도 갖고 있다. 독일 여행가면 많은 사람이 사오는 쌍둥이칼도 이 연구소 작품이다. Made in Germany 제품의 산실이라고 한다.

*. Helmholtz Gemeinschaft (헬름홀츠 연구소, HGF)
http://www.helmholtz.de/
 에너지, 지구환경, 우주 같은 거대 비용투자를 요구하는 대형 전략기술을 주로 연구하는 연구소이다. 미국의 화성탐사 로봇과 교신이 단절되어 NASA가 애를 태우는 사이에 유럽의 화성 우주 탐사선이 물을 발견했고 앞으로 화성의 대기도 분석할 것이라고 한다. 바로 이 화성 우주 탐사에 참여하는 것이 이 헬름홀츠 연구소. 앞으로의 우주 탐사는 미국과 유럽의 대결이 될 것이라 하는데 기대되는 바이다.

*. Leibniz Gemeinschaft (라이프니츠 연구소, WGL)
http://www.wgl.de/
 중기공동 연구를 전문적으로 하고 있다. 앞서 소개한 프라운호퍼가 직접 산업화 되거나 특허가 되는 제품 기반 기술을 연구한다면 라이프니츠는 직접 상품화하기보다는 장기적으로 쓰일 연구들을 수행한다. 특이하고 재미있는 연구들이 있다. 예를 들면 생체모방공학이 있는데, 가벼운 방탄조끼를 만들 수 있는 강철보다 강력한 거미줄부터 시작해서 물에 젖지 않는 섬유도 어떤 식물을 모방한 것이라고. 신기한 연구들을 하고 있고, 미래 산업에 적용될 것 같다.

이 연구기관들은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세계 최고의 연구소로 이름이 나있다.

자료인용 : 베를린리포트

comment 0

Alles in Ordnung

모든 것이 질서 속에 있다.
모든 것이 정상이며 아무런 문제가 없다.
영어에서 말하는 OK.

직역하면 이런 뜻이다.

그만큼 독일인들에게는 질서가 중요하다.
이 질서의 의미 속에는 모든 것의 긍정적인 배열과 효율성, 조직능력, 청결, 정확성, 완벽성 등이 어우러져 마치 깨끗이 정돈된 책상과 같이 만사가 잘 처리되어야 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또한 독일인의 질서에는 적당하고 순수하고 예측가능한 것이어야 한다는 의미도 포함되어 있다.

comment 1

독일의 물과 빵

독일의 물
갈증 해소의 수단에서 트렌드 음료에 이르기까지, 독일에서 생수가 이렇게 큰 인기를 누린 적은 일찍이 없었다. 생수 용기도 전통적인 모양에서, 디자이너가 고안한 병까지 매우 다양하다. 독일의 북해와 알프스 사이에 있는 총 239개의 샘에서는 광천수와 치료 효능이 있는 기능성 물이 샘솟는다. 독일의 샘물에서 얻어진 생수 판매량은 연간 94억 리터에 달한다. 요즘은 레스토랑의 메뉴판에도 생수 코너가 따로 마련되어 있지만, 독일의 수돗물은 엄격한 품질관리를 거치기 때문에, 그냥 마셔도 무방하다.
음료 소비와 관련된 세계적 트렌드는 독일에서도 예외 없이 적용된다. 독일 역시 알코올 음료의 소비가 줄어드는 반면, 생수 소비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30여년간 독일인들의 생수 소비량은 10 배로 증가하였다. 오늘날 독일의 생수 소비량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1 인 당 연간 130 리터를 소비한다.
맥주로 유명한 독일로서는 의외의 결과이다. 하지만 현대인이 추구하는 건강, 다이어트, 웰빙 추세에 따른 어쩔 수 없는 현상이다. 미국의 경우 식당에서 얼음을띄운 물을 무료로 제공하지만, 독일은 와인 뿐만 아니라, 생수도 별도로 주문해야 한다. 그래서 최고 30여종의 생수만 따로 모아놓은 메뉴판이 등장하기도 했다. 그리고 ‘몽라셰’와 ‘코르통-샤를마뉴’ 중에서 어떤 와인을 선택할까 하는 고민을 덜어주는 소믈리에처럼, 고객의 선택을 도와주는 생수 전문가도 있다.
독일에서만 239 개의 샘물에서 5-6 백 여종의 생수가 생산되고 있다. 이는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에서 생산되는 생수의 종류보다 많다. 독일에서 시장점유율이 가장 높은 생수 브랜드로는 게롤슈타이너(Gerolsteiner), 아폴리나리스(Appolinaris), 파힝어(Fachinger) 등이 있다. 요식업 전문가에 따르면 요즘 추세는 탄산가스가 (거의) 없는 생수 쪽이라고 한다.
하루가 멀다 하고 출간되는 생수 관련 서적 역시 생수가 새로운 컬트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늘 값비싼 와인에 관한 책을 집필했던 소믈리에 챔피언 마르코스 델 모네고(Markus Del Monego)도 최근 생수에 관한 책을 출간하였다.
‘미식가를 위한 가이드’의 저자 우도 피니(Udo Pini)는 “생수 스노비즘이 와인 스노비즘을 눌렀다”라고 쓴 바 있는데, 독일 식당에 캐나다와 뉴질랜드 산 생수까지 등장하는 것을 보면 그의 말이 과히 틀리지 않은 것 같다. 요즘은 와인보다 비싼 생수도 있으니, 좀 심한 것 같긴 하지만, 충분히 이해 할 수 있는 현상인 것 같다.

