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tagged “중국

comment 0

중국 여행 가면 차 조심하세요!














GM대우 마티즈(왼쪽)와 중국 치루이자동차 QQ(오른쪽)
최근 한국인들의 중국 여행 빈도가 급증하는 가운데 중국 여행에서 교통에 큰 위험을 겪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현지 교포들이 입을 모으고 있다.

최근 직장인 A씨는 중국여행중 아찔한 상황을 맞았다. 자신이 탄 승합차를 향해 중앙선을 넘은 택시가 돌진해 온 것이다. 가까스로 사고는 피했지만,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순간이었다.

▲ 중앙선침범· 역주행은 일상다반사

중국 산동성 현지 가이드 양모씨는 “중앙선을 넘어온 것은 대수로운 일도 아니다”라며 “관광객은 중국서 운전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중국은 대도시나 번화가를 제외하고는 신호등이나 차선을 지키는 차들이 드물고, 고속도로나 일방통행길을 거꾸로 주행해 달려오는 차들도 심심찮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또 국도에는 말이나 소가 끄는 달구지도 적잖게 다니기 때문에 절대로 과속을 해선 안된다고 당부했다.

▲ 횡단보도 건널때도 조심!

횡단보도에서 보행신호가 켜지면 무관심하게 길을 건너기 마련이지만, 중국 대부분 지역에선 아직 보행신호를 믿고 길을 건너는 것은 위험하다. 보행신호 중이라도 차가 사람들 사이를 비집고 지나가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자칫 신호만 믿고 횡단보도를 건너다간 사고가 일어나기 십상이다.

▲ 사고나면 “나와 친한 공안 올때까지 기다려”

현지에서 불의의 사고를 겪게 되면 더 큰일이다.

중국에서 3년째 살고 있는 류모씨는 “사고가 나면 뒷처리가 하루 종일 걸린다”고 말했다. “인맥 있는 공안(중국경찰)이 올때까지 사고현장을 유지하려 들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심지어 “공안 와서 처리를 하려고 해도 상대방이 또 다른 공안을 불러오면 시간이 더 지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류씨는 “인사사고의 경우에도 병원 호송은 뒷전이고 다툼에 열을 올리는 경우도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 짝퉁차 안전도 “무시무시”

차에 탈때도 주의해야 한다. 중국선 겉모습이 한국차나 독일차와 비슷하면서도 안전은 치명적인 소위 ‘짝퉁차’가 많기 때문이다.






▲ 4월말 러시아에서 실시된 중국산 체리자동차 아물렛의 충돌테스트 모습으로, 시속 64㎞(유럽기준)로 달리던 차는 충돌 순간 차 앞부분이 종잇조각처럼 구겨지고 말았다.



▲ 유럽에 수출하려다 된서리를 맞은 창링자동차 랜드윈드(Landwind)



외형은 한국이나 독일의 유명 자동차와 거의 흡사하게 만들어 놓고도 가격은 훨씬 저렴하기 때문에 일부 모델의 경우 ‘오리지날’보다 ‘짝퉁차’의 판매량이 훨씬 많다.

문제는 이 차들이 본래 겉모양만 비슷할 뿐 안전도가 터무니 없이 떨어진다는 것. 예를들어 중국 도로을 누비는 창링 자동차의 SUV 랜드윈드 등은 EuroNCAP 충돌테스트에서 운전석이 제대로 남아있지 않을 정도로 완파돼 유럽시장에서 퇴출된 이력이 있는 차다.

현지가이드 양모씨에 의하면 “중국차들이 외국차들과 겉모양은 비슷하지만, 강판 구조나 서스펜션 등의 기술은 아직 따라잡지 못했다”며 “충돌시 안전도는 물론 사고 회피 능력도 크게 떨어져 운전하면서 위험한 경우도 많았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중국 여행객이 늘면서 중국서의 교통 사고율도 증가하고 있어 중국을 관광할 한국인들에게 사전에 교통 등에 대한 안전주의 교육 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

비록 잠깐 중국을 관광객으로 다녀온적이 있지만..
정말 중국은 역주행은 예사고 .. 아예 일방 통행 도로에서 서로 차선 바꿔가면서 달린다.
횡단보도는 말할것도 없고..
사실 나도 중국에서 왕복 8차선도로 무단횡단 해봤다.
얼굴에 철판깔고.. ㅋㅋ
나로선 한국에서는 큰맘먹지 않으면 해볼 수 없는 경험이기에..

