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기념 삼국지 각국 베스트 11 – 蜀

감독 유비

강팀을 상대로 패배를 계속하고 약팀 상대로 승리를 챙겨서 전적상으론 괜찮아보이지만

실은 팬들의 지지로 감독을 계속하고 있다. 아동복도 울고갈 립서비스와 언론대응으로

항상 폭발적인 성원을 받으며, 팀 성적과 관계없이 리그 흥행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짜르지

못하는 어찌보면 열받는 감독이다. 세계 리그 곳곳을 전전하며 리저브팀 감독을 해왔지만

오 팀과의 담합으로 위 팀을 골득실로 탈락시킨 후 명장대접을 받고 있다

스쿼드

        관우     장비

마초   황충   위연   조운

강유   왕평   진도   요화  

            장익

전체적으로 베스트 11 짜기도 어렵다. 감독이 팀을 옮길때마다 자기 선수들을 끌고 다녀서 감독과

선수의 신뢰관계는 높지만 전체적으로 대표팀 연령이 고령자와 풋내기들로 이분되어 있다

FW –

투톱 관우, 장비는 둘 다 이미 레전드의 반열에 올랐다. 다만 관우는 거만한 세레모니로 상대관중을

자극하고, 장비는 후배들을 팬다는 것이 문제가 되지만 일단 실력으로 먹고 들어갔다. 관우는 예전에

위로 이적한 적이 있으나 유감독과 함께 했던 시절이 그립다며 다시 돌아왔고, 수염을 찰랑거리며

그라운드를 질주하는 모습이 세계 선수들에게 어필해 장발의 유행을 끝내고 수염의 시대를 불렀다.

MF –

레프트윙 마초는 수려한 외모와 깔끔한 개인기로 인기가 높지만, 감독하고 맞먹다가 주장 관우한테

밟힐 뻔 했다.

라이트윙 조운은 뛰어난 개인기와 막강한 돌파력으로 단번에 6명을 제낀 적이 있지만

(팬들은 11명을 제쳤다고 주장) 정작 골은 넣은 적이 없다.

공격형 미들 황충은 뒤늦게야 기량이 꽃핀 타입인데 강력한 돌파력과 킬패스는 감독을 놀라게 했으나 정작 관우는 황충의 킬패스를 무시, 둘의 콤비네이션의 문제를 노출했다.

수비형 미들 위연은 예전에 감독이 상대공격수 3명이 들어올때 어찌하겠느냐 묻자 “다 막으면 되지 뭘 그런걸 묻습니까” 라고 대답해 팬들로부터 질타를 받았으나 감독은 매우 좋아했다고 한다.

너무 공격성향이 강해 한때 수석코치 제갈량이 떠오르는 샛별 마속을 넣어봤으나 팀의 5대 0 캐관광의 단초를 제공해 그냥 위연으로 밀고 있다.

DF –

수비라인은 그야말로 풋내기로 구성되어 있는데, 레프트윙백 강유는 오버래핑을 나가면 번번히 상대에게 공을 헌납하는데도 포기할줄 모르는 불필요한 근성이 있고,  

라이트윙백 요화는 오버래핑을 나가  상대 페널티박스에서 다시보기 어려울 정도의 아름다운 시뮬레이션으로 페널티를 따내 감독의 총애를 받았다.

센터백 왕평은 개인기도 있고 지능적인데다 수비력도 좋지만 감독의 지시를 못알아들어 불러다놓고 얘기해야 하는 문제가 있고,

진도는 제2의 조운이란 평을 들으며 데뷔했지만 그다지 활약을 보이지못해 선수가 부족한 팀의 센터백을 맡고 있다.

GK –

골키퍼 장익은 예전에 약팀하고 붙었을때 패배의 실마리를 제공했지만, “교체될때 까지는 막을것은 막는게 골키퍼의 의무”라며 버티다 전반종료와 함께 교체되었고,  이후 별다른 경쟁자가 없어 선수로선 환갑의 나이까지 수문장을 하고 있다.

Staff –

수석코치 제갈량은 감독의 신임을 얻어 사실상 감독대행으로 활약하고 있는데, 고용될때 우리도 16강 간다고 하고 결국 16강을 달성해 대단한 호평을 받았지만, 그 이상은 올라가지 못하고 있다. 전술구상도 완벽하고 선수기용도 대부분의 경우 훌륭하지만 승부해야 할 때 모험을 걸지 못하고 머뭇거려 수비형 미들 위연이 목을 졸랐다. 팀 식당 섭외에 실패해 선수들이 주린배를 안고 뛰게 하는 뭔가 얼빠진 구석이 있다.

전술코치 법정은 탁월한 전술구상과 실행을 자랑하지만 자기 맘에 안드는 선수는 선수생명까지도 위협하는 무서운 면이 있다.

서포터스 회장 방통은 밖에서 항상 선수들을 칭찬해 원더풀 서포터스라는 칭송을 얻었지만 언론이 안볼때 난투극을 벌이다 사라졌다.

대표팀 요리사 양의는 완벽한 식단을 제공하지만 선수들과 사이가 안좋고 결정적으로 요리사 하다보면  코치나 감독할 수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통역하다 감독하고 비디오찍다 코치하는 사람은 있어도 요리사하다 감독이나 코치하는 경우는 없다는 걸 아직 모른다.

또다른 대표팀 요리사 이엄은 식재료가 떨어지자 수석코치에게 경기취소됐다고 하고 돌아오자 만우절농담이었다고 했다가 비오는 날 먼지나게 맞았다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This Post Has One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