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필기 기능에 대한 단상.

Leave a comment
Hobby / Stuff

내가 아이패드를 비싸게 주고 산 주 이유는 e-book/논문읽기와 강의/세미나 필기 대용이었다. 그 중에서도 필기 용도로 써본 사람은 알겠지만 혼자 느긋하게 그림을 그리거나 낙서를 끄적거리기에는 그럭저럭 쓸만한데, 앞에서 누군가가 발표를 하고 있을 때 필기를 할라 치면 인식률이 너무도 떨어져서 사용하기에 너무도 불편했다. 스타일러스의 문제일까 해서 스타일러스에만 근 20만원을 투자해봤다. 4~5종을 바꿔가며 써봤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두어달 정도를 그렇게 사용했고, 그러면서 필기는 포기하게 되었다.

두어달 전에 학교에 삼성 갤노트 10.1 홍보단이 온 적이 있었다. 재창이와 점심을 먹고 학교를 잠깐 거닐다가 발견해서 속는셈 치고 이리저리 만져봤는데, S펜 이것이 정말 물건이었다. 내가 ipad 를 구입한 목적을 거의 완벽하게 충족해 줄 수 있는 기기였다. 혹해서 ipad 를 처분하고 노트 10.1로 갈까 하는 생각이 잠깐 들었지만, 어차피 구입하고 나서 한두달 쓰고 나면 거기서 거기일것 같은 느낌이었다. ipad가 갖고 있는 장점을 쉽사리 포기하기도 힘들었고 통신사가 얽혀 있으면 요금 증가도 신경쓰지 않을 수 없었다.
게다가 어차피 coursework도 얼마 남지 않았고 seminar 같은 경우는 laptop으로 내용 정리가 가능하니 지금와서 굳이 필기 용도 때문에 구입하는것도 여러모로 낭비라 생각하고 갤노트에 대한 생각을 접었다.

오늘 점심을 먹고 쉬면서 인터넷을 뒤적거리다가 레가토 펜이란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기존 정전식 터치펜과는 원리가 아예 다른, 초음파를 이용하여 필기를 할 수 있는 제품이었다. 물론 충전이 따로 필요하고 reciever도 장착해야 하니 불편한 점이 없다고는 할 수 없겠다. 다만 내가 갈망해왔던 필기 기능을 어느 정도는 충족시켜 주리라는 생각에 약간은 기대가 된다. 일터에서 이런 것들을 깊게 검색해 볼 수는 없을테고 사용기 동영상도 볼수가 없으니 이따 퇴근하고 나서 고민좀 해봐야겠다.

아참. 한가지 단점이 더 있다. 바로 가격. 필기기능 하나에 근 11만원을 투자할 가치가 있을런지는 한 일주일 정도 더 심사숙고 해볼 일이다.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2-2013

The Author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