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tagged “구도

comment 0

디카로 풍경사진 잘 찍는 방법

디지털카메라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멋진 풍경사진을 찍어 보려고 노력해봤을 것이다. 그러나 사진을 몇 번 찍다 보면 풍경사진을 찍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풍경 사진을 잘 찍을 수 있을까.


누리꾼들 사이에 ‘풍경사진의 달인’으로 널리 알려진 사진작가 박동철(38) 씨에게 그 비법을 들어봤다. 그동안 자신의 홈페이지(cheori.com)를 통해 작품을 발표해 온 박 씨는 최근 ‘여행이 즐거워지는 사진 찍기’라는 책을 펴내기도 했다.




1.황금분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금분할로 구성하라.



예부터 가장 아름답고 안정된 구도로 여겨지던 것이 바로 황금분할이다. 이는 한 개의 선을 a와 b로 분할(a>b)할 때 b : a = a : (a+b)가 되도록 분할하는 것을 뜻하는데, 대략 3 : 2 정도다. 조각이나 건축에는 이 황금비율이 자주 사용된다. 사진에서도 필름이나 인화지 등이 황금비를 따르고 있다.


황금비는 사진 찍을 때도 적용할 수 있다. 프레임 속의 화면 분포를 대략 1/3씩이 되도록 구성하는 것이다. 즉 가로로 3등분, 세로로 3등분이 되는 직선을 그어 그 선과 점이 있는 위치에 주 피사체, 부 피사체, 수평선 등을 배치해야 한다.


위 사진을 보면 황금분할이 된 사진과 그렇지 않은 사진의 차이점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황금분할이 된 사진이 훨씬 더 안정감이 있게 느껴진다.





2.구도와 위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각도를 잡은 뒤 최대한 접근하라.



사진을 찍기 전에 먼저 해야 하는 일은 피사체의 특징을 알아내는 것이다. 특징을 파악한 뒤에는 그 특징을 가장 두드러지게 보여줄 수 있는 구도를 잡는다. 구도를 잡은 뒤에는 피사체를 적절한 각도와 위치로 이동시킨다.


적절한 각도로 피사체를 이동시킨 뒤에야 감상하는 사람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 만한 사진이 나온다. 피사체가 사물이라 움직일 수 없다면 촬영자가 움직여야 한다.


인상적인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좋은 위치를 잡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주제에 최대한 접근해 가까이서 찍는 것도 주제를 돋보이게 한다. 위가 좋은 예다. 위 사진은 평범한 위치에서 촬영한 것이지만 아래 사진은 구도를 잡은 뒤 최대한 접근해서 찍은 사진이다.
 



3.조연 찾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연을 빛나게 할 조연을 찾아라.



주가 되는 피사체가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나면 그 주인공을 보조해줄 조연이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 커다란 태양을 강조하고 싶어 초망원 렌즈를 가지고 태양을 찍었지만 태양의 크기를 가늠해줄 다른 보조 피사체가 없다면 보기에 심심한 사진이 될 수밖에 없다.


꽃 사진 역시 마찬가지다. 꽃만 접사로 크게 확대하여 찍는 것보다는 나비가 날아와서 앉았을 때 촬영하는 것이 더욱 눈길을 끈다. 위 사진을 봐도, 태양만 있는 사진보다 배가 등장하는 사진이 더욱 인상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4.전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경을 채워라.



아웃 포커싱(Out of Focusing)이란 앞쪽에 초점을 맞춘 피사체만 선명하게 하고 뒤쪽 배경을 흐리게 해서 원근감을 나타내는 기법이다. 반대로 앞쪽을 흐리게 하고 뒤쪽을 선명하게 하는 것을 인 포커싱(In Focusing)이라고 한다.


풍경을 찍을 때는 사진 전체가 선명하게(Pan Focusing) 나오도록 하는 것이 좋다. 원근감을 나타내려면 프레임 전체에 전경, 중경, 원경을 구별해서 피사체를 배치하는 것이 좋다.


특히 화면 앞쪽에 무언가를 채워서 멀고 가까움을 표시하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위 사진을 보면 늪 사진을 찍었을 때 앞쪽에 배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앞쪽에 무언가를 배치하면 원근감과 입체감이 살아난다는 것을 명심하자.






