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황우석박사는??? [펌]

아래글은 많은 국민여러분들이 보셔야할 것 같아서 복사해서 올립니다.

미국에 있는 과학자가 보내온 글입니다.

너무 글을 논리적으로 잘 쓰셨으며 글 쓴 분의 생각에 완전 동감입니다.



새튼의 장단에 춤추는 언론과 시민단체



저는 20여년간 생명공학 분야에서 일을 해 왔습니다. 그런데 생명 공학계는 이일들이 종종 있어 왔습니다.



AIDS Virus를 발견한건 프랑스인데 미국이 먼저 특허를 신청하여 프랑스 Pasteur 연구소와 소송까지 갔습니다. 약 10년에 걸친 소송에서 프랑스가 이겼지만 이미 미국은 특허를 많은 회사에 라이센스를 주고 많은 이익을 취했고 그 사이에 많은 기술들을 개발하여 현재도 미국 회사가 전 세계의 AIDS 관련 시장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그 배후에는 미국의 바이오 관련 회사들이 있고 이 회사의 대부분의 소유주가 유대계인 것 입니다.





이들이 논란을 만들어 우리가 내부적으로 힘을 소진 시키고 있을 때 이들은 한편으로는 이 시장을 장악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방안을 짜고 있을 것이며 이 기술을 이용한 앞서가는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을 것입니다. 결국 황우석 박사와 우리나라는 재주만 부리고 돈은 엉뚱한 놈이 챙기는 격입니다. 이에 우리 언론과 시민 단체는 진실규명이란 명분아래 황우석 죽이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첨단기술 전쟁의 소용돌이에 이들은 아직도 한없는 철부지인 것입니다.





새튼은 계획대로 황우석 죽이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지분의 50%를 달라고 하였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았고 줄기세포 은행의 재단 이사장 자리를 요구 했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았고 많은 미국 과학자들이 본 줄기세포 연구에 직접적으로 참여해 기술과 실리를 챙기려 했으나(미국 시장이 전 세계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 받아 들여 지지 않자 이제는 남은 방법은 황우석 죽이고 자신들이 실리를 챙기고자 하는 것입니다.



새튼은 함정을 파기 위하여 황우석 박사에게서 받은 줄기세포 사진들을 중복 하여 사이언스에 주는 방법을 썼으며 만약에 발견이 되더라도 편집상의 실수로 넘어갈 계획 이었습니다.



새튼은 황우석 죽이기를 위하여 난자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를 거론하며 발을 뺐고 이제는 논문에서 이름을 빼 달라고 하며 황우석 죽이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미 황우석 배아 줄기 세포 기술을 확보하기위하여 노력 하였으며 현재 미국에 있는 3명의 과학자와 기타의 한국의 관련 과학자를 ! 확보하기 위하여 이미 상당부분 진척을 시키고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내부 적으로 싸움을 붙이기 위하여 성체 줄기 세포 관련 학자나 회사들이 황박사와 논쟁을 벌이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그들의 장단에 춤을 추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 인데 실수를 하겠습니까? 절대 실수를 안합니다. 순진한 우리 국민들.



무엇이 진실인지 알기 위하여 6개월 동안 시간과 노력을 낭비하는 동안 그들은 이미 우리를 추월할 것입니다. 다시 진실이 밝혀졌다 하더라도 또 다른 의혹을 부풀려 다시 소모적인 논쟁을 일으키면 또 6개월이고 1년이고 가게 마련입니다. 이때도 진실을 밝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하다고 할 것이며 이에 동조하는 멋모르는 국내의 언론들이나 시민단체들은 그 장단에 맞추어 춤을 추어 댈 테니 생각 할수록 답답할 뿐입니다.



이제 우리는 그들의 음모를 이해하고 이를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1. 조속히 검증을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의 기술을 보호하고 타의 추종을 불허 할 수 있도록 계속 연구에 박차를 가하여 세계 생명공학을 선도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 하여야 합니다.



2. 특허 및 이와 관련된 원천 기술 및 과학자의 유출을 ! 막기 위하여 만반의 대비를 하여야 할 것입니다. 이는 국가에서 체계적으로 도와주어야 합니다.



3. 모든 논란의 중심에서 언론이 방향을 잡고 차분히 과학자에 의해 과학적으로 검증이 되도록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1년이 걸리던 2년이 걸리던 기다려야 합니다. 이러한 검증은 현재와 향후 하는 연구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범위에서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이러한 논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휩쓸리지 않고 굳건히 우리의 기술을 발전 시켜 나가면 새튼도 다시 형제가 되자고 찾아올 것이고 많은 국가와 생명공학 회사들도 스스로의 이익을 지키기 위하여 찾아올 것이며 우리나라의 이익에 막대한 도움을 줄 것입니다.



