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filed under “Photography

comment 0

Battery Management for EOS-1D and 1Ds Mark III Cameras

Battery Management for EOS-1D and 1Ds Mark III Cameras

Both the EOS-1D Mark III and the full-frame EOS-1Ds Mark III use an entirely new lightweight, powerful lithium-ion rechargeable battery system. The LCD monitor provides an accurate reading of power percentage remaining, shots taken since last charge, and whether the battery should be reconditioned. This takes much of the guesswork out of battery management.                                
Not only is the new battery significantly smaller and lighter than the Ni-MH battery previously used in the EOS-1D series bodies, but it actually powers the camera for more shots on a single charge. One of the most interesting aspects though is the new battery management system.  Users can now see precise read-outs right on the camera’s menu screen for a variety of functions. 
We explore the details in this document.                            

The new LP-E4 Lithium-Ion battery pack: The new LP-E4 battery pack is exclusively for Canon’s EOS-1D Mark III and EOS-1Ds Mark III, and cannot be used in earlier EOS models. When installed, the either camera is about ½ lb. (approx. 220g) lighter than its predecessor.

Memory Chip                            

A memory chip in the battery pack provides comprehensive information to the user via the camera’s menu. It’s also the reason why the camera has a six-stage battery check icon in the viewfinder and on the top LCD panel, which are constantly visible.

CIPA Industry Test Standards                            

At 73°F (20°C), a fully-charged battery can power the camera for up to 2,200 images (about 1,800 with the full-frame EOS-1Ds Mark III). Even at the freezing point (32°F, 0°C), the LP-E4 battery is good for up to 1,700 images with the EOS-1D Mark III (about 1,400 with the EOS-1Ds Mark III).

Charging the battery:                            

Both Mark III cameras ship with a dedicated LC-E4 battery charger, which is for exclusive use with the new LP-E4 battery packs.  One or two batteries can be attached and charged;  if two packs are connected, the charger fully charges one battery first, and then the next.  Full charging takes about two hours per battery pack.
Unlike the previous-generation battery charger, LEDs clearly indicate the LP-E4 battery’s state of charge, with clear indicators printed on the charger to alert the user when a battery is fully charged.  The battery charger can also be used to Calibrate LP-E4 battery packs – more on that in a moment.  Like virtually all Canon chargers, the LP-E4 is a multi-voltage charger than can travel almost anywhere, needing only a plug adapter.  AC voltage from 100v to 240v are automatically sensed, and no voltage converter is needed.

Battery Info on the camera’s menu:                            

This is really new. Both Mark III models are the first Canon cameras to be able to comprehensively communicate between battery and camera, and report precise information to the user. For users who want to quickly be able to check the status of their LP-E4 battery, one suggestion is to add Battery Info to the six available choices from within the “My Menu” setting which allows a user to set and access their favorite or most commonly-used settings quickly and easily.

Now, once a user selects Battery Info, the following screen will appear (Please note: The battery calibration display only appears at select intervals (usually after 20 or so battery charges):

Here’s what the Battery Info tells the photographer, from top to bottom:

Power Source:  Reports whether the Canon LP-E4 battery pack is in use, or the (included) AC Adapter Kit ACK-E4 is being used.  If a third-party battery is being used instead of a Canon-brand battery, this can be reported as well.
Remaining Capacity:  Shows both the six-step icon, but also reports remaining percentage of battery charge in 1% increments.  This provides an extremely precise read-out to help the photographer stay on top of battery usage.
Shutter count:  Reports the number of exposures taken since this battery was last charged.  No, this does not report the total number of shutter actuations by the entire camera!
Recharge Performance:  Reports in three steps how well the battery retains its power.  Three green squares mean a full-functioning battery.  When it’s down to only one red square, the camera is telling you that the battery is past its useful life, is no longer holding a charge effectively, and should be discarded and replaced with a new one.  Simply recharging, or calibrating, won’t help the battery regain full performance potential at this point.
Calibration recommended:  After charging the LP-E4 battery about 20 times, you’ll see an additional line of text at the bottom of the Battery Info display suggesting it’s time to calibrate the battery.  This intentional discharging and subsequent re-charging of the battery pack is done in the standard LC-E4 battery charger. 