암튼 중국은 상당히 재미있는 나라.

comment 1

만리장성은 가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들은 실존하는 만리장성의 진짜 모습입니다.

 

관광객들은 결국 가짜(이미테이션) 만리장성만을 구경하고 오는 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리장성에 대한 치명적 오해



  두어 달 동안 중국을 유람한 적이 있습니다. 약 10년 전 어줍잖은 중국 여행기 <중국에 가니 만리장성은 없더라>를 출간한 동기가 됐답니다.



  만리장성(萬里長城)에 대하여 한 말씀 올리죠. 관광객들이 너도나도 찾아가는 만리장성은 모형, 즉 이미테이션에 불과합니다. 진짜 만리장성은 햇볕에 말린 흙벽돌과 단단한 돌을 섞어 만들어진 토성(土城)입니다.



  따라서 관리와 보존이 힘들다는 이유로 여간해서 실제 만리장성을 공개하지 않습니다. 한국 고위 정치인 중에 몇몇 사람만 만리장성 실물을 구경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일반 관광객들이 진짜 만리장성을 만날 수 있는 기회란 하늘의 별 따기입니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구경하고 돌아오는 만리장성은 가짜입니다. 돈맛을 알게 된 중국 사람들이 거액을 들여 거대한 관광용 시멘트 상품을 만들어낸 것에 불과합니다. 그럼에도 우리 한국인들은 그 가짜(?) 만리장성을 구경하면서 감탄사를 연발하곤 합니다.



  그뿐인 줄 아세요? 한국인들은 만리장성을 마주할 적마다 거대 중국에 대한 콤플렉스를 느끼기도 합니다. 스포츠나 경제 분야 등에서 중국을 이길 경우 <만리장성을 뛰어넘었다>고 외치며 흥분을 감추지 못합니다. 다시 말해 <중국 콤플렉스를 극복했다>는 의미로 그 말을 쓰곤 한답니다.



  하지만 알고 보면 놀랍게도 그 같은 관점은 역사적 사실과 전혀 무관합니다. 진시황(秦始皇)을 비롯한 중국의 미련한 황제들은 몽골 기마 민족과 고구려 무사들의 기개를 두려워했습니다. 그들의 침공에 벌벌 떨며 전전긍긍(戰戰兢兢)하다가 그토록 거대한 성(城)을 쌓게 된 거랍니다.



  다시 강조하건대, 몽골과 고구려 기마 부대에 대한 콤플렉스가 만리장성을 탄생시킨 것이지요. 그럼에도 한국 언론사의 기자(記者)들마저 <만리장성을 뛰어넘었다>고 소리칩니다. <만리장성>을 거대 중국에 대한 콤플렉스로 오해한 결과입니다.



  이제 앞으로는 절대 오해하는 일이 없어야 합니다. <고구려 기마 민족에 대한 중국 한족(漢族)의 전전긍긍(戰戰兢兢)이 만리장성으로 연결되었음>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전전(戰戰)>이란 <몹시 두려워서 벌벌 떠는 모양>이고, <긍긍(兢兢)>이란 <몸을 움츠리고 조심하는 모습>을 말합니다.



  또 한번 강조하죠. 만리장성은 너무도 명백한 공한증(恐韓症)의 상징이라는 점을 잊어선 안 됩니다. 고대 한국(韓國)에 대한 공포(恐怖) 증상(症狀)이 그토록 미련하게 긴 토성(土城)을 쌓게 만든 근본 원인이란 역사적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왜냐고요? 우리는 고구려 민족의 후손들이기 때문이죠.