5.역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광으로 사물을 관찰하라.



사진의 ‘정석’은 피사체가 해를 바라보는 상태(순광)에서 찍는 것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순광으로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형상이 깨끗하고 정확하게 나온다. 그러나 음영에 의한 질감이나 입체감이 없기 때문에 평면적인 사진이 나온다.


질감과 입체감을 잘 나타내려면 순광으로 형태를 잘 나타내고 후광(뒤에서 비추는 광선)을 비춰서 피사체의 윤곽이 살아나게 해야 한다. 또 사광(비껴 비추는 광선)으로 입체감을 살리는 것이 이상적이다. 그러나 태양에 의존해 사진을 찍어야 하는 상황에서 여러 각도의 빛을 살린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이 때문에 생각을 바꿔 역광으로 피사체를 찍어보면 예상치 않게 아름다운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다만 역광으로 찍을 때는 강렬한 태양빛으로 인한 플레어나 고스트(눈으로 봤을 때는 없었던 테두리가 나타나거나 도깨비불과 같은 동그란 모양의 빛이 촬영되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이 사진들은 거의 동일한 시간에 촬영한 것이지만 느낌이 상당히 다르다. 위 사진은 편광필터를 장착하고 순광으로, 아래 사진은 역광으로 촬영했다.
 



박 씨는 이 같은 방식들은 비싼 수동카메라로 사진을 찍을 때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는 “작은 디지털카메라를 가지고도 위 방식들을 잘 적용한다면 충분히 아름다운 풍경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씨는 이어 “사진을 찍으려고 피사체를 보다 보면 어색하다고 느껴질 때가 있는데 그럴 때도 인위적으로 풀을 뽑거나 돌을 치워 화면을 만들어서는 안된다”며 “자연은 원래 모습 그대로 있을 때가 가장 아름답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 풍경사진을 잘 찍는 첫 걸음”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미상

comment 0

프레이밍에 관한 특강

좋은 사진의 가장 큰 특징은…




(1)테마가 있다…(스토리 구성력이 뛰어나다,메세지의 형식면에서 탁월하다..)



(2)사진 한장 한장의 프레이밍이 다 다르다…(지루하지 않고 사진이 대중을 흡입한다…)



(3)작가주의가 있다…(작가 개개인이 프리랜서 정신을 가지고 있다…)


    작가 의식을 드러내는 도구로서 프레이밍이 중요하다..


    작가의 미적감각과 의미는 그 작가의 색깔을 표현한다…



개개인 마다 미적 감각은 제각각이다….



미적인 감각의 2가지 요소는?



(1)회화적인 조형성.즉,미적감각을 바탕으로 영상성과 기계적 시각(사진적 시각)을 이용해야 한다..


    평면의 시각으로 대상을 바라봐야 한다….


    의미상 취향과 미적인 취향이 충분히 충족되어질때 셔터가 눌러져야 한다….


    그것이 충족되어 지지 않는 경우 우리는 본능적으로 ,셔터를 눌러선 안된다….



(2)사진에는 작가의 마음이 담겨야 한다…


    사진가는 감각을 바탕으로 피사체에 대한 인식이 있어야 의중을 프레임에 담는것이다…


    감각[느낌]—>인식[깨달음],해석[의미의 발견]—>은유,심상.



핵심적으로 프레이밍은,’짜르기’와 ‘띠 두르기’로 구분할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담는용기’로서의 도구 보다는 ‘짜르는 도구’로서의 역할이 중요하다…


짜른다는 것은…..첫째로,피사체의 내면성과 작가의 내면성을 구분한다.


