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sterdam & 운하 투어

Leave a comment
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역 근처에서..
네덜란드는 바람의 나라라고 앞서 소개한 적이 있다.
그래서 날씨가 10분 내에도 네다섯번 변할 정도다.

지금 사진은 우박이 내릴 때 찍은 것인데.. 아마 클릭해서 봐야 보일듯.
맑았다가 비가 왔다가 다시 맑았다가 다시 비가 오다가 눈으로 바꼈다가 우박으로 바뀌고 잠깐 그쳤다가 비가 오고 갬.
이게 그날 5분동안 벌어진 기상 변화다.

사진을 보면 감이 잡힐라나 모르겠지만 우박과 바람이 조화를 이루어 싸대기를 때리고 있다.
바람이 어찌나 센지.. 내가 길가는 방향 오른쪽에서 우박이 떨어지고 있었는데 우박+바람이 오른쪽 얼굴을 강타.
정말 욕나오는 날씨였다. 마치 싸대기맞는 느낌이랄까… 정말 아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덜란드 운하관광 유람선.
운하 다리 밑을 여러번 지나야 하기 때문에 배가 천장이 낮다.
그리고 시야를 고려하여 천장도 유리로 되어있다.

배가 낮기 때문에 사람의 탑승공간을 생각하여 밑부분이 물속으로 많이 내려가 있다.
그래서 옆 창문높이와 수면의 차이가 크게 나지 않는다.
바람좀 쐬겠다고 창문을 열었다간 운하물 뒤집어쓰기 일쑤다.
실제로 창문좀 열어놨다가 불안해서 닫았는데 5초후에 운하파도가 닫힌 창문을 덮쳤다.
바람이 강하기 때문에 운하도 바다처럼 파고가 높을때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
그렇게 쏟아부은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그새 파란 하늘이 나왔다.

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venpick Hotel.
패밀리 레스토랑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저 회사를 기억하고 있을지도?
바로 국내에 있는 마르쉐 프랜차이즈 기업이다.
한국에선 아모제가 계약을 맺고 운영하고 있지만..
원래는 스위스 기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맑아지다 못해 완전 푸른 하늘-,.-

장난해 이놈의 하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덜란드의 명물. 운하에 떠있는 주택.
특히 암스테르담은 주택난이 심해서 집을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였다 한다. 그래서 사람들이 머리를 썼다.

암스테르담이 운하의 도시임을 이용하여 항구에서 폐선을 사다가 물에 뜰 수 있을 정도만 수리를 하고 그 위에 집을 만들어서 물에 띄운 것이다. 물론 전기 수도 가스가 모두 갖춰져 있다.

워낙 주택이 모자라다 보니 이것들이 불법이긴 해도 정부는 눈감아 줬다고 한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이런 주택 자체가 미관상, 환경상 좋지 않다고 판단을 하여 이미 만들어진 집은 어쩔 수 없고 새로 만드는 것은 제재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덜란드를 찾는 사람들은 도시의 건물들을 보고 신기해한다.
동화속 집들처럼 아기자기하고 폭이 좁은 건물들.
이것은 바로 세금때문이었다.

제한된 땅에 인구는 계속 늘어나니 한사람이 돈있다고 넓은 땅을 독차지 하는 것을 막기 위해 건물의 폭 또는 길이에 따라 세금을 매겼다. 누진세처럼 폭이 넓을수록 세금이 곱으로 뛰었기 때문에 주민들은 능력에 따라 집의 폭을 정했다고 한다.


The Author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