그러니 부디 현재 당장 모든 것을 다 명명백백히 밝히자고 달려들어 우리 연구진들의 힘을 소진 시키지 말고 그 분들이 하고 게신 연구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도와주면서 동시에 차분하게 검증 과정을 진행 시켜 나가면 될 것입니다.



지금 우리가 이렇게 소모적 논쟁을 벌이고 있으면 가장 좋아하는 사람들은 우리의 경쟁자 이며 우리는 몇 년 후 돌아보면 다른 경쟁자 좋은 일만 시키게 되는 것! 입니다. PD수첩의 2차 방영도 이에 더욱 가세를 하게 될 것입니다.



지금과 같이 첨단 기술의 치열한 전쟁터에서 진실도 중요하고 검증도 중요하나 그것은 우리가 전쟁터에서 우리를 보호하고 난 이후의 일일 것입니다. 죽음 앞에 진실은 우리는 죽는다는 것입니다. 줄기세포의 진위를 따지는 것도 그 앞에서는 아무것도 중요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의 생명을 지키고 보호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 하는 것, 이것만이 이 시점에 우리의 진실이고 해야 할 최선의 일인 것입니다.



이제 모든 것을 털고 PD수첩의 방영도 모두 취소하고 첨단 기술의 전쟁에서 우리 모두가 승리 할 수 있도록 모든 논쟁을 접고 황우석 교수께서 다시 연구에 매진 할 수 있도록 더욱 협조하고 더욱 힘을 실어 드려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진정 현명한 우리 민족이 가야할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여 함께 나아갑시다.



출처: http://blog.naver.com/3777sun/50000292182





아래글도 많은 사람이 봐야할 것 같길래 가져왔습니다-



김영균 : BBC보도 황박사 논문토대로 영국 배아줄기 성공 [2]

2820 | 2005-12-17

추천 : 2 / 신고 : 0 | 조회 : 61 | 스크랩 : 0



http://news.bbc.co.uk/1/hi/sci/tech/3481159.stm (BBC 기사 원문)

“황박사 논문 토대로 동일 실험 성공했다”

입력 : 2005-12-16 17:21:20 편집 : 2005-12-16 17:21:28

진위여부 논란에 싸여있는 황우석 박사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연구원들이 동일한 실험에서 성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뉴캐슬 대학의 앨리슨 멀덕 교수팀은 지난 5월 BBC뉴스를 통해 “황우석 박사의 논문을 토대로 30개의 줄기세포를 복제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멀덕교수팀은 “우리팀이 막 채생된 난자를 사용해 황 교수팀보다 성공률이 높아진 듯 하다”고 줄기세포 배양 성공률이 높은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멀더교수팀은 또 “황우석 박사가 발표한 논문을 토대로 실험에 들어간 연구팀들이 전세계적으로 여럿이 있었지만, 다른 연구팀들은 줄기세포의 세포분열에 성공하지 못하고 있었다”면서 “우리연구팀과 황우석 박사팀 만이 유일하게 줄기세포를 계속적으로 성장시키는데 성공했다”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멀덕 교수팀의 실험 성공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황우석 박사의 연구에 대해 일고 있는 논란은 종식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건 기자jk007lee@yahoo.com



아래글도 퍼온 글입니다.



MBC 예능계 직원인듯한 네티즌의 폭로에 따르면 이번 PD 수첩의 황우석 죽이기는 경쟁관계에 있는 업체로부터 로비를 받고 리베이트를 약속받은 최소한 보도국장 이상의 고위간부가 고의적으로 흠집낼려고 프로그램 제작을 지시한 전형적인 사기 방송이다,



관련글====================================================

바로바로 지워지니 모두들 복사해놓으세요

저는 방송계에 일을 하고있는 사람입니다.

– 이번 황우석박사의 난자사건은ㅡmbc 보도국장선에서 내려온 표적수사임을 시인합니다.

– 타 줄기세포업자로 부터, 리베이트와 특허권일부를 양도받을 것을 약속받은 mbc측에서 황우석 죽이기로 나온 사람은.

– 물론 보도국장선 이하 타 제작관련자도 모두 알고 있는 사항입니다.

– 물론 저도,예능계에서 일하고는 있지만.

– pd수첩 제작진과 타줄기세포업자 간부들과의 회동, 동행취재도 지난달부터 자주 목격하였습니다.

– 국익을 무시한, 몇몇 보도국장들의 금품에 눈이먼 행동이 오늘의 결과를 가져온 것입니다.



