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어항 청소.

Leave a comment
Water Life

오래간만에 물질 포스팅.
저번 1월 1일을 기념해서 했던 어항 대청소.
그러나 몇주 되지 않아서 다시 수류가 약해지고 물이 붉게 떴다.

2월달은 또 내가 바빠서 주말에도 쉴 새가 그닥 많지 않음으로 인해 청소를 미뤘고.
애초에 월별 청소는 못해도 두달에는 해주자 싶었는데.
지금은 분기별 청소로 미뤄졌다.
이 이상 끌면 붕어들한테도 좋을게 하나도 없을것 같아 한가한 주말을 잡아서 청소시작.

1월에는 굉장히 고생을 했는데.. 두번째 하다보니 생각보다 빨리 끝났다.
수류도 회복되었고 물도 많이 좋아진듯.
두번째라고 하니 예전에는 어항 청소를 한번도 안했던 것처럼 느껴질수도 있겠는데 음..
2010년 들어서 청소 시스템을 새로 짜서 두번째라고 한 것 뿐. 설마 2008년 여름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청소를 안했을리가..

아무튼.
일단 이번엔 스펀지 여과기는 패스했다. 크게 무리가 없을것으로 판단,
이번에는 걸이식만 대청소.
걸이식 여과기 파이프를 들어내고 여과재도 분리.
대야에 담아서 어항물과 함꼐 화장실로.
여과재는 MA고급여과재 S와M을 섞어쓰고 있다.
비교적 여과효율도 괜찮은것 같고.. pH 측정을 해도 이상적인 결과를 보여주기에 약간 비싼 감이 있지만 이걸 쓰고 있다. 지금은 기본으로 제공되는 망이 약간 찢어져서 좀 불편하긴 하지만.

박테리아 보존을 위해 어항물로 살살 흔들어서 씻어내고
여과기도 안에 가라앉아있는 찌꺼기들 비우기. 이게 냄새가 좀 짜증난다. 뻔한 냄새긴 하지만 비위 약한 사람이 맡으면 바로 올릴지도..
원래는 솔로 싹싹 씻어줘야하지만.. 오늘따라 샤워기 수압이 좋은 관계로 수압으로만 청소. 임펠러쪽만 잘 처리해주면 큰 문제는 없다. 안에 머리카락이나 이물질들이 끼어 있으면 문제는 달라진다.

청소를 다 하고 바닥도 사이펀으로 한번 쓸어주고. 이건 매주 하는거긴 하지만.. 날이 갈수록 귀찮아진다. 쩝..
분진이 좀 일어나서 물이 지저분해보이긴 하지만 지금 상태로 볼때 금방 회복할듯.
사진은 굳이 올릴 필요가 없어서..
청소하는 사진 올려봤자 구역질만. ㅎ

생각외로 빨리 끝난 대청소를 기념하는 글.

The Author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