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tagged “금붕어

comment 0

물생활 근황.

물생활 관련 글을 오랫동안 쓰지 않아서 적어봄.

#1.
21일경에 금붕어 수술을 했다. 말이 좋아 수술이지 그냥 lipoma를 잘라내준 것 뿐. 본체에 가깝게 자른 후 소금욕을 시켜줄까 했으나 아파하는 관계로 적당히 잘라줬다. 약 일주일이 지난 지금은 벌써 상처가 아물어가는 중. 제일 튼튼한 놈이라 별 걱정은 안했지만 생각보다 회복이 빠른데.

#2.
걸이식 여과기 상태가 영 좋지 않아 청소를 해주기로 함. 여과재는 박테리아가 쓸려 내려가지 않게 살살 씻어주고 여과기는 전체적으로 한번 씻어줌. 그런데 씻어주고 나서도 여과능력이 돌아오지 않아 자세히 살펴보니 모터가 죽기 일보 직전. 소음도 굉장히 심해져서 손을 쓸 방법이 없다. 예비 여과기를 꺼내서 설치하려 했더니 이미 버렸네. 낼름 단골 가게에 주문하고 지금은 스펀지 여과기와 air 주입으로 버티는중. 오늘 물도 갈아줬으니 하루이틀은 버텨주겠지..

#3.
이전에 어항이 창가에 있을때는 햇살 때문에 이끼도 많이 끼고 불편한 점이 많았어도 손을 자주 써줬는데, 약간 안쪽으로 옮긴 뒤로는 영 손을 대는게 귀찮다. 일주일에 꼬박꼬박 갈아주던 물도 지금은 일주일 또는 열흘에 한번씩 갈고..
역시 out of sight, out of mind.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2
comment 0

간만에 어항 청소.

오래간만에 물질 포스팅.
저번 1월 1일을 기념해서 했던 어항 대청소.
그러나 몇주 되지 않아서 다시 수류가 약해지고 물이 붉게 떴다.

2월달은 또 내가 바빠서 주말에도 쉴 새가 그닥 많지 않음으로 인해 청소를 미뤘고.
애초에 월별 청소는 못해도 두달에는 해주자 싶었는데.
지금은 분기별 청소로 미뤄졌다.
이 이상 끌면 붕어들한테도 좋을게 하나도 없을것 같아 한가한 주말을 잡아서 청소시작.

1월에는 굉장히 고생을 했는데.. 두번째 하다보니 생각보다 빨리 끝났다.
수류도 회복되었고 물도 많이 좋아진듯.
두번째라고 하니 예전에는 어항 청소를 한번도 안했던 것처럼 느껴질수도 있겠는데 음..
2010년 들어서 청소 시스템을 새로 짜서 두번째라고 한 것 뿐. 설마 2008년 여름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청소를 안했을리가..

아무튼.
일단 이번엔 스펀지 여과기는 패스했다. 크게 무리가 없을것으로 판단,
이번에는 걸이식만 대청소.
걸이식 여과기 파이프를 들어내고 여과재도 분리.
대야에 담아서 어항물과 함꼐 화장실로.
여과재는 MA고급여과재 S와M을 섞어쓰고 있다.
비교적 여과효율도 괜찮은것 같고.. pH 측정을 해도 이상적인 결과를 보여주기에 약간 비싼 감이 있지만 이걸 쓰고 있다. 지금은 기본으로 제공되는 망이 약간 찢어져서 좀 불편하긴 하지만.

박테리아 보존을 위해 어항물로 살살 흔들어서 씻어내고
여과기도 안에 가라앉아있는 찌꺼기들 비우기. 이게 냄새가 좀 짜증난다. 뻔한 냄새긴 하지만 비위 약한 사람이 맡으면 바로 올릴지도..
원래는 솔로 싹싹 씻어줘야하지만.. 오늘따라 샤워기 수압이 좋은 관계로 수압으로만 청소. 임펠러쪽만 잘 처리해주면 큰 문제는 없다. 안에 머리카락이나 이물질들이 끼어 있으면 문제는 달라진다.

