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90년대 대우중형차의 몰락과 도전

아래에 자동차3~4사의 몇가지 이야기를 써놓은게 있어서 참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시간도 남고..그래서 약간의 이야기 좀 덧붙여 볼까합니다….(쉬는시간 10여분이면 충분…)


 


대우가 80년까지는 말그대로 중형차 시장을 로얄시리즈로 평정하였죠…그러나 88년부터 현대가 소나타시리즈와 그랜저로 시장을 뒤집어 엎는데 성공합니다… 이에 대우는 89년형 로얄시리즈로 맞불을 지피는데, 어느정도 시장을 수성하는데는 성공합니다만, 90년대 들어서서 시장상황이 급격하게 변합니다… 소나타가 중형차 시장의 선두에 올라서고, 그랜저가 대형차 시장에서 독보적 지위에 올라서고, 대우가 마침내 2위자리로 내려앉게 되죠~


 


대우는 90년형 로얄시리즈를 내놓고, 재수성에 나섭니다. 모든차량에 요즘말해서 리어램프에 까만색칠과 비슷한 스모크처리를 하고, 내장을 상급모델로 업그레이드 하며, 가격도 인하시키는등 맞불을 폈으나 결국 1위탈환에 실패합니다. 더욱이 소나타 시리즈의 정숙성과 편안함, 일본차 처럼 즉답적 반응은 한국소비자들에게 있어서 신선한 반란과 같은거겠죠…..


 


로얄시리즈의 형편없는 연비와 부실한 편의장치와 구식디자인, 무엇보다도 여실히 떨어지는 정숙성등은 소나타 고객이 보는 관점에서 거의 똥차나 다름없을 정도로 형편없었습니다.


 


이쯤에 대우는 90년대 들어서 GM과 결별을 하게됩니다. GM에 소속되어서는 도저히 차량개발을 원하는대로 할수없다고 판단한 김우중은 대우지분을 사들여서 대우그룹이 대우자동차 경영권을 받게되는데, GM이 대우가 한참 개발중인 차량을 모두 회수해 갑니다…따라서 대우는 기존 개발중인 차량으로 어정쩡한 (?)신차를 낼수밖에 없었는데, 그래서 91년에 신형프린스를 내놓고 이어서 수퍼살롱을 대체할 신형 수퍼살롱을 여름에 내놓게 되지요~


 


기존의 오펠세나토르의 차체를 베이스로 한 로얄시리즈의 아우터패널을 유선형으로 다듬고,당시에 첨단기술을 도입하여 프린스는 중형차 최저공기저항계수인 0.29를 기록할 정도로 파격적인 스타일을 선보이면서 돌풍을 일으킵니다…특히 뒷리어글라스는 랩어라운드방식을 채택하여 뒷부분을 감싸주는 스타일링은 당시 디자인상 혁명적이었지요…


 


동급최초로 2채널의 보쉬 ABS와 대우정밀에서 생산한 전자식 신형LCD계기판, 홀덴사의 순차분사방식의 패밀리엔진, DECS전자제어장치, 천연가죽시트, 아이신의 4단유압식 오토미션과 일체형인 뒷차축의 단점을 보완하기위한 리어 5링크트레일링암 서스펜션등을 채택하여, 고급화에도 앞장섰죠..


 


그러나 대우의 기술력부족은 여실하여 소나타에 비해 떨어지는 NVH기술력으로인한 정숙성문제, 후륜구동방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2Km의 연비를 가졌지만 그보다도 떨어지는 실제로 낮은연비와 출력, 잔고장과 뒷마무리 부족, 8+8탠덤부스터와 벤틸레이티드디스크임에도 불구하고 현저히 떨어지는 제동력등에 의해 소나타에 잠시 추월할뿐 다시 소나타에 밀리는 형국이 되어갔고, 콩코드등과 2위자리를 놓고 싸움을 시작합니다.


 


그랜저에 대항하기 위한 수퍼살롱은 기본형 수퍼살롱과 수퍼살롱 브로엄의 두가지 트림으로 출시되었으나, 아래급인 프린스와 큰 차이나지 않는 외관과 좁은 실내, 부족한 편의장비, 역시 정숙성등으로 인해 시장에서 외면을 받습니다…또한 직진안정성에도 불구하고 형편없는 마무리, 횡풍에 대한 거동불안성, 동급차에 비해 부족한 정숙성,등은 수퍼살롱(브로엄)에 대한 수요층의 거부감을 더욱 증폭시켰고,


 


더구나 그랜저가 2리터부터 2.4리터 추후 3리터를 출시하는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고객층을 끌여들었으나


수퍼살롱은 2리터 하나의 라인업만 잇을뿐 94년애 기존 임페리얼의 모트로닉엔진을 사용한 수퍼살롱 브로엄 3리터를 출시하엿으나 판매량 한자리에 가까운 수모를 겪고 곧 단종되는 비운을 맞게됩니다…


 


신차개발능력이 부족한 대우로써는 그랜저급 차종이 없던 당시 현실상 적절한 선택이엇다고만 볼수 있겠습니다…


 


그러다가 95년에 프린스가 대폭 바뀌는데, 그 이유는 아카디아를 들여오면서 익힌 기술을 그때부터 대우차 전차종에 적용하기 시작하였죠…눈으로 보고배운 아카디아 기술을 대폭 응용하고, 포르쉐등에 자문하여 각종 신차튜닝기술을 응용합니다.


