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직설적인 풍자시로 日독도야욕 비판






“바다 한가운데 있다고 주인이 없는 줄 알았던 모양이지..섬나라 짠물만 먹어서인지 세월이 아무리 가도 전혀 키가 자라지 못하는, 일본은 참 재수없이 노는 나라!”





북한이 장문의 풍자시를 통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을 “참 재수없이 노는 나라”라고 조롱해

눈길을 끌었다.



25일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시인 신흥국씨는 두 편의 풍자시에서 과거청산을 외면하고

역사 왜곡과 독도 침탈에 나서는 일본을 “난쟁이 정치미숙아”로 비난하면서 “빨리 철이 들라”고 충고했다.



신 씨는 ’일본은 참 재수없이 노는 나라’와 ’일본의 소리’라는 시에서 “역사와 도덕과 체면이 어쨌다는

거야,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있잖아 독도 수역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영토팽창뿐이야”라며 일본을 규탄했다.



시인은 또 일본 영유권 주장을 “역사도 몰라보는 후안무치한 소리, 바다 건너 앵앵 들려오는 소리”라면서

일본이 독도 수역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영토팽창을 노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일본이 북.미 핵문제 공방과 한.미 안보공약 불신 등의 틈을 타 독도문제로 ’국민의 애국주의’에

불을 붙이려 한다며 “독도문제를 세계시장에 펼쳐놓고 흥정도 적당히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대북 인권문제도 ’인권나발’, ’납치나발’로 비난한 뒤 “양심과 도덕성엔 아예 왕가물(극심한 가뭄)이

들었구요, 누구도 못 먹는 원자탄 두 방을 잡숫더니 미국에 아첨하는 신경줄 하나 내놓고 모두 마비된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시인은 이어 “확실히 일본의 인식구조는 한계에 도달했다”면서 일본이 “얄미운 우월감에 사로잡혀 있다”

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최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연일 강도 높게 비난했으며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는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침범기도에 공동조치를 취하자고 제의하기도 했다.



함보현 기자 hanarmdri@yna.co.kr (서울=연합뉴스)







대북송금만 아니면 참 귀여울텐데.. 북한.. ㅋㅋ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