Calibrating the battery:                            

Please note: the Lithium-Ion battery has extremely good “memory” characteristics and periodic discharging and re-charging of the battery – sometimes called “refreshing” – is not needed to keep the battery’s power level strong.  Users can freely charge the battery at any time, regardless of whether it’s nearly depleted or has only been briefly used since its last charging.  There is no problem with topping-off the battery by charging it, even if it’s close to fully charged beforehand.
The Calibration procedure here is strictly to keep the Battery Info calibrated, so that the display remains accurate.  Here’s why:  as the battery is repeatedly used, charged up, and used again, there can be a gradual change in the information being provided to the camera vs. what’s actually going on in the battery.  The menu’s display of percentage of charge, in particular, can sometimes drift from accurate readings.  The Calibration procedure basically brings the Battery Info back in-line with what the camera is reporting.
The important thing here is that users do NOT need to fully discharge the LP-E4 batteries for the cameras before charging them up, even if there’s an important shoot the next morning.  Simply charge the batteries, until the camera recommends the Calibration procedure in the Battery Info display.  Calibration (which can also be recommended by a blinking red “Cal/Charge” LED on the charger, when a battery is inserted) takes about 10 hours to fully discharge each fresh battery pack, followed by the normal two hours to charge each back up.  For maximum battery life, we recommend users wait to perform Calibration until the camera or charger recommend it, and that users avoid the old habit of refreshing batteries prior to charging “just to be safe.”

Summary:                            

The new battery system in the EOS-1D and 1Ds Mark III cameras is an outstanding leap forward in virtually every aspect.  It’s a lot lighter, it performs even better, and it’s got a comprehensive method of reporting battery status back to the photographer.  An understanding of what each Battery Info item is explaining, along with the details of the Calibration procedure,  goes a long way toward getting the most out of this new system.

The CDLC contributors are compensated spokespersons and actual users of the Canon products that they promote.

reference : http://learn.usa.canon.com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3
comment 0

화벨 조정 기능 및 사용자조절




■ 디카활용을 위한 업그레이드 테크닉

글/사진_민병석

* 어떤 장소에서도 자연 그대로의 색감을 찾는다. 화벨 조정 기능 및 사용자조절

빛은 사물을 볼 수 있게 하는 것과 동시에 사물의 색을 표현한다. 하늘은 파랗고 구름은 하얗게 보이는 현상, 저마다의 과일이 고유한 색을 가지고 보이는 것 등은 각 사물이 특정 빛의 파장에 한해 반사 시키며 그 외 빛을 흡수하기 때문에 칼라가 표현되는 것이다. 하지만 빛도 그 성질에 따라 같은 사물을 다른 칼라로 표현하기도 한다. 이런 현상을 만드는 빛의 성질을 색온도라 말한다. 색온도는 광원에 따라 다르다. 이 색온도로 인해 하나의 하얀 종이가 푸른색을 띄기도 하고 붉은색을 보이기도 한다.









그림은 빛의 종류에 따른 색온도를 수치화로 보여준다. 그림에서 보듯이 색온도가 낮으면 붉은색을 반대로 색온도가 높으면 푸른색을 띄게 한다. 이처럼 광원에 따라 색의 편차가 발생이 되는데 이를 조정해주는 것을 화이트 밸런스라 말한다. 우리의 눈은 색온도에 따른 색감의 차이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자동화이트 밸런스이다. 디카 역시 사람의 눈과 같은 역활을 수행하는 자동화이트밸런스 기능이 있어 조명상황에 따라 색의 편차를 보정해준다. 하지만 디카가 사람의 눈과 가장 다른 점은 각 상황별로 화이트밸런스의 기준치를 정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화이트 밸런스의 사용은 카메라 뒷면의 S버튼을 누른 후 방향버튼의 상하를 이용해 AWB를 찾는다. 좌우 버튼을 이용해 상황에 따라 원하는 화이트 밸런스를 선택해 사용한다.











자동 화이트 밸런스 조정 기능으로 카메라가 광원의 성질에 따라 최적의 수치를 선택해 사용하게 한다.