 


95년에 프린스를 내놓으면서 정숙성을 보완하고 전륜얼라이먼트값을 조절하며, 새로운 전장비도 비교적 넣게되며, 에어백도 신규로 운전석에 추가하게 됩니다… 그러나 한번 놓친 물고기는 다시 잡기 어려운법,,,


 


소나타2는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며, 시장의 선두에서 내려오지 않앗으며 그 판매량 격차는 더 벌어지게 됩니다…대우는 이때 프린스 후속차량을 개발하고 있었는데, 노후화된 차량을 대체하기 위한 일선현장에서 요구가 빗발치고 있엇으며, 대우는 다시금 레간자 출시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96년에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게 되는데 이게 뉴프린스와 뉴브로엄입니다…


 


계곡의 다리를 건너는 광고로 인상깊은..뉴프린스는..대우가 레간자 출시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임시 땜빵용 차량이긴 하지만 당시소나타를 위협할 만큰 큰 인기를 얻게 됩니다…


 


구형프린스보다 더욱 슬림화된 전면스타일과, 3채널 보쉬사의 ABS, 그리고, 새로운 내부디자인과, 대우중형차 최초로 DOHC엔진을 라인업에 추가했다는 것입니다. DOHC엔진은 홀덴사의 패밀리2엔진을 그대로 오리지널로 수입하여 1.8리터와 2.리터를 뉴프린스에, 2리터와 2.2리터를 뉴브로엄에 장착판매하였는데,


 


뉴프린스의 인기에 비해 뉴브로엄은 판매량은 그다지 늘지않았으며, 2.2리터는 한달 판매대수가 손꼽을만큼 판매량이 거의 없었습니다.


뉴프린스는 이전모델보다 더욱 정숙해지고, 브레이크 답력증대, 편의성보강, 출력증대를 모토로 시장에 나섰지만, 고질적인 누유문제와 DOHC엔진불량, 에어컨성능등으로 고객불만이 속출하였습니다.


 


또한 이때 대우는 개발비 절감을 위해 뉴프린스와 뉴브로엄의 공용화를 대폭 추진하였는데, 뉴브로엄과 뉴프린스간 대쉬보드와 전장품, 범퍼금형을 완전 통일하였으며, 몇가지 점을 제외하고 혼류생산에 있어 생산비와 개발비 둘다 절감이라는 목적을 달성하게 되엇습니다만, 이는 결국 소비자들에게 있어서 차급을 혼동케하는 전략적 미스의 결과를 낳게 되엇지요.


 


97년 2월에 대우는 신차3종 동시개발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면서 96년말 라노스를 시작으로 세차종을 동시에 개발완료하고 판매를 합니다…


 


이때 중형차의 소리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레간자가 출시가 되는데, 프린스보다 더작은 차체때문에 초기 시장반응에도 불구하고 소나타 EF가 나올때까지 좋은 판매량을 보이다 이내 경쟁사 신차가 나오면서 판매량 부진에 허덕이게 됩니다.


 


당시 레간자는 듀얼에어백, BTCS, 4채널 보쉬 ABS등 안전사양과, 한국적미를 도입한 신선하고 파격적인 내외부디자인등으로 큰 반향을 일으킵니다.


 


한편 뉴브로엄을 한번더 개량하여 97년 중반에 다시금 뉴브로엄을 선보이는데, 사이드미러 접이식기능을 추가하고 대우신차엠블렘으로 통일하고, 뉴프린스와 동일한 가죽도어트림으로 변경하고 출시하였지만 판매량은 동급의 포텐샤나 마르샤보다도 훨씬 못미치는 판매량을 보이다가 99년에 (택시는 2000년) 단종되는 비운을 맞게됩니다. 대신 대우의 라인은 레간자 2.2가 브로엄 2.2를 대신하게 되었고,


 


마침 인수한 쌍용의 라인업을 빌려, 중형차 레간자, 상급트림으로 레간자 2.2 대형차는 체어맨 으로 라인업을 재편하고, 아카디아 후속인 쉬라츠 코드명을 취소함과 동시에 중형고급트림인 브로엄 후속인 P코드도 동시에 취소됩니다….(개발비 문제) 이로써 대우의 대형차 라인은 2005년 스테이츠맨 출시때까지 완전히 사라지고 중간에 매그너스 2.5가 일시적으로 대신하게 되지만 2.5는 중형 매그너스의 상급트림이므로 실질적인 대형차 라인은 아닙니다…


 


이 레간자는 경쟁사의 신차가 출시되고 나서 판매량 하락에 직면하게 되는데, 대우는 99년 12월 매그너스라는 차량을 빅매그너스라는 컨셉으로 출시하게 됩니다…좀 있다 레간자는 1.8리터 SOHC만 라인업이 남게되고 모든 트림이 단종되는 비운도 함게 맞게되지요


 


대우의 부도위기속에서 태어난 매그너스는 레간자보다도 한층 커진 차체와, 더욱 보강된 정숙성과, 다양한 전장비를 탑재하고 소나타와 경쟁에 나섰으나 역시 소나타의 적시 업그레이를 통해 직격탄을 맞고 시장에서 참패함과 동시에 지엠에 인수되면서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로의 사명변경과 함께 6기통 XK엔진을 달고 마지막 출사표를 던졌으나 시장의 냉담한 반응과 함게 결국 2006년 토스카 출시와 함께 단종되는 비운을 맞게됩니다.


 


출처 : 보배드림 시배목 날씬날씬 님의 글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