* 이 글은 엄격한 심사를 거친 끝에


네이버 <지식iN>의


오픈사전 > 오픈백과 > 사회 문화 > 민족문화 부분에 등록되어 있습니다.

comments 6

[90조원 가스사건] 조선일보의 황당한 기사 조작이 진짜사고

1. 조선일보  기사를 아침에 보다 열불이 났다. 90조원을 날린단다. 황당했다.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3/21/2007032100037.html

대우 개발한 미얀마 가스전 중국에 가스 구매권 빼앗길듯
최대 90조원 규모… 에너지 외교 실패


-방성수 기자 ssbang@chosun.com
입력 : 2007.03.21 00:30 / 수정 : 2007.03.21 04: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우인터내셔널(60%)과 한국가스공사(10%)가 총지분 70%를 가지고 탐사·개발에 성공한 미얀마 해상 가스전(田)에서 생산되는 천연가스 국내 직(直)도입이 좌절되고, 중국이 전량 구매해 갈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중동 일변도에서 벗어나 에너지 수입원(源)을 다변화하려는 정부의 중장기 에너지 수급계획이 결정적인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미얀마 가스전의 추정 매장량은 작년 국내 가스 도입물량(2300만?)의 4~8년치에 해당하는 4.5조~8.5조 입방피트(금액으로는 472억~944억 달러·최대 90조원). 국내기업이 발견한 해외 가스전 가운데 최대 규모다.

21일 산업자원부 등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얀마 정부는 북서부지역 해상 A1(2개 광구), A3 등 3개 가스광구에서 생산될 가스 구매권을 중국에 넘기기로 최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결정권을 가진 미얀마와 중국 정부간에 가격 조정만 남았다”며 “미얀마~중국간 연결 송유·가스관을 중국이 무료로 지어주기로 이미 합의하는 등 최종 공식발표만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는 우리 정부·기업의 기술·돈으로 개발한 자원을 중국에게 빼앗기는 것을 의미한다”며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에너지·자원 외교가 총체적으로 실패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미얀마 해상 A1, A3 가스전은 대우와 한국가스공사 외에 인도석유공사(20%)·인도가스공사(10%)도 참여해 왔으며, 이르면 2009년부터 본격 생산예정이다. 한국 정부는 연 270만? 가량을 직도입, 에너지 자주율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는 작년 전체 수입량(2300만?)의 11%가 넘는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이재훈 산자부 2차관(에너지 담당)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사절단을 미얀마에 파견, 현지 전력인프라 사업 지원 등 인센티브 제공 의사를 밝히며 직도입을 강력히 요청했다.

하지만 중국이 총력전을 펼치는 바람에 미얀마 정부를 설득하는데 실패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가 도착하는 날, 중국 탕자쉬안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이끄는 사절단이 전세기를 타고 미얀마에 도착했다”며 “중국과 맞서기에는 우리 외교력이 역부족이란 사실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3/21/2007032100037.html

기사 1줄요약 – 정부가 좃도 못해서 90조원 가스전 중국에 상납하게 생겼단다.
***************************************************************

2. 하지만 일본을 황국으로 여기는 조선일보 아닌가? 그래서 다시 찾아봤다.
     찾아보니 좀 황당하다.


















강영원 대우인터 사장 “가스전 섣부르게 홍보하지 않겠다”


김혜경 기자 sizuku@akn.co.kr




강영원 대우인터내셔널 사장은 9일 “기업설명활동(IR)을 강화할 방침이지만 미얀마 가스전의 모양이 다 갖춰진 후 홍보활동을 통해 리스크 없이 주가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 사장은 이날 상의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정기주총에서 일부 주주들의 미얀마 가스전 홍보강화 요청에 대해 “가스전이 발견된 것은 사실이지만 섣불리 홍보해 주가에 반영시키는 것은 오히려 위험한 일”이라고 답했다.


강 사장은 또 “원화 강세, 유가 급등 등 대외 교역조건 악화에도 불구 매출은 전년대비 24% 신장한 6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26% 증가한 777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며 “이는 2003년 이후 최대의 매출”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대우인터내셔널은 주총에서 주당 배당금을 300원으로 정하고, 이사보수한도액을 작년과 같은 20억원으로 확정했다.


김혜경기자 sizuku@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입력 : 2007년 03월 09일 11:47:35 / 수정 : 2007년 03월 09일 11:48:59

기사1줄 요약-대우가 개발한거 맞는데 홍보하지 않겠단다?. 이상하다. 90조원짜리 재료를 주가에 반영하면 바로 대박인데 홍보를 안하겠단다?….왜? 왜? 왜?