——————불과 이틀전..미국회사가-미즈메디에 1000억 투자



—–메디포스트, 미즈메디와 줄기세포연구소 설립 [한국경제TV 2005-12-14 17:30]

양측은 이번 제휴로 총 1천억원을 투자하게 되며 공동연구소와 치료센터 설립은 오는 2006년 3월 착수해 2008년 완공하기로 했습니다. —–



아시다시피 상황이 이토록 갑자기 긴박하게 추한 폭로전 양상을 띈건 지난 15일



노성일 이사장의 ‘줄기세포는 없다’는 폭로전부터였습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김선종씨의 ‘줄기세포 11개를 봤다’는 인터뷰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긴박



하게 돌아갔죠.





울고 짜면서 김선종 연구원의 형인양 감싸며 반박 인터뷰를 하던 그는 황교수의



자질을 의심하는 다분한 인신공격성의 발언으로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그가 마치 황교수로부터 배신을 당한양 인터뷰를 했는데 결국 미즈메디출신



김선종씨로부터 한방 맞은 꼴이지요.



여기서 피를 나눈 형제운운 하며 한국이 제2의 고향이라던 새튼을 떠올리게



하는군요. 그 역시 급작스레 황교수와 결별을 고하며 떠난데에는 표면적으론



난자윤리사건으로 인한 문제였지만 아는 사람은 다 아는데 그를 학술적으로



위기에서 구해주고 공동저자까지 시켜준 황교수를 뿌리친건 바로 특허지분 50%



와 줄기세포은행 이사장 자리를 요구한 그의 이득분배에 이유가 있었습니다.



자신들 이름으로 특허를 등록하고 단체를 만들어 한자리씩 해 한몫 잡아보려던



이들의 바램과는 달리 ‘과학에 국경은 없어도 과학자에게 조국은 있다’던 황교수



는 특허를 대한민국에 귀속시키려했고 이미 핵심기술과 연구원까지 습득?한 섀튼



은 때를 기다리다 결별을 통지합니다..



마찬가지로 연구결과가 상업적이라기보단 공익적으로 돌아가 특허지분 40%를



요구하며자신의 세계관과(재단 이사장의 성격상 뻔한내용이겠죠?) 갈등을 빚어온



그들은 올해초부터 균열의 조짐을 빚어오다 결정적으로 14일 계약서에 미국자본에



도장 찍고. 15일 황교수 뒷통수 까고. 오늘은 울면서 기자회견으로 쇼를 벌인것



입니다. 이는 표면적인 얘기고 내막을 살피면 노성일 이사장이 뛰어난 사업수단



으로 첨단 산업의 미국자본을 유치한게 아니라 얘기는 또 틀려집니다.



한국에 줄기세포 연구에 허를 찔리며 우리보다 많은 전문인력과 20배가 넘는



예산으로(공식적인것만) 줄기세포의 주도권을 노리던 미국은 결국은 이일을 계기



로 판세의 역전을 꾀하는데요. 별써 자기네나라에 다행이라는 미국의 반응만으로도



짐작할 수 있는 일입니다.







진의야 어쨌든 노성일 이사장의 행동은 단순히 성체줄기세포의 주도권과 자기네



병원의 발전을 위한게 아니라 한국의 줄기세포 특허및 줄기세포 연구, 허브,



주도권을 미국에 넘겨주는 결과를 불러일으킨 셈이죠.



더불어 황교수의 특허 지연과 후속연구 지연및 경쟁구도 재거에다 아예 학계에서



발붙일 자리마져 없애버리는건 이미 핵심기술과 연구원까지 확보한 그들에게



그리고 그동안 수없이 비슷한 특허강탈?을 반복해온 그들에겐 우스운 일이지요.



아마 삼척동자도 예상할 수 있는 일일 것입니다.



나름의 이유와 생각이 있었겠지만



황우석 박사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연구원들이 동일한 실험에서 성공했던 것으



로 알려진 마당에(관련기사 참조)인데..







1000억이면 국가와 사람을 배신해도 되는가..



어쩌면 그는 글로벌시대에 탁월한 마인드의 소유자일런지요..



[PD수첩 게시판에서 퍼온글입니다.]



미즈메디와 미국회사가 1000억 합작 하기로 했다는 기사 보셨죠……거기에서 전부 답이 나오는 겁니다.