맑은 날 태양광에 수치가 맞춰져 있다. 맑은 날 실외 촬영에 적합하다.






흐린날 모드로 구름 많은 날 또는 그림자가 있는 장소 등의 약간 어두운 상태에서 적합하다.






형광등L 모드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백색 형광등에 수치가 맞춰져 있다.






형광등H 모드로 태양광에 맞춘 인공조명 도는 3파장 형광 조명 아래서 사용이 적합하다.






백열등 모드로 할로겐등 및 백열등과 같은 광원에서 사용이 적합하다.






사용자 설정 모드로 환경에 따라 사용자가 최적의 화이트밸런스를 적용할 수 있다.









사진과 같이 환경에 따라 화이트 밸런스의 조정을 다르게 설정해 사용하면 훨씬 강조된 색감의 표현이 가능하다. 우측의 대청마루에 앉은 인물사진의 경우 나무의 색감의 표현을 강조하기 위해 화이트밸런스 사용자 설정모드를 이용해 표현한 사진이다.




이처럼 촬영자는 어떤 광원아래에서 촬영하느냐에 따라 화이트밸런스를 조정해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다. 하지만 사진과 같이 특정 조명 아래에서가 아닌 창문으로 들어오는 태양빛과 실내의 형광등 그 외의 다양한 빛들이 혼합된 경우가 많다. 또한 태양광의 경우도 날씨와 시간에 따라 색온도의 변화가 있기 때문에 태양광 모드에서도 사진의 차이가 생길 수 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사용자 설정 화이트밸런스의 사용이다. 사용자 설정 화이트밸런스는 어떤 상황에서도 자연 그대로의 색감의 표현을 가능하게 해준다. 앞서 설명한 화이트밸런스 설정메뉴에서 사용자 설정 모드를 선택한다. 선택 후 흰색종이를 빛이 잘 받는 위치에 두고 카메라로 흰색종이만 보이도록 화면 구성을 하고 셔터를 누른다. 이 과정이 끝나면 MENU OK 버튼을 누르면 사용자 설정 모드가 적용된다. 촬영상황의 광원 아래서 흰색종이에 반영되는 여러 칼라에 대해 보색의 칼라를 적용시켜 줌으로 정확한 색감의 표현을 가능하게 해준다. 다시 설정하기 전까지 설정수치가 변하지 않으므로 상황에 따라 확인하며 사용해야 한다.






[ 화이트 밸런스 사용자 설정 모드 선택]

[ 흰색종이를 바라보며 셔터를 누른다.]




이처럼 화이트 밸런스 사용자 설정은 정확한 색감의 표현을 찾기도 하지만 의도적으로 다른 색감으로 촬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일종의 색필터와 같은 활용을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사용자 설정 모드에서는 측정하는 피사체의 칼라를 전혀 다른 색으로 두고 기능을 적용시키면 카메라는 측정하는 피사체의 칼라를 흰색으로 인식하기 위해 보색의 색을 증가시키게 된다. 이런 방법으로 의도적인 다른 색을 사용자 설정 모드에서 인식 시키면 전체적인 칼라의 표현이 마치 색 필터를 사용한 것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






[사진은 적색의 피사체에 사용자 설정 화이트 밸런스를 맞추고 촬영한 이미지이다. 적색을 흰색으로 인식하면서 보색의 칼라인 파란색의 색감이 증가해 표현되었다]

[사진은 파란색의 피사체에 사용자 설정 화이트 밸런스를 맞추고 촬영한 이미지이다. 파란색을 흰색으로 인식하면서 보색의 칼라인 노랑의 색감이 증가해 표현되었다.]






[ 사진은 녹색의 피사체에 사용자 설정 화이트 밸런스를 맞추고 촬영한 이미지이다. 녹색을 흰색으로 인식하면서 보색의 칼라인 보라색의 색감이 증가해 표현되었다.]

