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귀족노조. 뭐 이러나?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또 노조 파업이 일어났다.
이번에는 일거리를 더 달라고 난리다.

기사 원문 링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803081643252&code=940702

현대차 노조는 귀족노조로 이미 잘 알려져 있다.
뭐 자동차쪽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잘 알고 있겠지만..
연봉이 중소기업 노동자들과는 비교도 안될만큼 많은 임금을 받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회사가 어렵건 말건 자기배만 채우면 된다는 식의 투쟁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배고파서 하는 투쟁이 아닌 배부른자의 욕구를 채우기 위한 운동이다.
매년 벌어지는 불법노조. 정말 지겹다.



기사를 보면 알겠지만..
소형차 라인에서 일거리가 없다면 바쁜 라인으로 옮겨서 근무하면 될 것 아닌가?
바쁜 라인으로는 가기 싫고 한가한 라인에서 슬슬 일하면서 돈은 죄다 받고 싶다?
사측에서 생산 상황에 맞춰서 바쁜 라인으로 인력 조절 하려고 하면
예전에 만들어놓은 노조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조항 들고 항상 거부하지.

맨날 임금 올려달라고 떼나 쓰고 판매량이 부진하든 일을 적게 하든 성과급 내놓으라고 난리치고.
성과급 안주면 공장 안돌린다고 협박하고 파업하고.

귀족노조는 결과적으로 잘 먹고 잘 살겠지.
그런데 그딴 이기주의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자동차회사의 생산성이 수입차에 비해서 바닥을 기고 있다는것이다.

2월 말에 열린 코리아 리더스 포럼에서 이현순 현대자동차 사장이 자사를 비난했다.
현대자동차의 생산성은 도요타의 2/3수준이지만 임금은 비슷하다고.
글로벌 경쟁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이유란다.

세계 6위의 자동차 메이커면 뭐하나?
현대차는 한대를 생산하는데 평균 30.3시간이 걸린다.
도요타는 21.1시간, 혼다는 22시간이라는 것에 비하면 생산성이 많이 떨어진다.

현대차 노조가 3년 전에 독익 폭스바겐 공장을 찾았을 때의 일이란다.
노조 측은 폭스바겐 노조가 주당 35시간 근무를 어떻게 쟁취했는지를 집중적으로 물었다고 한다.
– 현대차의 현재 주간 근무시간은 40시간이다.
그랬더니 돌아온 대답은
 ” 우리는 이미 35시간 근무체제에 실패해 임금 인상 없이 주당 42시간 근무 체제도 돌아갔다.”
라고 말했다.
그러자 현대 노조는 그런 얘기 하지 말고 35시간을 어떻게 쟁취 했는지에 대해서만 얘기해 달라고 졸랐다.
폭스바겐 노조 간부는 왜 옛날 얘기만 들으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푸념을 했단다.


87년 현대차 노조 설립 이래 20년동안 파업 일수가 근무일수 기준으로 349일에 달했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2000년대에 들어서서는 불법 파업이 빈번히 벌어졌다.
최근 13차례의 파업 가운데 11차례가 불법 정치파업이었다.

이렇게 놀고 먹으려 하는 노조가 점점 현대차의 살을 갉아 먹고 있다.
20년동안 한 해 평균 임금 인상률은 9.5%.
도요타의 4%에 비하면 두배 넘게 차이가 난다.
참고로 현대차는 소나타 이상의 중대형 모델에서만 이익을 내고 있고 그 외 차종은 전부 적자란다.

아직 끝이 아니다.
산재 외 기타 이런저런 이유로 쉬는 사람들이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보다 월급을 10% 정도 더 많이 받는것으로 판명이 되었다고 한다.


아무리 자료를 뒤져봐도 이렇게 날로 먹으려 한다는 근거만 수두룩 하다.
좋게 보려 해도 좋게 보일 리가 없다.
제발 정신좀 차려라.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