합작을 하루이틀 사이에 결정하겠습니까. 적어도 1년은 검토기간을 거칠텐데, 그렇다면 황교수가 말하는 그 오염이라던가 줄기세포 바뀌는 시점과 거의 맞아떨어집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황교수에게 서운한 감정을 가지고 있던 노성일은 줄기세포를 오염시켜서 논문제출시기를 늦추려 했고 그래도 황박사쪽에서 더 만들어내자 아예 바꿔치기하기로 하고서 김연구원 혹은 누군가를 사주해서 그 짓을 합니다. 그리고서 적당한 시기에 불만세력들을 동원해서 피디수첩팀에게 제보를 하죠

(그 제보자들이 황박사에게 개인적인 감정이 없는 이상, 왜 그걸 하필 피디수첩에게 알렸을까요. 더욱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수 있는 공권력을 냅두고 말이죠………….)



그 이후의 일들은 아시는 데로고…한편,

황박사쪽에서는 논문 데이타 등이 자꾸 미즈메디것과 겹치는 것에 의심을 가지고서 노이사장 몰래 남아있던 줄기세포 디엔에이 검사를 해보고 그것도 미즈메디것이란 것을 알고서 노이사장에게 확실한 의심을 품게 됩니다. 그래서 노이사장을 떠보겠다는 마음으로 (안규리교수와의 협조하에) 11개 모두 미즈메디것이라는 허위사실을 노이사장에게 흘리며(물론 5개의 원본이 냉동보관되어있다는 사실은 말하지 않음) 이제 모든것이 자기 뜻대로 되었음을 확인한 노이사장은 황교수에게 평소에 적대적인 관계인 한겨레신문에 인터뷰를 자처해서 어제와 같은 폭로를 합니다.

(만약 정말로 황교수의 줄기세포가 잘 되기를 바란다면, 황교수가 오늘 2시에 기자회견한다고 했을 때 어떻게 바로 3시에 자기가 반박하겠다고 했을까요. 자기와 김선종을 궁지에 몰아넣을거라는 걸 미리 알았을까요???)



하지만 황교수가 기자회견에서 5개의 냉동원본줄기세포 얘기를 하자 미리 준비한 원고가 모두 헛것이 되어버리고 자료준비 안했다는 말로 시작하면서 횡성수설을 하게 된겁니다.



황박사가 결백하다는 확신이 서는 점 (펌)

1. 외국에 분양한 배아줄기세포가 존재 한다.

2. 개를 복제 하였다.

3. 새튼이 황박사 연구팀의 기술로 원숭이를 복제하였다.

4. 황박사의 논문을 영국에서 재연해서 성공하였다.

5. 피디수첩의 검증요구에 혼쾌히 응했다.

6. 세계 석학을 상대로,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7. 환자맞춤형줄기세포 은행을 추진하였다.



위의 사항들은 능력이 안되면 할 수 없는 일입니다. 공장에서, 복제품을 찍어내는 일도 아니고, 되지도 않는 걸로 저렇게 큰일을 할 수 있겠습니까?



아래글도 펀 글입니다.

미국이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 했다는 조작이 미국인 과학 담당자에 의해 수십년이 지난후 밝혀졌다..

시간과의 싸움에서 미국은 적절한 속임수로 세계 제1의 우주항공국이 되었다.

물론 발설한 두 주인공들은 당시에 한명 피살 이후 발설자 역시 피살.



위 사건을 봐도 세계가 속아 넘어간 시간과의 싸움에서 미국이 승리한 것이다..



황교수 또한 시간과의 논문 싸움에서 세계가 인정했고 적절한 줄기세포 선진국으로 명성이 높아가고 있었다.



위 두사건을 보고 느끼는 점은 미국은 나라 발전을 위해 한두사람은 매장 시킬수 있다는 것이고…발설자들 또한 진실은 나라발전을 위해 늦춰줄수는 있다는 충성심이 보인다.



하지만 한국은 그렇치 못하다..진실이라는 미묘한 두들자만 등에업고 진실이 악인지 선인지 파악도 하지 하고 무조건 진실이란 은 좋은 것이다..라고 판단하에 국민을 기만하고 정황만을 쫓아 쑤시기에 전념 이것이 국인인가?

이제 줄기세포는 진실이라도 해도 세계속에 한국은 똥물을 뒤집어 쓴 결과에 m b c 는 함박 웃음 을 짓고 있겠지.



진실 진실 진실은 광주운동때 m b c는 자기 목숨연명 할려고 딴따라 짓을 한것이 진실이다.

미즈메디는 돈을 밝힌다는것이 진실이다.

  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0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This Post Has One Comment

  1. 한스

    첫 번째 글 누가 썼는지 모르지만 과학자로써 표절, 데이터 조작이 얼마나 치명적인 것인 줄 전혀 모르고 있군요. 저런 음모론, 덮고 넘어가자는 식의 주장을 퍼뜨리다니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