청소를 다 하고 바닥도 사이펀으로 한번 쓸어주고. 이건 매주 하는거긴 하지만.. 날이 갈수록 귀찮아진다. 쩝..
분진이 좀 일어나서 물이 지저분해보이긴 하지만 지금 상태로 볼때 금방 회복할듯.
사진은 굳이 올릴 필요가 없어서..
청소하는 사진 올려봤자 구역질만. ㅎ

생각외로 빨리 끝난 대청소를 기념하는 글.

comment 0

어항 여과기 청소.

단미유금을 떠나보내고 어항 꼴을 가만히 보니 꽤 엉망이라 청소 한번 하기로 했다.

별다를 건 없었지만 여과기 출수량이 예전보다 많이 약해진 관계로..
저번에 분명히 수량이 한번 약해젼던 관계로 확실히 청소를 해줬건만 얼마 되지 않아 또  출수량이 반으로 줄었다.

저번에 어항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용량은 커졌으나 1회 물갈이 할때 물을 가는 양은 그대로인 관계로 예전보다 물갈이 효력이 많이 줄었고 이끼와 물고기 배설물들로 인해 여과재도 많이 막힌 터라..

평소 물갈이 양의 2배 정도로 물을 갈아주고 엉망이 된 여과기 청소에 나섰다.
예전엔 여과재가 많이 막힌 이유로 물이 제대로 못나왔다.
그래서 그 당시 박테리아가 죽지 않도록 고생고생해서 조심히 씻어냈다.
이번에 열어보니 찌꺼기가 있긴 했지만 이전보단 심하지 않았고 그나마도 들러붙은 상태가 아니라 빨리 제거가 가능했다.
청소를 싹 했는데도 출수량이 그대로이기에 아예 여과재를 들어내고 물만 흐르게 해봤다.
아니나 다를까 출수량은 그대로.

역시 중국산은 못믿겠다 생각하며 빨리 청소 끝내고 비싼 여과기로 알아봐야지 생각.
돈 쓰기 전에 마지막 시도를 해보자 해서 여과기를 분해해서 모터를 보기로 했다.
모터는 드라이버로 분해해야 해서 뒤로 미뤘고 일단 임펠러 부분부터 봤는데.. 아무리 씻어내도 효과가 없는거다.
곰곰히 생각해보다가 솜방망이로 안쪽을 훑었더니 머리카락 두세가닥이 안에서 꼬였다.-_-;

거기에 왕건이 이끼덩어리까지..
이끼덩어리야 flexible하니까 그렇다 쳐도 머리카락이 모터 임펠러를 붙잡고 있어서 임펠러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것 발견.
잘걸렸다 싶어서 용써서 끊은 후 배출.
이제서야 물이 제대로 나온다..
그래도 여과기 처음 샀을때보단 약하긴 하지만.. 그때와는 여과재가 바뀐 것을 감안하면 적당한 양인듯.

암튼.. 나름 돈 벌었다고 해야하나?
지금은 청소 완료하고 금붕어들도 평온하게 있다.
청소한답시고 휘젓는 바람에 수초가 좀 엉켜서 의도치 않은 은신처 공간이 생겼네.

막노동 하고나니 배가고프군.

comment 0

결국 어항까지 갈았다.

예전 이 카테고리 글들을 보면 알겠지만..
4만원 싸구려 풀셋으로 시작한 물생활이 어언 총 투자금액 40만원을 넘어서는 날이 왔다.

저번 글에 어항을 가는 일이 있지 않으려나 걱정했던 것이 사실로 들어맞았다.
어항을 바꾸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바로 공간부족.
처음에 거의 한자 짜리로 시작했는데(한자보다 크고 한자반보다 작은) 키우는 금붕어 수가 늘고 이놈들이 성장하면서 차지하는 공간도 많아지는 바람에.. 넉넉하던 공간이 거의 양어장처럼 빡빡해졌다.
최대한 공간 확보해주려고 인공수초와 여과기를 한쪽으로 몰아줬는데 그래도 반자 남짓한 공간에서 10마리가 부대끼며 살아왔다.

경험상 붕어들은 봄-여름에 많이 성장하기 때문에 올해 여름 넘기기 전에 어항을 바꾸는게 낫겠다 싶어서 결국 제일 큰걸로 주문.
저가형 중에선 가장 큰 사이즈다. 자반보다 크고 2자보다 작은 수준.
어항 처음 왔을때는 크기차이 별로 안나네 싶었는데 물을 옮겨담아보니 차이가 꽤 났더랜다.
막 옮겨놓은 지금은 분진과 배설물크리로 어항이 거의 아마존 강물화 되긴 했지만 좀 있으면 가라앉을테니..

