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키보드 지름신.

Leave a comment
Stuff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 모델.
구형 애플키보드와는 달리 내구성도 괜찮고 키감도 사뭇 다르다.
기존의 러버돔과는 달리 팬터그래프로 나온 제품이니..
연구실에 구형 러버돔 있는데 정말 최악이다..
연구실 뿐만 아니라 구입한 사람들이 처음에는 이쁘다고 다 쓰다가 몇달 쓰지 않아서 미친듯이 뻑뻑해지는 키감과 이 키보드가 당최 무슨색이었는지도 모를만큼 끼는 때와 먼지.
정말 경악이다. 평소에 써보고 싶었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연구실 와서 애플러버돔 만져보고 싹달아났다.

요즘 키보드 대세는 팬터그래프인가보다.
개인적으로 팬터보다는 멤브레인을 더 좋아하는데..
쓸만해 보이는건 다 팬터그래프.
그렇다고 기계식을 살수도 없고..

잠깐 이야기가 옆으로 샜는데..
요즘 코딩을 많이 하다보니 키보드에 관심이 많이 간다.
연구실 컴터가 전부 파워맥이다 보니 기본으로 애플키보드와 마이티마우스다.
처음에 굉장히 불편해 했으나 지금은 그럭저럭 쓰고 있다.

지금 지름신이 강하게 와 있는 상태지만..
현재 비스타를 사용하고 있고 게다가 노트북이다.
맵핑하고 쓰는거야 별 문제가 안되지만 노트북 들고다닐때마다 키보드를 따로 휴대하는것도 힘들 뿐더러
키보드를 여러 개 쓰는지라 그 중 하나만을 위해 나머지를 버리는 것도 말이 안되고..
그냥 지금 쓰고 있는 키보드 망가지면 일반용 키감 좋은 걸로 하나 질러야겠다.

애플키보드는 연구실에서 쓰지 뭐..

친구녀석은 이미 HHK를 두대나 갖고 있고 그 외에도 인풋기기에 아낌없이 투자하는지라..
나도 그 영향을 받는듯.

The Author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