[사진과 같이 다른 칼라의 색종이를 이용해 사용자 설정 화이트 밸런스 기능을 사용해 각 측정된 칼라의 보색의 색을 증가시켜 일종의 색필터의 효과를 주게된다. ]




이와 같이 사용자 설정 화이트 밸런스는 사진에서 보는 것과 다른 모드에 비해 정확한 수치를 제공해 이미지를 표현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자연 그대로의 색 표현이 가능하며 선명한 칼라의 결과물을 만들어 낸다. 또한 사용에 따라 색필터의 역할도 훌륭하게 수행한다.
암기하자! 사용자 설정 화이트 밸런스 사용법!!
준비물 : 카메라, 하얀 종이 또는 현장의 하얀 피사체
1. 하얀 종이를 펼친다.
2. 카메라의 화이트밸런스 사용자 설정 기능을 선택한다.
3. LCD화면에 하얀 종이가 꽉 채워지도록 화면을 구성하고 셔터버튼을 누른다.
4. MENU OK 버튼을 클릭한다.
이와 같은 몇 단계의 과정으로 매우 쉽게 화이트밸런스 사용자설정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comment 0

[디카강좌] R,G,B 조절 및 효과기능 통한 칼라구성




■ 디카활용을 위한 업그레이드 테크닉
글/사진_민병석

* 색감조절 이젠 마음대로 하자~!! R,G,B 조절 및 효과기능 통한 칼라구성
사진과 같은 이미지는 그 칼라에 따라 다양한 느낌을 준다. 별 것 아닌 주변의 풍경도 칼라표현에 따라 아주 특별한 풍경으로 탈바꿈 하기도 한다. 포토샵과 같은 편집프로그램을 활용해 간단하게 변화를 줄 수 있지만 초보자에게는 촬영법 이외에 또 다른 과정의 학습이 필요하기 때문에 결코 쉬운 작업이 아니다. 하지만 카메라에서 아주 쉽게 칼라변화를 줄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그 방법을 알아보자.

먼저 가장 쉽게 변화를 줄 수 있는 칼라 효과는 모노톤 효과다. 흑백, 세피아 등과 같이 아주 쉽게 변화를 표현 할 수 있다.
촬영모드 상태에서 카메라 뒷면의 MENU OK 버튼을 클릭한 후 좌우 버튼을 이용해 효과 기능을 찾는다. kenox α5의 경우 효과기능은 칼라, 흑백, 세피아, NEGATIVE 4가지의 선택이 가능하다.





[칼라효과 / 흑백효과 / 세피아효과 / 네거티브효과]




우리의 눈은 항상 칼라를 감지하고 그에 익숙하다. 같은 피사체에서도 이와 같이 칼라효과를 다르게 표현함으로 익숙하지 않은 풍경을 만들 수 있다.






이와 같이 모노톤의 변화이외에도 칼라조절을 통한 색감의 창조적인 표현도 가능하다. 바로 RGB조절을 통한 색감의 표현인데 상황에 따른 RGB수치의 조절을 통해 특정칼라를 강조해 줄 수 있으며 사진의 분위기를 더욱 강조할 수 있다.

카메라 뒷면의 S버튼을 누른 후 방향버튼의 상하를 이용해 RGB를 찾는다. R은 적색, G는 녹색, B는 파란색을 뜻한다. 상하 버튼을 이용해 조절을 원하는 수치를 선택하고 좌우버튼을 이용해 조절한다. 사진을 통해 그 효과를 직접 느껴보자.










이와 같이 초보자도 쉽게 효과 기능과 RGB 조절을 통해 훨씬 선명하고 강조된 칼라의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지금 표현하려는 피사체에서 어떤 칼라의 표현이 좋을지 눈앞의 상황에서 어떻게 색감을 조절하는 것이 좋을지 판단하는 시각만 익힌다면 그 누구보다 멋진 자신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다.

comment 1

[디카강좌] 어떤 상황에서도 최상의 사진을 만든다




■ 디카활용을 위한 업그레이드 테크닉
글/사진_민병석









지난 6월호에서 초보자를 위한 디지털카메라의 기본 사용법에 대한 내용을 살펴보았다. 이번호에서는 기본 사용법을 바탕으로 좀더 그 활용과 촬영기술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활용테크닉을 소개한다. 초보딱지 떼는 디카의 7가지 활용법