                        둘째로,느낌을 강조한다…(손,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느낌을 강조한다 라는 것은 피사체의 내면성과 작가의 내면성으로 구분할수 있는데,


극단적close up과angle을 통해서 가능하다…


피사체와 작가의 내면성을 나타낼때는 작가의 느낌이 있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사체를 알지 못하면 찍지 못한다.내면을 꿰뚫어 보아야 한다…


내가 해석한다는 것은 그 피사체를 대변하여야 한다…


대상의 본질을 파악해야 한다…



‘모든 사람을 대할때 하나님 대하듯 한다’는 골로새서를 인용한 처칠의 신념 처럼


 모든 피사체를 그 이상의 가치로 표현해야 한다…



띠 두른다 는…..요소와 요소가 만나서 제3의 효과를 나타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즉,유사성similarity과 차이성difference을 조합해 형태와 의미상의 유사성을 재창조 한다…

거슬러,근대사진의 시각과 현대사진의 시각엔 차이가 있는데 근대는 회화적구도(앵글안에 많이 담는것을 중요시 했다면,현대는 짜르지만 그 이면의 내용을 궁굼케 한다…

근대는 현실과 고립된 독립적 공간 이었다면 현대는 현실과 연결되어 있다…

그렇다면,현실성을 보여주는 공간으로는 시선의 흐름과 운동방향의 흐름과 매스의 연결 그리고,미러이미지 를 통해서 초현실적 으로 보여줄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각적 으로는,초현실을 보여 주지만 의식적 으로는 현실을 보여준다…

미러이미지는 3차원의 현실을 1차원으로 보여준다…

그외에,earthquake framming과 angle framming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mass,3mass


relation of similarity and difference…


part of frame…


added synerg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mment 0

사진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구도공부

모든 사람은 타고난 개성이 있다.

모든 사람은 단 한사람도 나와 비슷한 사람은 존재할 지언정 같은 사람은 존재하지 않는다.

바로 이것이 살아가는 하나의 즐거움이 되는 것이다.
사진에 있어서도 이러한 부분이 적지 않게 적용 된다.

즉 사진을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맘에 드는 사진이 각양각색 일 수 밖에 없다.
어떤 사진을 처음 접했을때 “아!!!” 하는 감탄사가 나오는 사진이 제각기 다르다는 것이다.

이것은 사진을 보는 기준이 다른 것에 기인하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색감을 우선적으로 보고,

 어떤 사람은 소재를 중심으로 보며, 어떤 사람은 아이디어를 보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공통적으로 공감하는 사진의 느낌도 당연히 존재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일단 그 사진이 주는 전체적인 느낌을 본 후

잔잔히 전해지는 느낌의 여운을 즐기게 되는 것이다.

믿지 못하시겠다면 지금 한 장의 사진을 찬찬히 살펴보시길…




















사진이 주는 전체적인 느낌의 대부분은 그 사진의 구도,

구도를 이용한 구성이 거의 대부분을 차지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도는 그림을 그림에 있어 전체적인 밑그림에 해당하는 것이며

이 구도의 설정에 의해 사진이 주는 느낌은 확연한 차이를 나타내게 된다.
그렇다면 구도라는 것이 무엇인가?
구도란 특별한 것이 아닐 뿐만 아니라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은 더더욱 아니다.

사각의 프레임을 통하여 피사체를 바라보았을 때 느껴지는 바로 그 느낌의 표현을

“구도”라는 이름으로 정의를 한 것이다.

자 눈을 감고 상상해 보자.








나는 지금 해가 지는 바닷가에서 수평선을 바라 보고 있다.

참 편안한 느낌이다. 이때 이 장면을 사진으로 담고자 한다.

셔터를 누른다.
그러나 만약 찍은 사진이 수평선의 수평이 어긋나게 되면

내가 느꼈던 편안함은 사라지고 감상자의 마음이 약간 불안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이것이 전체적인 사진의 밑그림인 구도가 가지는 중요성이다.

또 다른 예로 사람의 시선이 향하는 곳이 여백이 없이 막혀 있다면

조금은 답답한 느낌을 전달하게 된다.
이것은 구도를 만들고 느낌을 부여한 것이 아니라

상황 상황에 따라 얻어지는 느낌을 구도라는 이름으로 체계화 한 것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누구나 자신의 느낌을 사진으로 표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구도는 이미 정해져 있는 틀이 아니며,

이런 경우는 이렇게 저런 경우는 저렇게 라는 식의 공식화 되어 있는 룰이 아니다.
단지 사진 속에 등장하는 소재들 간의 배치와 소재들 간의 연결성이 가지는

일정한 시선의 흐름 등의 원하는 느낌을 만들기 위해

포괄적으로 얼마나 잘 구성 하였는가를 사진가가 결정하는 것이다.
사진을 처음 대하는 순간 보여주고자 하는 제 1 주제에 감상자의 시선이 머물게 하고,

그 다음 부제로 시선을 옮겨가게 유도할 수 있다면

좋은 구도 및 좋은 구성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기본적으로 좋은 구도에 대한 암묵적 공식이 존재하기도 하지만

그것이 항상 좋은 구도라고는 말할 수는 없다.

