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분활구도에 관하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카를 구입했다면 사용설명서를 잘 살펴보자. 카메라는 일종의 연장(tool)일 뿐


대신 사진을 찍어주지 못한다. 자기가 사용하는 ‘연장’의 기능에 대해서는 사용설명서를 읽고 익숙해지도록 하자.
 
사진을 보면 가로와 세로가 우선 황금비를 이루며 써핑보드와 수평선이 화면의 3분의 1지점에 위치한 걸 알 수


있다.

위사진은 특이한 앵글이 아닌 황금비의 원칙에 충실한 평범한 사진이다.



황금분할(section d’or)에 대해 들어보았을 것이다.


먼 옛날 그리스인들이 발견했다는 황금분할은 1:0.618의 비례를 말한 것으로 고대 이래로 수많은 예술작품들이


아름다운 황금비의 구도를 따라왔다.



롱다리가 멋져 보이는 이유는 배꼽을 기준으로 상체와 하체의 비율이 황금비를 이루기 때문이다.


 A4용지나 명함, 담뱃갑 등도 황금비를 하고 있으며, 또하나 바로 여러분이 사용하는 디카의 화면도 황금비를 이루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뛰어난 영상미로 화제를 모았던 TV 드라마‘여름향기의 한 장면입니다.


화면 자체가 5:8, 즉 황금비율로 분할돼 있습니다. 음… 사람을 바라볼 때 시선이 쏠리는 곳이 눈이지요.


시선이 맨 먼저 가는 곳, 즉 시각적 무게 중심을 모델의 눈이라고 본다면 화면의 가로 세로 모두 5:8로 나뉘는


 지점에 손예진의 눈과 얼굴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지요?



배경과 인물이 같이 들어가는 사진은 바로 이런 공식(?)에 의해 화면이 구성됩니다



사진의 구도에 있어서도 같이 적용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습관적으로 인물이나 풍경의 주제를 가운데로 몰아넣는 경향이 있다.


아마 카메라의 초점 맞추는 부분이 중앙에 있기 때문이리라. 그렇다면 화면의 가운뎃점을 기준으로 피사체를 중앙에서


비켜가게 찍어보자.



수평선일 경우 밑에서 3분의 1이나, 3분의 2 지점에 위치시키면 된다. 이 정도면 일단 황금비를 따른 사진이 된다.


가장 안정적이고 편안함을 주는 구도가 된 것이다. 자동초점일 경우 살짝 셔터를 눌러 초점을 맞춘 후 화면을 가장자리로


 이동하면 주제에 포커스가 맞는 사진을 얻을 수 있다.



화면을 3등분해서 보는 습관을 가지면 구도잡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사족-황금비는 절대 만능이 아니다. 오히려 너무 몰입하면 고정관념이 될 수도 있다.



창작에 있어 고정관념은 금물. 그렇지만 우선 황금비를 이해하고 사물을 바라보는 것이 사진이나


다른 예술을 바라보는 안목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조로운 배경에 대해 대조되는 느낌을 줄 수 있는 물체를
찾아내고 난 후, 이를 네 개의 교차점 중 하나위에 위치시킵니다. 이 물체는 첫눈에 시선이 머무는 곳이고
풍경의 더 깊은 곳까지 관찰하도록 이끌어 주는 앵커(돛, 시선이 머무는 곳)입니다

Dr.kchris

Hello, I'm Dr.kchris, a neuroscience researcher. I love studying and trying new things and also love challenging myself. Have a great day!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