1. 헬라 미네랄부룬넨(Hella Mineralbrunnen): 빙하시대에 형성된 심층 지하수로 300미터가 넘는 거대한 미네랄 함유 암석층에서 뽑아 올리는 샘물이다.
2. 바드 빌벨러 우어크벨레과 엘리자베텐크벨레(Bad Vilbeler Urquelle und Elisabethenquelle): 헤센주의 전통적 샘물 2종류
3. 젤터스(Selters): 독일 전역에서 구입 가능한 몇 안 되는 샘물 중 하나. 많은 독일인들에게 ‘젤터스’는 곧 미네랄 워터의 대명사이다. 원천은 란(Lahn)강가의 젤터스.
4. 아폴리나리스(Appolinaris): 옛 와인 산지인 바드 노이엔아르(Bad Neuenahr)에서 생산되며, 와인의 수호성인의 이름을 따 아폴리나리스라고 불린다. ‘테이블워터의 여왕’이란 별명을 갖고 있다.
5. 게롤슈타이너(Gerolsteiner): 총 21 개의 샘에서 미네랄이 풍부한 화산 암반수를 얻는다.
6. 슈타트리히 파힝엔 / 타이나허(Staatlich Fachingen / Teinacher): 남독일의 주식 상장된 생수업체 (주)위버킹엔-타이나흐가 생산하는 미네랄 워터.
7. 라이스링어(Leisslinger): 작센-안할트 주에서 생산되는 나트륨 함량이 낮은 미네랄 워터로 100 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한다.




