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생활 근황.

Leave a comment
Hobby / Water Life

물생활 관련 글을 오랫동안 쓰지 않아서 적어봄.

#1.
21일경에 금붕어 수술을 했다. 말이 좋아 수술이지 그냥 lipoma를 잘라내준 것 뿐. 본체에 가깝게 자른 후 소금욕을 시켜줄까 했으나 아파하는 관계로 적당히 잘라줬다. 약 일주일이 지난 지금은 벌써 상처가 아물어가는 중. 제일 튼튼한 놈이라 별 걱정은 안했지만 생각보다 회복이 빠른데.

#2.
걸이식 여과기 상태가 영 좋지 않아 청소를 해주기로 함. 여과재는 박테리아가 쓸려 내려가지 않게 살살 씻어주고 여과기는 전체적으로 한번 씻어줌. 그런데 씻어주고 나서도 여과능력이 돌아오지 않아 자세히 살펴보니 모터가 죽기 일보 직전. 소음도 굉장히 심해져서 손을 쓸 방법이 없다. 예비 여과기를 꺼내서 설치하려 했더니 이미 버렸네. 낼름 단골 가게에 주문하고 지금은 스펀지 여과기와 air 주입으로 버티는중. 오늘 물도 갈아줬으니 하루이틀은 버텨주겠지..

#3.
이전에 어항이 창가에 있을때는 햇살 때문에 이끼도 많이 끼고 불편한 점이 많았어도 손을 자주 써줬는데, 약간 안쪽으로 옮긴 뒤로는 영 손을 대는게 귀찮다. 일주일에 꼬박꼬박 갈아주던 물도 지금은 일주일 또는 열흘에 한번씩 갈고..
역시 out of sight, out of mind.

Digiprove sealCopyright secured by Digiprove © 2012

The Author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