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사진에 알아야할 5가지






내가 사진 찍는 법 5 – 인물사진에 알아야 할 5가지





인물은 사진의 영원한 주제이다. 많은 분들에게는 정적인 풍경보다는 역시 다양한 모습을 담을 수 있는 인물사진이 더 매력적일 것이다. 요즘은 디카가 많이 보급되어 주위 사람을 촬영하여 교환하는 일이 일반적인 것 같다.  여기에는 인물을 표현할 때 내가 특히 신경을 쓰는 5가지를 적어 보았다.

1. 눈에 초점을 맞춘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상대방의 눈을 보고 대화를 하거나 인사를 나눈다. 사진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찍힌 인물의 모습에서 얼굴(정확하게는 눈일 것이다)을 보게 된다. 인물사진에서 초점은 기본적으로 눈에 맞춘다. 개방값의 f치로 사진을 찍어 피사체의 대부분이 아웃포커스 되었다 할 지라도 눈에 초점이 맞아 있다면 그 사진은 안정적이어 보인다.
유명한 광고사진이나 인물사진을 보게 되면 눈에 초점이 안맞는 사진은 없음을 이해하자.

2. 관절을 자르지 않는다.
목/ 손목/ 발목/ 무릎/ 팔꿈치/ 등과 같은 관절을 자르지 않는다. 자르지 않는다는 것은 그 부분에 수평선이나 나무, 계단, 문틀 등이 지나가면 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예를 들어 환하게 웃고 있는 예쁜얼굴 그 목 뒤에 수평선이 가로지르고 있다면 마치 목이 잘린 것처럼 보여서 좋지 않다. 허리를 자르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머리위로 삐죽이 솟은 나무나 전신주등도 피해야 할 배경이다. 사람을 찍을 때는 아예 배경을 단순화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인물사진에서는 가급적 가슴, 허벅지, 전신, 팔과 같은 부분을 끊는 것이 보기에 좋은것 같다.

3. 시선방향엔 여백을
사진에도 여백이 필요하다. 여백은 눈의 피로를 덜어주고 사진에 일종의 여유를 제공한다. 하지만 불필요한 여백이 있게되면 사진의 질이 떨어질 것이다.
인물사진에서의 여백은 시선방향에 둔다. 사선방향에 여백을 두게 되면 사진이 꽉 차보이면서도 약간의 여유가 느껴지게 된다. 인물이 보는 방향에 따라 충분한 여백을 두자.
하지만 이유없이 뒤통수쪽이나 머리위, 몸의 좌우에 여백을 많이 두게되면, 그 부분은 죽은 공간이 된다.  인물은 최대한 가까이 다가가서 찍도록 하자.

4. 매체를 눈여겨 본다
TV나 영화, 신문이나 잡지의 인물사진을 눈여겨 보는 것은 많은 공부가 된다. 특히 광고사진은 사진의 흐름과 경향을 보여준다.
전에 어떤 은행광고에서 웃는 아이의 눈을 제외하고 얼굴 대부분이 아웃포커싱된 장면이 있었다. 35mm카메라에선 광학적으로 그것은 불가능 하기에 아마도 대형카메라의 무브먼트를 사용한 후 디지탈 처리 과정을 거쳤을 것인데, 그 장면에 해당하는 기법이 화장품CF와 신용카드CF에도 쓰인 것을 본 기억이 난다. 일종의 유행처럼 번졌던 것 같다. 또한 패션잡지나 옷광고에 보면 다양한 포즈와 구도들이 훌륭한 참고서가 됨을 명심하자.  

5. 앵글을 고민한다
인물을 찍을 때 가장 초보적인 구도는 정면에서 눈높이로 찍는 방법이다. 이것을 벗어나 보자. 아래서 위로 찍는 로우 앵글은 위압감을 느끼게 해주며, 위에서 아래로 찍는 하이앵글은 샤프하게 보이게 해 준다. 무엇보다 찍는 대상의 얼굴형태, 신체상태에 따라 가장 적정한 앵글을 찾는것이 중요하다.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