독일의 빵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짙은 갈색 혹은 연갈색이 나고, 여러 종류의 곡물 알갱이가 박혀 있기도 한 독일의 빵은 일상적 음식이면서도 지방마다 종류가 무척이나 다양하다. 독일의 빵은 크기가 작은 브뢰트헨(Brötchen) 종류를 제외하고도, 무려 3백 가지가 넘는다.
독일에서 제빵업은 전통 깊은 수공업. 지방마다 자신만의 독특한 빵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다. 흰색에 가까운 밀가루 빵에서부터 거의 검정색으로 보이는 품퍼니클(Pumpernickel)에 이르기까지, 독일의 빵의 종류는 무궁무진하다.
독일사람이 지중해나, 중부유럽 혹은 미국에 있는 친지를 방문할 때면, 흔히 신선한 ‘폴코른브로트'(Vollkornbrot, 전밀빵)를 갖다 달라는 부탁을 받곤 한다. 해외에 사는 독일인들은 독일 빵에 대해 큰 향수를 갖고 있다. 흰빵 밖에 없는 나라에서 사는 독일인들은 껍질이 딱딱한 고향의 빵을 그리워한다. 전형적인 독일빵은 겉이 바삭바삭한 검은 빵이다.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Bertold Brecht)는 1941 년에 미국 망명생활 중 쓴 일기에서 ‘나는 빵을 즐겨 먹는데, 미국에는 제대로 된 빵이 없다’고 한탄한 바 있다.
유독 독일에서만 3 백 여종 (그 외에도 1,200종류의 작은 빵 ‘브뢰트헨’이 있다)에 이르는 다양한 빵이 발달하게 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빵은 이집트에도 있었는데, 독일에서는 기독교가 전파되기 이전에 벌써 빵을 구웠다. 빵의 기본 원료는 그 때나 지금이나 별로 변한 것이 없다. 밀가루와 곡물가루, 물, 이스트, ‘사우어타이크'(Sauerteig)라 불리는 반죽, 그리고 소금이 기본이다. 하지만 독일, 특히 북독일에서는 일찍이 밀가루에 호밀가루를 섞어 빵을 굽기 시작했다. 이것이 바로 전형적인 독일 빵의 기본이다. 독일 빵 중 약 2/3 에는 호밀이 들어간다. 하지만 귀리, 보리, 스펠트 밀(spelt), 양파, 너트, 그 외의 특수한 곡식과 향료도 흔히 들어가는 빵의 재료다. 독일의 남쪽과 서쪽으로 갈수록, 그리니까 흰빵만 먹는 프랑스 쪽으로 갈수록 빵의 색깔은 흰 색에 가까워진다. 다시 말해서 밀가루 비율이 높아진다는 뜻이다. 그래서 서쪽의 베스트팔렌(Westfalen) 지방에서는 흰 빵에 대적하기 위한 품퍼니클이 만들어졌다. 품퍼니클은 독일의 빵 중에서 가장 검은색에 가깝다. 호밀가루가 주원료이며 오븐에 굽지 않고, 증기로
익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런 조리법 덕택에 품퍼니클은 아주 단단하면서도 촉촉하고 단 맛이 난다. 또한 오랫동안 보존이 가능하여, 외국에 사는 사람들에게 선물하기도 좋다.
외국인이 독일의 빵집에 가면 발음하기도 어려운 수많은 종류의 빵을 보고 재미있어 한다. 표준 독일어로 ‘브뢰트헨’이라 불리는 하드롤은 지방에 따라 셈멜(Semmel), 벡케(Wecke), 슈리페(Schrippe), 슈스터융에 (Schusterjunge), 페니히무겔(Pfennigmuggel)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하지만 빵집에 가면 사고 싶은 빵을 손가락으로 가리켜도 되니, 불행 중 다행이라고 할까.

1. 홀슈타이터 카텐브로트(Holsteiner Katenbrot): 직사각형 모양의 호밀빵으로 짙은 갈색이 나며 맛이 진하다.
2. 품퍼니클(Pumpernickel): 이 재미있는 이름의 기원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베스트팔렌 지방 특산물로 증기에 익히며, 검은 색에 가깝다.
3. 뢰겔헨(Röggelchen): 쾰른에서 생산되는 짙은 색 호밀빵. 버터, 치즈, 오이,겨자를 곁들이면 유명한 쾰른의 ‘할베 한'(Halve Hahn)이 만들어진다.
4. 프랑켄라입(Frankenlaib): 자연 숙성된 이스트 빵으로 호밀 함량이 높다. 케러웨이, 회향, 아니스, 고수 열매 등을 섞어 만들기도 한다.
5. 슈스터융에(Schusterjunge): 호밀로 만든 브뢰트헨의 베를린식 명칭
6. 라우겐브레첼(Laugenbrezel): 남독일의 특산물. 이스트 빵 반죽을 대칭으로 꼬아 만들며, 겉은 바삭바삭하고 안은 말랑말랑하다.
7. 카이저셈멜(Kaisersemmel): 바이에른 지방의 흰 밀가루로 만든 브뢰트헨. 바람개비 모양이 특징이다.

comment 0

독일에서 사교에 도움이 되는 신변잡기

말은 잘 못하지만, 그래도 친구는 사귀고 싶고…
유학 온 사람들의 대부분이 갖는 바램이라고 생각한다.


짧다면 짧은 2년간의 유학 생활 동안, 독일에서 사교에 도움이 될만한 신변 잡기를 정리해보도록 하겠다.


< 스포츠 >
스포츠 쪽에서는


1. 테니스/댄스
2. 스쿼시/스키, 스노우보드
3. 볼링
4. 당구/농구
5. 배구/핸드볼/아이스 스케이트
6. 무도 (유도, 태권도, 아키도)


