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filed under “Stuff

comment 0

ipad 필기 기능에 대한 단상.

내가 아이패드를 비싸게 주고 산 주 이유는 e-book/논문읽기와 강의/세미나 필기 대용이었다. 그 중에서도 필기 용도로 써본 사람은 알겠지만 혼자 느긋하게 그림을 그리거나 낙서를 끄적거리기에는 그럭저럭 쓸만한데, 앞에서 누군가가 발표를 하고 있을 때 필기를 할라 치면 인식률이 너무도 떨어져서 사용하기에 너무도 불편했다. 스타일러스의 문제일까 해서 스타일러스에만 근 20만원을 투자해봤다. 4~5종을 바꿔가며 써봤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두어달 정도를 그렇게 사용했고, 그러면서 필기는 포기하게 되었다.

두어달 전에 학교에 삼성 갤노트 10.1 홍보단이 온 적이 있었다. 재창이와 점심을 먹고 학교를 잠깐 거닐다가 발견해서 속는셈 치고 이리저리 만져봤는데, S펜 이것이 정말 물건이었다. 내가 ipad 를 구입한 목적을 거의 완벽하게 충족해 줄 수 있는 기기였다. 혹해서 ipad 를 처분하고 노트 10.1로 갈까 하는 생각이 잠깐 들었지만, 어차피 구입하고 나서 한두달 쓰고 나면 거기서 거기일것 같은 느낌이었다. ipad가 갖고 있는 장점을 쉽사리 포기하기도 힘들었고 통신사가 얽혀 있으면 요금 증가도 신경쓰지 않을 수 없었다.
게다가 어차피 coursework도 얼마 남지 않았고 seminar 같은 경우는 laptop으로 내용 정리가 가능하니 지금와서 굳이 필기 용도 때문에 구입하는것도 여러모로 낭비라 생각하고 갤노트에 대한 생각을 접었다.

오늘 점심을 먹고 쉬면서 인터넷을 뒤적거리다가 레가토 펜이란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기존 정전식 터치펜과는 원리가 아예 다른, 초음파를 이용하여 필기를 할 수 있는 제품이었다. 물론 충전이 따로 필요하고 reciever도 장착해야 하니 불편한 점이 없다고는 할 수 없겠다. 다만 내가 갈망해왔던 필기 기능을 어느 정도는 충족시켜 주리라는 생각에 약간은 기대가 된다. 일터에서 이런 것들을 깊게 검색해 볼 수는 없을테고 사용기 동영상도 볼수가 없으니 이따 퇴근하고 나서 고민좀 해봐야겠다.

아참. 한가지 단점이 더 있다. 바로 가격. 필기기능 하나에 근 11만원을 투자할 가치가 있을런지는 한 일주일 정도 더 심사숙고 해볼 일이다.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2-2013
comments 2

Twelve South Bookarc stand for Mac

책상 공간이 생각보다 많이 부족한 관계로 맥북 스탠드를 질렀다. 예전엔 잘만 zm-nc2000을 사용했는데, 이것도 나름 괜찮다. 쿨링효과 좋고 쓸만하다. 다만 이전에 내가 15인치 노트북을 사용할 때 쓰던 것이라 지금 사용하는 13인치 macbook pro에는 좀 크다. 그러다보니 공간도 많이 차지하는 관계로 공간을 좀 효율성 있게 써 보고자 거금 69,000원을 주고 구입.

애플스토어에서 질렀고, 인천 창고에 짱박혀있는 제품을 들고오는지 DHL로 배송되었다. 배송시일은 일반 택배보다 하루 정도 늦었다.

오늘 퇴근 후 물건을 받아서 확인을 해 봤다.

박스가 좀 더럽고 찌그러져있었다. 그래도 중고로 팔 거 아니니깐..

상자 뚜껑을 여니 포장되어서 나오는 bookarc. 본체는 맥북프로와 같이 알루미늄 재질이고 랩탑이 들어가는 부위는 실리콘으로 싸여있다.