* 어떤 상황에서도 최상의 사진을 만든다. SCENE 모드
카메라는 셔터를 누르는 것으로 모든 사진을 최상의 결과물로 만들어 주지 못한다. 전문가형 고급기종에서 저가형의 보급형까지 모두 똑같다. 상황에 따라서 플래시도 사용해야 하며 표현 방법에 따라 셔터와 조리개의 조절도 필요하다. 그러므로 사용자에 따라 같은 현장에서도 전혀 다른 사진이 만들진다. 하지만 초보자를 위해 제작된 보급형 디카는 이런 사용자의 어려움까지도 해결을 해준다. 고급기종에는 없는 바로 장면촬영모드 기능이 바로 그 것이다.
장면 촬영모드를 간단하게 설명하면 촬영상황별로 기준되는 촬영자료를 입력해 실제 촬영에서 적용 가능하도록 해주는 기능이다. 그 사용법 역시 초보자를 위한 기능으로 매우 간단하다.







[모드다이얼의 SCENE로 설정]

[LCD 화면의 장면모드]
기사에서는 동급기종중에서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는 삼성케녹스의 신제품 kenox α5를 샘플로 기사를 진행 한다.

이 기능의 사용을 위해서는 가장 먼저 카메라 상단의 모드다이얼을 SCENE 상태로 변경해야 한다.

모드 다이얼의 변경이 되었다면 다음은 카메라 뒷면의 파란색의 MENU OK 버튼을 작동시킨다.




버튼을 작동 시킨 후 LCD화면을 보면 장면모드 인물, 아동, 풍경, 근접, 석양, 새벽, 역광, 불꽃놀이, 해변 및 설경 의 메뉴를 확인 할 수 있다. 촬영상황에 따라 선택적으로 사용하면 각 상황의 가장 기본적인 촬영수치로 조정이 되기 때문에 초보자도 마니아 처럼 멋진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 각 장면 모드에서 어떤 촬영수치로 조정이 되는지 살펴보자.









인물 촬영모드 : 인물 촬영에 적합한 모드로서 Single AF를 한 후 눈동자가 붉게 나타나는 현상을 줄이기 위해 Flash설정은 Red_eye(예비 발광을 한차례한 후)로 설정한다. 또한 조리개가 개방되며 이를 통해 얕은 심도를 통한 인물중심의 표현이 가능함.

아동 촬영모드 : 인물촬영과 마찬가지로 Flash는 Red_eye로 설정되고, 아동의 잦은 움직임을 고려하여 매 순간 AF를 하는 Continuous AF로 설정되어 촬영한다. 조리개는 개방되며 가능한 빠른 셔터속도를 사용함으로 아이들의 움직임을 표현하기 가능함

풍경 촬영모드 : 풍경 촬영을 위한 모드로 Focus만 무한대 고정을 시킨 상태에서 촬영된다. 조리개는 최대한 조여 깊은 심도를 통한 선명한 풍경 촬영을 가능하게 함

근접 촬영모드 : 접사 촬영을 위한 모드로 꽃이나 정물을 정밀하게 찍는데 유리하다. 4(W)/30(T)cm ~ 80cm 의 Focus zone하에서 Continuous AF가 동작되며 촬영한다. 조리개는 개방된다.

석양 촬영모드 : 석양의 색감을 더욱 강조한 촬영이 가능한 모드로 Focus는 무한대 고정이며, White Balance의 RGB성분중 Red성분을 좀 더 강조하여 촬영한다.

새벽 촬영모드 : 새벽의 푸른 색감을 더욱 강조하는 모드로 Focus는 무한대 고정이며, White Balance상에 RGB성분중 Blue성분을 좀 더 강조하여 촬영하는 모드

역광 촬영모드 : 역광에서 피사체가 어두워지는 것을 방지하는 모드로 Spot 측광방식과 강제 발광을 설정하여 촬영한다.

불꽃놀이 모드 : Focus는 무한대 고정이 되며 촬영시 Shutter speed를 4초 고정으로 하여 설정한다. 조리개는 최대한 조여지며 이를 통해 불꽃의 불빛을 선명하게 표현하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

해변/설경 모드 : 해변/설경 촬영 모드로서 Single AF를 수행 후 촬영한다. 밝은 배경으로 인해 어둡게 촬영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0.5EV 의 노출보정이 적용된다.


2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