확실히 넉넉한 공간이 되었다. 덕분에 내 책상은 더 좁아지긴 했지만.
어항 정비좀 되면 사진이나 찍어서 올려야지.

comment 0

에어펌프와 먹이 구입.

저번에 지름글을 쓴 지 얼마 되지도 않았지만
결국은 또 질렀다.

이로써 장비는 더이상 바꿀 게 없어졌다.
굳이 돈을 쓰고 싶다면 어항을 통째로 바꾸겠다만.. 그러면 지금 어항에 맞춰놓은 부속들 싸그리 새로 사야 하기 때문에 그럴일은 없을듯.

암튼..
이번엔 에어펌프하고 먹이다.

에어펌프는 예전에 쓰던게 있었긴 한데 성능도 최악이고 소음도 너무 커서..
맨 처음에 금붕어 딱 두마리 있었을 때에는 에어량을 최소로 놓고 썼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붕어가 하나 둘 늘어나면서 그만큼 필요한 용존 산소량도 많아지고 그에 따라 에어조절 다이얼도 점점 더 돌아갔는데…
거의 뭐 핸폰 진동보다 큰 진동에 소리도 겸비했으니.. 이거이 짜증 만땅이라~

이번에 사온 대광 무소음 펌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나 그렇듯이 “완전한 무소음” 이란 존재하지 않지만..
싸구려 소닉 펌프보단 에어량도 월등하고 소음도 거의 없는것이나 마찬가지.
최대 에어량을 해놨는데도 거의 소음이 없다.
소닉 모터는 처음에 사왔을때도 에어량 늘리면 시끄러웠는데..

결국 이 장비를 마지막으로 물생활 초기에 샀던 장비들은 싸그리 세대교체되었다.
어항 자체를 큰걸로 업그레이드하는 불상사는 없길 바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테트라비트.
물생활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들어봤을법한 이름.

이걸로 사용해본 먹이는 핑퐁베이비 – 핑퐁 – 그린피쉬의 민물고기bob – 테트라비트.
이전에 사놓은 먹이를 다 주려면 아직 꽤 남긴 했지만 그때까지 기다리기가 힘들어서.
핑퐁 시리즈는 싸고 무난하다. 하지만 그 이외의 것은 없는듯.

처음에 핑퐁베이비는 놔두니 향이 다 날아가서 붕어들이 있는지 없는지도모르고 눈에 보여야 먹을정도?
핑퐁도 향이 강한게 좋긴 했으나.. 내가 보관을 잘못한 관계로 .
보관할 통이 없어서 내가 다 먹고 난 약통에 보관을 해놨는데.. 그 약이 의외로 향이 있었던 관계로 지금은 핑퐁에서 붕어먹이 냄새가 안나고 내 약냄새가 난다.
그래서 먹이 반응도 안좋고.. 빨리 버리고 싶다.-,.-
지금은 향이라도 배라고 다른 먹이하고 섞어놨다.

그린피쉬에서 나온 민물고기밥은 그린피쉬라는 물고기 도매업체에서 자체개발한 사료.
향도 좋고 먹이반응도 끝내준다.
한번 뿌리면 붕어들이 어항 바닥을 온통 헤집고 다닐 정도?
문제는 입자가 너무 작아서 붕어들 입안으로 다 들어가는지 궁금하다.
받아 먹기는 하는데 부양성이 아닌 침강성이라.. 반은 뜨고 반은 가라앉는다.
가라 앉은 것은 바닥을 헤집고 다니긴 한데 바닥에 있는 것이 먹이 뿐이 아니라 붕어들 배설물도 많아서.
제대로 먹긴 하는지 궁금.

그래서 구입한게 테트라비트.
시험삼아 약간 줘봤는데 먹이반응이 이때까지 줬던 먹이중에서 최고인듯..
먹이가 바닥에 떨어지기도 전에 다 먹어치운다. 말 그대로 난리난다..
진작 테트라비트 살걸.-,.-

다 경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