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황후花

 







황후花 (滿城盡帶黃金甲: Curse Of The Golden Flower, 2006)
중국  |  드라마, 액션  |  113 분  |  개봉 2007.01.25





























감독  : 장이모우
출연  : 저우룬파(황제), 공리(황후) 
예고편   인터뷰   M/V   







메인카피  |  줄거리  |  제작노트  |  네티즌 리뷰  |  평점& 40자평  |  명대사  |  관련기사  |  한핏줄 영화  |  네티즌 제보













꽃으로 물든 금빛 반란이 시작된다!










  중국 당나라 말기. 중양절 축제를 앞두고, 황금 빛의 국화가 황궁을 가득 채운다. 황제(주윤발)는 갑자기 북쪽 국경을 수비하기 위해 떠났던 둘째 아들 원걸 왕자(주걸륜)를 데리고 돌아온다. 황제와 황후(공리), 세 명의 왕자까지 온 가족이 함께 중양절을 보내기 위함이지만 그 들 사이에는 심상치 않은 기운이 감돈다.

 오랜만에 황실로 돌아온 원걸 왕자는 어딘가 모르게 불안해 보이는 황후의 건강과 국화에 대한 그녀의 집착에 걱정이 앞선다. 한편 점점 깊어만 가는 자신의 병색에 황제가 연관되어 있음을 감지한 황후는 원걸 왕자와 중양절의 거대한 반란을 계획한다. 드디어 시작된 축제의 밤. 찬란한 달빛을 등지고 국화로 수놓은 황금 갑옷을 입은 십만의 병사들이 황제를 향해 칼을 겨누는데…
—————————————————-

내용이 없는 영화.
처음에는 등장인물들도 헷갈렸을뿐더러..
비주얼에 치중해서인지 들어간 돈이 아깝다고 생각할 정도?
450억이 들어갔다나..

주인공도 없고 내용도 없고..
화면을 뒤덮는 금빛만 기억에 남는다.
비주얼과 인해전술로만 끌고가는 영화.

그나마 화려하다던 전투씬도 10분도 안되어서 끝난다.
마치.. 잘짜여진 올림픽 매스게임을 보는 느낌이랄까.
정말 CG능력만 자랑한 꼴.

액션이라고 해서 인물대 인물의 대결씬같은것도 기대를 했건만.
초반의 칼부림 말고는 볼게 없었다.


결론 : 화려하지만 볼것없는, 스토리도 내용없는 …
보고나서 감동도 없고 느낌도 없었다.
그저 돈이 아까웠을뿐.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