*******************************************************************

3. 재료가 있는데 홍보를 안해? 다시 의문이 생긴다. 그래서 또 찾아봤다.

대우인터내셔널이 미얀마에서 세번째 가스전 개발권을 획득했다. 이번에 획득한 AD-7광구는 대우 측이 이미 대규모 가스전 발견에 성공한 A-1광구 인근이어서 향후 미얀마 가스전 사업은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한-미얀마 자원협력위원회 참석차 미얀마를 방문 중인 이재훈 산업자원부 차관은 26일 룬 티 미얀마 에너지부 장관과 신규 해상광구인 AD-7 지분 100%를 대우인터내셔널에 부여하는 것을 골자로 한 생산물 분배계약(PSA)에 각각 서명했다.



미얀마 서부 해상에 위치한 AD-7광구는 대우인터내셔널이 4.5조~8.5조 입방피트(국내 가스 도입량의 4~8년치)의 매장량을 확인한 A-1, A-3광구의 바로 서쪽에 붙어 있고 지질구조도 비슷해 가스발견 가능성이 높다. 대우 측은 올해 AD-7광구에 대해 지질조사 및 물리탐사를 벌여 추정매장량을 따져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자부는 대우인터내셔널이 개발한 A-1, A-3 가스전의 생산에 있어 액화천연가스(LNG) 방식을 채택하도록 미얀마 정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미얀마는 파이프라인(PNG) 방식으로 생산해 가스를 중국에 공급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 LNG 방식이 채택되면 정부는 우리 힘으로 개발한 미얀마 가스를 국내에 도입할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줄 요약 – 대우가 가스전을 찾아내 개발했고 지분을 인수했다. 근데 미얀마는 PNG로 (잠정)결정했다.
PNG면 우리가 안가지고 중국 줄거고 LNG로 만약 바꾸면 우리가 먹는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98&article_id=0000207871&section_id=117&menu_id=117)

아……알았다. 원래 png로 가는건데 신규개발건과 맞물리면서 우리 정부가 미얀마에 LNG로 좀
바꿔달라고 요구하는거였구나…. 이건 뭔가 다른 건가 보다. 그래서 또 찾아봤다.

4. 도대체 LNG는 뭐고 PNG는 뭐지? 왜 중국에 가는걸 용인한다는거지?

천연가스의 결점은 수송비가 많이 든다는 점과 같은 열량의 석유에 비해 송유관이 약 4배 커야 하며,
액화천연가스(LNG) 유조선은 원유 유조선의 약 2배의 크기인데다 액화 저장 기화 설비의 건설비
가 많이 든다는 점이다.

따라서 산지와 소비지가 떨어져 있을수록 경제성이 없어진다.


■ 천연가스의 종류

천연가스의 종류에는 일반 기체 상태의 천연가스(NG:Natural Gas) 외에 LNG, CNG, PNG 등이 있다.
LNG(Liquefied Natural Gas) : 액화천연가스
NG를 -162°C의 상태에서 약 600배로 압축하여 액화시킨 상태의 가스로서 정제 과정을 거쳐 순수 메탄의
성분이 매우 높고 수분의 함량이 없는 청정연료

CNG (Compressed Natural Gas) : 압축천연가스
NG를 200~250배로 압축하여 압력용기에 저장한 가스

PNG (Pipe Natural Gas)
NG를 산지로부터 파이프로 공급받아 사용하는 가스
■ 국내 천연가스 공급

우리나라의 경우 해외 천연가스 산지의 LNG공장에서 액화한 것을 LNG선으로 도입하여 이를 LNG공장에서
기체화 시킨 후 파이프를 통해 발전소나 수용가에 공급하고 있다.