?. 축구


정도를 꼽을 수 있겠다.
위 1,2,3, 순서는 일상적으로 빈번하게 교류할 수 있는 정도를 느낌으로 정리한 순서이다.
(즉 본인이 느낀 활용 빈도가 높은 순서라고 보면 되겠다.)
축구의 경우 ? 가 붙어 있는데, 까닭은… 대단히 인기 있는 스포츠이기는 하나,
1:1 또는 소수의 그룹으로 즐기기에는 쉽지 않기 때문에 Mannschaft 에 속해야 한다는 점 때문이다.
또한, 이곳에서 파티. 라고 하면 대부분 춤을 추는 시간이 있는데, 이 때 한 춤 추면 인기 만점.
분야는 다양한 듯 하다. 메렝게, 살사에서 부터 일반 클럽 댄스까지.
(단 대부분의 클럽에서 한국의 부비부비 분위기는 아니니.. 여기 와서 매미짓은 하지 말자 -_-)


<  기타.1 >
1. 요리: 동아시아 요리를 잘 할 수 있다면, 대단한 플러스 포인트가 될 수 있다. 특히 초밥을 할 수 있다면 대 인기.
2. 사주팔자, 손금, 관상: 나름 인기가 있다. 게다가 내가 말을 잘 못해도, 상대방이 듣고 싶어하기 때문에 설령 떠듬 떠듬 말하더라도 열심히 들어준다.
2.5 포커(카드 게임)
3. 맛사지, 수지침, 명상(선), 기 수련 등
4. 가라오케: 이 곳, 독일도 가라오케라는 것이 들어온지가 꽤 된 듯 하다. 조촐한 규모의 파티에서 적지 않게 가라오케(라고 해도 PC로 가라오케 프로그램 틀어 놓고 노래 부르는 정도지만)를 즐기는 장면을 종종 볼 수 있었다.
5. 붓글씨: 여기 얘들 한자로 뭐 좀 적어주면 꽤 좋아한다. 심지어 붓으로 이름을 한자로 적어서 파는 장사도 있을 정도;


< 기타.2 >
0. 재력/자동차
1. 외모
2. 화술


이곳도 현대인이 사는 곳인지라 -_-.. 재력이 넉넉하거나, 그렇지 않더라도
자동차 하나 끌고 다니면, 친구 사귀는데 큰 도움이 된다.
또한, 여기도 점점 외모 열풍이 불고 있기 때문에, 잘생기고 옷 잘입는 사람들이 인기가 좋다.
(그렇다고 외모 지상주의인 분위기거나, 명품으로 도배해야 한다는 소리는 아니다.)


끝으로, 독일 얘들은 만화책이나 애니메이션 보는 사람들이 극히 드물기 때문에, 이 분야는 별로 사교에 도움이 안된다. -_-
(심지어 죽을 때 까지, 만화책이나, 애니메이션 한 번 안 보고 죽는 사람이 태반이다 -_-)
단, 혹시라도 만화책과 애니메이션에 빠진 독일 얘들을 만날 경우 그 효용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혹시 조금이라도 일본어를 할 줄 안다면, 금상첨화


출처 – 독일 유학과 생활 – http://germany.tistory.com/52

comment 0

독일에서 사면 비싼 것들.

1. 락엔락: 한국에서 3만원 정도면 셋트로 여러개 살 수 있는 락엔락이 독일에서는 한 개에 만원쯤 한다 -_-; (참고로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락엔락은 국내 중소기업체 제품이다.)


2. 학용품: 엄지 손톱만한 넓이의 지우개가 1유로…씩이나 한다 -_-; 왠만하면서 필요한 학용품은 다
사들고 오는게 경제 생활에 유익할 듯.
참고로 독일에는 하이텍C 펜을 팔지 않는다! 하이텍C로 공부하셨던 분들은 하이텍C를 준비해오는 것이 좋다;


3. 컴퓨터 케이블류: 프린터나, 카메라를 사도 PC와 연결하는 케이블이 빠져 있다. 별도로 사야하는데 예전에도 한 번 글을 올린적이 있었던 것 같은데 한국에서 천원이면 살 거 여기서는 만원도 넘게줘야 하는 경우가 허다 하다 -_-; 미리 준비해오자.


4. 각종 컴퓨터 부품, 공시디, 공디브이디: 케이블류 만큼은 아니지만, 왠만한 컴퓨터 부품과 소모품들도 두 배이상 한다;


5. 책 지지대: 책꽂이가 꽉 차지 않았을 경우, 책이 옆으로 넘어가지 않게 막아주는 책 지지대. 국내에서는 3천원 정도면 사는데, 여기서는 3배 이상 줘야 산다.


6. 각종 건전지. 특히 수은 전지: 수은전지 한 알에 만원 넘게 주고 사야 한다.


출처 – 독일 유학과 생활 – http://germany.tistory.com/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