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상별 노출보정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표는 노출에 대한 지식이 어느정도 있으셔야 쉽게 알아보실듯 합니다.


해당 색을 주로해서 찍을 때에는 노출치의 변화를 이렇게 주면 된다는 뜻입니다.



표를 보시는 방법은..


Red
18%
Balanced



Red – 색상입니다
18% 해당 색이 흑백에서 갖는 회색수치입니다.
Balanced – 노출영점. 노출에 맞는 수치입니다.
+1 Stop은 한단계 올려주시면 된다는 뜻입니다.



보통 디카에 내장된 노출계는 반사식으로,, 들어오는 빛을 기준으로 노출의 판단을 하게 됩니다.


Grey(회색) 18%를 기준으로 하게 됩니다. Balanced 표시가 되어 있지요.


전체 노출의 평균 단계를 회색18% 색으로 노출보정 영점을 맞추려고 하기 때문에, 찍는 색마다 노출보정을 잘 해줘야합니다.


보통 이리저리 색이 많이 나오는 평상시에는 별로 쓰실 일이 없겠습니다만,


야경이나 설경을 찍을때 이와 같은 필요성이 더해집니다.



표를 보시면 검은색을 주로 찍을때에는,


노출을 언더로 넣어서 찍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만약에 찍히는 사람이 검은 옷을 입고 검은색 벽앞에 서면,


일반 노출계는 검은색을 보고 빛이 없는것으로 간주해서 무리해서 빛을 많이 받아들이려고 합니다.


검은 색을 회색 18%로 만들기 위해서 빛을 더 받아들이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빛을 많이 받아들이려고 하니까


얼굴이 하얗게 날아가버리고 검은 벽은 회색으로 밝게 표현됩니다.



야경도 마찬가지입니다.


밤이 어둡다고 해서 노출치를 높게 줘버리면 빛이 떠버립니다.


조금밝은 부분은 왕창밝게 되고 어두운곳은 회색을 맞추기 위해서 노이즈까지 동원되어서 회색이 나오죠..


하지만 어두울수록 노출을 어둡게 해서 찍어주면 빛이 부족한 상태로 검게 나오기 때문에


야경은 야경대로 분위기가 살고 조금 밝은 부분은 적당한 밝기로 나옵니다.



반대로 설경을 예로 들어볼까요?


스키장에 가보면 아시겠지만.. 고글을 안쓰면 눈이 너무 부십니다.


햇빛이 엄청나게 반사됩니다. 그만큼 광량이 많다는 뜻이지요.



여기서 노출을 0으로 맞추려고 한다면,,


카메라 노출계는 이 흰색눈들을 회색18%로 맞추려고 하기 때문에 더 어둡게 찍으려고 합니다.


자동모드로 해놓고 자동노출로 찍으시면 눈부신 설경 대신에 우중충한 회색세상이 나옵니다..


빛을 적게 받아들이려고 하니 흰색 눈들은 회색으로 표현되고, 흰색보다 더 어두운 사물들은 검은색으로 거의 색상이 죽어버립니다.



위쪽 표에서 시키는대로 노출을 +2.0ev로 더 줘봅시다.


카메라 네가 맞추려는 회색18%보다 빛을 더 받아라 라고 시키는겁니다.


그러면 흰색은 아주 밝게 표현되고, 아까 영점노출로 표현되었을때보다 더 색이 제대로 표현됩니다.



이것이 전부 회색18%가 기준이 되어서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따라서 위의 표를 참고해서 노출조정을 해주시면 보는 그대로의 자연스러운 색깔이 나오는 것입니다.



수동기능이 있는 카메라를 가지신 분들은 직접 해보세요.


직접해보시는게 가장 빠릅니다..



이해가 좀 어려우실지도 모르겠네요..


회색18%의 정체가 좀 난해하지요 ^^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