미친소 말대로 그때 그때 달라요~~~~
하지만 기본적인 구도에 관한 개념을 가지고 있는 것이 좋은 사진을 만드는 데 있어서

크게 도움이 되는 것을 부인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예를 들어 서있는 아이 사진을 찍을 때 눈높이로 찍으면

가장 편안한 사진이 된다는 것을 알고

그리고 눈높이를 벗어나 극단적 하이앵글로 서있는 아이에게

바짝 붙어서 위에서 아래로 과감하게 찍으면 아이의 귀여운 표정이 배가 된다는 것,

모델 이나 인물 촬영시 앉거나 누워서 촬영을 함으로써

롱다리의 꿈을 이뤄줄 수 있다는 것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 정도는 숙지하고 있는 것이

재미있고 기억에 남을 만한 사진을 만들어 내는 밑거름으로써 많이 도움이 될 것이다.


























한번 쭉 봤으면 위의 기본구도들을 외우려 하지 말고 이해만 하고 넘어가자.
그러나 황금분할 구도만큼은 가능한 한 사진 찍을 때

꼭 꼭 꼭 머릿속에 넣고 실행하시길 부탁한다.

뭐 대단한 것도 아닌데 괜히 오버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황금분할이란 어느 날 갑자기 나온 것이 아니라

고대부터 사람이 가장 안정되고 아름다운 시각으로 받아들이는

기하학이나 자연의 모습 등을 보고 이것을 숫자로 환산 했을때

약 5:8 또는 1 : 1.618 정도의 비율을 나타낸 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것을 사진에 도입하여 황금분할 구도 라는 개념이 정립된 것으로

황금분할형태로 화면을 삼등분하여 주제나 중심이 되는 부분을

1/3지점에 배치하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에게 가장 아름답다고 느끼게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황금분할 구도가 아닌가?

이 얼마나 단순하며 쉬운가? 또한 황금분할은

가장 실패할 확률이 적으며 안정된 느낌을 주기 때문에 많이 사용되는 구도로

모든 사진에 일반적으로 적용된다.

수직구도 사진에서 황금분할을 잘 사용하면 위부분이나 아래 부분이 적거나 많이 포함되어

사진의 균형이 깨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그러나 역으로 이러한 안정된 구도를 회피함으로써

다른 느낌을 전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사진 촬영시 대략적으로 위의 기본적인 구도 들이 많이 사용되어 진다.

 그러나 사진 촬영시 이러한 구도를 생각하며 찍는 경우는 드물다.

아마도 황금분할 정도만 늘 염두에 두고 촬영을 할 것이다.
즉 엄밀히 말하면 이러한 구도들은 사용되어진다는 표현 보다는

위의 예시에 나오는 피사체를 대하면 대부분 위의 구도로써

자연스러운 촬영이 이루어진다는 것이 맞을 것이다.
가장 효과적인 구도는 피사체 그 자체로부터

지극히 자연스러움을 끌어낼 수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주제가 되는 것을 위치시키는 공식 아닌 공식들을 반드시 충족시키거나

이것을 그대로 답습하거나 받아들일 필요는 절대 없다.
구도의 목적은 구도가 잘 잡히면 효과적이고 강한 인상을 주며

사진효과를 높이는 것이고 주제를 강조하고 시각적으로

가장 유효적절하게 표현하여 피사체를 가장 뚜렷하게 보이게 하는 것이다.

이번 글에서는 구도에 대한 기본적인 인식과 개념에 대해 말씀을 드렸다.

그러나 이것은 어떤 규칙에 매이지 말라는

다소 역설적인 내용을 담고 있음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
다음 글에서는 독자들이 스스로의 자신의 스타일을 개발하고

다양성을 가질 수 있도록 같이 생각해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