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종교 – 폭소교(Holy Laughter)

미국에는 별별 희한한 교파도 많고 많지만 ‘폭소교'(Holy Laughter)라는 교파가 인기를 끌고 있다.

교회의 모여든 신도들은 두세시간동안 즐겁게 웃고 웃기다가 되돌아 가는데 목사를 비롯하여 신도끼리 서로 상대방을 웃기기 위해 아이디어를 총 동원한다. 너무 심하게 웃어대다가 기절하는 이도 속출, 구급반이 대기하고 있을 정도.

이 교파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 목사 Rodney Howard-Browne 이 1987년 미국에 도입한 것으로, 근심 걱정을 잊고 마음껏 웃는 가운데 신의 세계로 들어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처음엔 미국보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크게 번창하여, 1995년 토론토시의 관광객수 1위가 바로 폭소교 방문자들이었다.
토론토행 전세기까지 있을 정도로.

미국 Georgia주에 위치한 한 교회의 경우 고용인이 80명에서 전 세계로 45명의 선교사를 파견했고, 1년에 거두어 들인 헌금이 600만 달러에 이른다고 한다.(1996년 자료 기준)

하지만 이에 대한 기독교 교단의 비판도 만만치 않다.
웃고난 뒤엔 더 우울하고 고통스러워진다거나 잠시 고통을 잊으려는 진통제에 지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한국인 신도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암튼.
나도 온몸에 기력이 다 빠질 정도로 웃어본게 언젠지 도무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준 사회인이 되어가는 이 시점에서.. 갈수록 웃을 일이 없어진다는게 좀 씁쓸하다.


하지만 한번 터지는 큰 웃음보다 항상 띄고 있는 잔잔한 미소가 더 나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면서..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