한편 지난 1969년 국내 대륙붕 탐사에 나선 이후 30여년 만인 1998년 7월, 울산 남동쪽 약 60㎞ 떨어진
6-1광구고래V 구조를 시추한 결과 양질의 가스층을 발견했다. 이후 1999년 8월까지 3개공에 걸친 평가 시추를
통해 경제성을 확인했으며, 2002년 3월 동해-1 가스전 생산시설 기공식을 가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28&article_id=0000189232&section_id=101&menu_id=101


단순 지분 참여에 그치지 않고 원유 탐사부터 개발·판매의 전권을 쥔 운영권을 우리 업체가 갖는 광구도 늘고 있다.
2002년만 해도 우리가 운영권자가 된 광구 비율이 33.3%였으나 지난해 말에는 41.0%로 늘었다. 운영권을 확보하려면
 전문 기술력을 보유한 석유회사로 국제적으로 인정받아야 한다.

한편, 이미 미얀마에서 A-1, A-3광구에서 8조5천억입방피트(석유 환산 16억배럴)의 가스전 개발에 성공한 대우인터
내셔널은 26일 중국과 인도를 제치고 미얀마의 AD-7광구에 대한 최종 생산물 분배계약(PSA)을 체결하며  신규광구
확보에 성공했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09&article_id=0000561795&section_id=101&menu_id=101
*****************************************************************************
그리고 90조원짜리 가스전에 대해 이런 기사도 있더라구…

그러나 원시매장량은 육상 아래에 묻혀있는 가스량일 뿐이다. 중요한 것은 현재 기술로 채굴해 낼 수 있는
가채매장량이다
국제 공인 기관이 인증한 미얀마 가스전의 가채매장량은 3개 광구를 합쳐 4.8조~8.6조 입방피트 수준이다.
공인받기전 회사측에서 발표한 예상매장량이 11조~18조입방피트였다. 개발가능한 가스량 예상치가 절반
이하로 줄어든 셈이다
.



문제는 LNG 방식으로 개발할 경우 현재 공인받은 수준은 경제성이 맞지 않는다는 것. 전문가들은
보통 LNG는 20년 이상 장기계약을 하기 때문에 연간 생산량이 700만톤 이상이 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현재 생산량은 LNG생산에 필요한 액화 플랜트 시설을 만드는 비용에 비해 부족한 수준이란 설명이다.


이에 따라 공인받은 가스전의 판매는 PNG방식이 될 확률이 높다. 회사측도 지난 10일 발표회에서 A-1 광구의
쉐 가스전을 중심으로 파이프라인을 연결해 인도와 중국 등에 가스를 판매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http://news.moneytoday.co.kr/view/mtview.php?no=2006081515320830698&type=2
******************************************************************************

아….그러니까 그런 차이가 있구나….그래서 중국이 가스관 깔아주고 먹으니까 그냥 중국한테
팔고 우리는 현금 먹으면 되는구나…..

근데 이게 뭐? 도대체 뭐가 잘못됐다는거지? 참고로 거기 가스전 도입물량은 한국기준 4-8년량이란다.

가스는 멀리 이동할수록 적자다. 그래서 울산 가스전이 (중동에 비해) 소량인데도

가깝기 때문에 남는 장사인거구….멀면 멀수록 별로인거다.

심지어는 이 가스전을 미얀마정부의 허락을 받아 한국이 아닌 인도에 공급할것을

2004년부터 연구했었단다…(http://kref.naver.com/doc.naver?docid=4911487)

게다가 대우인터내셔널이란 회사는 중국해양석유공사와 오랫동안 기술협력을 맺고있다.

게다가 미얀마정부는 중국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미국의 미얀마 경제제재를 반대할 국가는 중국이기 때문이다.)

마치 러시아가 유럽이나 중앙아시아 몇몇 나라등에 가스전을 가지고 영향을 미치듯이 말이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16&article_id=0000236931&section_id=104&menu_id=104)

도대체 뭐가 잘못이란건지….그 가스전을 돈받고 팔겠다는데….결국 대우가 돈벌면 우리기업이

돈버는거고…걔네들이 세금내면 우리한테 좋은거 아닌가?….우리가 당장 가스가 모자라

허덕이는것도 아니고….단가가 안맞아 중국에 파는게 문제라는건지…..


난 정말 조선일보가 미스테리다.


조선일보 한국 신문 맞냐? 아무리 생각해도 2ch용 신문 같은데…..

출처 : dcinside 진짜사고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