사진에는 나와있지 않지만 실리콘은 3 종류가 제공되며,

macbook pro 17,

macbook white(이전 모든 모델 포함),

macbook pro 13, 15

이렇게 3종류. macbook air를 사용하려는 사람은 본사로 메일을 보내면 air용을 제공해준다고 안내가 되어 있다.

세워봤다. 뒤쪽 듀얼모니터 배경화면이 조금 어지럽지만..

세로로.

꽤 안정적으로 서 있고 발 쪽에서 실리콘이 부착되어 있어 미끄러지지 않는다.

보이는 공간이 통째로 죽은 공간이었는데 이제야 책상이 좀 넓어졌다. 모니터는 두대 니까 스위칭해서 사용하면 되고.

공간창출도 디자인도 다 좋은데 주위에서 이 제품에 대해 말이 좀 많다. 바로 발열문제.

제작사 설명에도 나와있는 내용이지만, 일반 노트북과는 달리 맥북은 키보드 쪽이 흡입방향이다. 열은 밑으로 빠지는 방식. 밑판 쪽으로 열이 배출 된다. 따라서 맥북을 이렇게 세워놓게 되면 밑바닥이 공기중에 노출되어서 온도를 낮추는 데에 오히려 도움이 된다. 실제 사용기도 그렇고.. 발열 걱정하는 사람은 대부분 안써본 사람이더라.

대체적으로 만족.

사족 : 구입기나 사용기에 사용하는 사진은 아무래도 정식으로 찍는게 나을 것 같다. 폰으로 찍으니 영..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1
comments 8

Logitech Performance M950 사용.

 

개봉기나 구입기는 인터넷에 널린게 그런것들이라.. 난 대략 한달 남짓 써본 느낌을 중점으로 작성해보려 한다.

일단 다른 사용기들과는 다르게 불만점부터 작성해보고자 한다. 좋은 점들을 보고 구입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단점을 위주로 파악하고 구입하는 나같은 사람들을 위하여… 개인적으로 마우스가 갖고 있는 장점은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하기에. 논스톱스크롤링이나 커스텀 버튼 function 같은건 많은 회사들이 갖고 있는 기술력. 크게 차이는 없으니깐.

가장 크게 다가오는 단점은, 배터리.

1.2볼트에 min.2000mAh 라고 적혀있는 Ni-MH 배터리를 사용한다. 자체적인 전력소모가 큰것인지 Ni-MH의 특성인지 모르겠지만 배터리 소모가 상당이 빠르다. 한번 만충 후에 하루종일 쓰기 힘들 정도. 내가 게임을 하는 것도 아니고 크게 마우스를 쓰는 일이 없는데도 완충 후 서너시간을 쓰면 배터리에 벌써 약함 신호가 온다. 이렇게 약해서야.. 연구실에서 사용하는 mx1000같은 경우는 1000mAh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한번 충전하면 2주일은 쓴다. 그 마우스는 심지어 5년 이상 사용한 것이라 배터리가 많이 약해져 있을텐데.. 그런 것들을 생각하면 배터리에 대해서는 불만이 많다. 유선 끼워 쓰면 되긴 하지만 그럴거면 비싼돈주고 무선 마우스를 산 의미가 없으니.

두번째 단점은 고주파음.

움직일때마다 고주파음이 난다. 음악을 듣거나 할때는 잘 안들리긴 하지만 조용한 환경에서 사용하면 신경이 거슬릴 정도. 선을 연결해서 사용할 때보다 연결하지 않고 사용할 때 더 심하게 난다. 가만히 있어도 약간은 나긴 하지만.. 암튼 거슬리는것은 확실. 가만히 듣고 있으면 전력이 새고 있는 듯한 느낌도 받는다

그 외에는 크게 모자라는 점은 없다. 마우스 버튼의 클릭감도 적당하고, 엄지손가락 쪽에 달려 있는 프로그램 전환 기능도 매우 유용하다. 약간 허술하게 작동하긴 하지만.. 그립감, 기능 등에는 마이너스 점수를 주고 싶은 곳이 없을 정도.

이 마우스를 쓰는 사람들이 아직은 많이 없는지 관련 정보를 찾아보기가 힘들다. 고주파음은 그렇다치더라도 배터리 수명은 좀.. 어떻게 안될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